'산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2.23 [뉴질랜드] 퀸스타운 ⑵ (4)
  2. 2016.06.01 씨 투 서미트 트레일(Sea To Summit Trail)




퀸스타운에서 하루의 여유가 더 생겼다. 퀸스타운은 와카티푸 호수(Lake Wakatipu)를 따라 형성된 도심을 돌아보면 볼거리는 대충 끝난다. 시간이 남는 사람은 퀸스타운이 자랑하는 각종 액티비티를 즐기면 좋다. 번지점프를 비롯해 제트보트, 카약, 크루즈 등 다양한 워터스포츠가 준비되어 있다. 난 돈 들어가는 액티비티보다는 도심을 다시 한 번 둘러보고 난이도 중급의 산행을 하나 하기로 했다. 숙소를 나와 발길 닿는 대로 도심을 헤집고 다녔다. 종착역은 늘 와카티푸 호수였다. 많은 사람들이 호숫가에 앉아 수다를 떨거나 호수를 바라보며 멍때리기를 하고 있었다. 참으로 평화로운 풍경이 아닐 수 없었다. 숙소로 돌아와 짐을 챙겨 다시 워터프론트로 나왔다. 숙소를 힐튼 호텔로 옮기기 위해서다. 5성급 호텔인 퀸스타운 힐튼은 공항에서 가까웠다. 카와라우 강(Kawarau River)이 와카티푸 호수를 만나는 지점에 있어 육로로 이동하는 것보다 워터프론트에서 호텔까지 가는 워터택시가 더 편했다. 1인당 10불씩 받는 요금도 시내버스나 택시보다 훨씬 쌌다.


퀸스타운 배후에 자리잡은 산악 지역에 뭉게구름이 걸려있다.



퀸스타운 다운타운






시민들뿐만 아니라 관광객으로부터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와카티푸 호숫가 풍경



워터택시를 타고 주변 풍경을 즐기며 힐튼 호텔로 이동했다.







호텔 주변으로 산책에 나섰다. 소소한 풍경이 눈에 들어와 마음이 절로 차분해지는 것 같았다.




힐튼 호텔의 내외부 모습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프라우지니 2018.02.25 0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전문적으로 찍으시는 분이시라는 느낌이 팍팍 드는 풍경들이 많이 있네요.^^

    • 보리올 2018.02.26 0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다큐멘터리 사진찍기를 좋아합니다. 여행 사진은 기록을 위해 열심히 찍고 있고요. 관심을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2. justin 2018.03.19 16: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봐도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저도 워터택시타고 호숫가 풍경을 즐기면서 힐튼가서 쉬고 싶습니다!

 

큰딸이 산에 가자고 먼저 제안을 해서 내가 따라 나선 산행이었다. 코스는 물론 내가 골랐다. 산행엔 막내딸도 함께 해서 무척이나 기분 좋은 하루였다. 스쿼미시(Squamish) 못 미처 곤돌라 탑승장으로 차를 몰았다. 곤돌라 주차장이 이 트레일의 산행기점이기 때문이다. 이 지역에 곤돌라가 설치된다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땐 몹시 못마땅했지만 내 의사완 상관없이 곤돌라는 설치되었고, 몇 년이나 눈을 흘키며 이곳을 지나치다가 이제사 오게 된 것이다. 곤돌라와 연계해 만든 새로운 트레일에 씨 투 서미트란 멋진 이름이 붙여졌다. 속으로 이름 한번 잘 지었단 생각이 들었다. 곤돌라가 올라가는 서미트 로지(Summit Lodge)가 해발 885m 지점에 있으니 정확히 850m의 고도를 올려야 했다. 트레일 길이는 7.5km로 걸어 오르는 데만 3~4시간이 필요했다. 하산은 곤돌라로 했는데 편도만 이용하면 일인당 10불을 받는다.

 

산행 기점을 출발해 올리슨 크릭(Olesen Creek)을 지나면 스타와무스 칩으로 오르는 칩 피크 트레일(Chief Peak Trail)을 걷는다. 이 구간은 급경사로 되어 있고 나무 계단이 많아 종아리가 바짝 긴장하는 모습이 여실했다. 급경사를 오르면 이젠 어퍼 쉐년 폴스 트레일(Upper Shannon Falls Trail)과 겹쳐 쉐년 크릭에 이른다. 조망도 별로 없는 숲길이지만 쉐년 크릭의 시원한 물줄기가 보기 좋았다. 절반 지점을 통과하면 조망이 탁 트이는 바위를 하나 만난다. 여기에 앉아 잠시 숨을 골랐다. 벌목 도로를 걷다가 마지막으로 용을 쓰면 정상에 닿는다. 로프를 잡고 오르는 구간도 있었다. 서미트 로지에 도착하면 멋진 풍경이 눈에 들어와 땀 흘린 것에 대한 보상을 해준다. 정상엔 커피 한 잔 하면서 조망을 즐길 수 있는 야외 데크가 설치되어 있다. 출렁다리를 건너 스카이 파일럿 마운틴(Sky Pilot Mountain)이 손에 잡힐 듯 다가오고, 그 반대편으론 하우 사운드(Howe Sound)와 탄타루스(Tantalus) 연봉이 한 눈에 들어와 할말을 잊게 만든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