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낮의 열기를 피해 캠핑장에서 빈둥대며 오후 시간을 보내야했다. 햇볕이 너무 뜨거워 어디를 구경하기도, 텐트나 차에서 낮잠을 청하기도 힘들었다. 늦은 오후가 되어 어느 정도 열기가 누그러지자, 차를 몰아 다시 소수스블레이(Sossusvlei)로 향했다. 어떤 특정 사구를 보겠단 생각보다는 그냥 드라이브나 하면서 낮게 깔린 햇살에 붉게 빛나는 사구를 눈에 담기 위함이었다. 60km에 이르는 포장도로를 달리는 동안 도로 양쪽으로 이름도 모르는 수많은 사구들이 휙휙 스쳐 지나갔다. 끝없이 도열한 사구를 우리가 마치 사열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풍광이 멋진 곳에선 차를 세우고 그 주변을 서성이며 시간을 보냈다. 붉은 모래언덕과 푸른 하늘의 강렬한 대비도 이 세상 어디서 쉽게 볼 수 있는 장면은 아니었다. 이 정도면 충분했다. 나미브 사막의 속살을 마음껏 볼 수 있었던 행운에 감사하기로 했다. 어둠이 깔린 도로를 달려 캠핑장으로 돌아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온돌 바키 2021.04.19 2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득 난 사막에 가볼수 있을까...
    라는 생각이 드네여....

    코로나 세상엔 이제 알수 없네여.

  2. 자유달성 2021.04.22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멋지네요.ㅎ
    나중에 꼭 저 도로를 달려보고 싶네요
    여행 좋아하는데 멋진 사진 많은 것 같네요. 종종 놀러올께요

    저도 4살, 2살 아이들과 함께 83일 미국여행 다녀온 것 정리하고 있어요.
    시간 되실 때 놀러오세요~

    • 보리올 2021.04.22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린 아이 둘을 데리고 83일간 미국 전역을 여행했다는 스토리에 놀라고 많이 부러웠습니다. 정말 좋은 추억을 쌓으셨네요. 댓글 고맙습니다.

 

 

데드블레이에서 빠져나와 그 반대편에 있는 소수스블레이(Sossusvlei)로 향했다. 빤히 눈에 들어오는 거리라 걸어가자고 했지만 땡볕이 너무 강해 금방 후회가 되었다. 하지만 어쩌랴. 우리가 걷고 있는 곳은 차가 다니는 길이 아니니 말이다. 차량 몇 대가 세워져 있는 주차장에서 그늘을 찾아 숨 먼저 돌려야 했다. 블레이란 말에서 알 수 있듯이 이곳 또한 사구로 둘러싸인 물웅덩이에서 물기가 모두 사라진 후 소금기와 점토질만 남아 있는 곳이었다. 데드블레이와 다른 점이 있다면 여긴 나무들이 살아있어 그늘을 만들어주고 붉은색 일색의 사막에 부분적이나마 푸른 색을 입혔다는 차이라고나 할까. 블레이를 더 잘 보기 위해 빅마마 듄(Big Mama Dune)으로 오르기 시작했다. 푹푹 빠지는 모래를 걸어 고도를 올리기가 생각보단 쉽지 않았다. 위에서 내려다보는 소수스블레이도 그리 감동적이진 않았다. 둥근 궤적을 그리는 빅마마의 유연한 몸매, 붉은 모래사막 속에 색깔이 약간 다른 미색이 숨어있는 것이 그래도 눈에 들어왔다. 뜨거운 사막 열기와 땡볕에 지쳤는지 몸이 힘들단 신호를 보낸다. 물도 모두 떨어졌다. 차를 몰아 캠핑장으로 철수했다. 아침엔 꽤 붐볐던 사구에도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진 사람 그림자를 찾기가 힘든 이유도 모두 그 때문일 것이다. 에어컨도 없는 캠핑장 레스토랑에서 맥주 한 잔 시켜 놓고 후덥지근한 날씨와 싸우며 또 몇 시간을 버텨야 했다.

 

데드블레이에서 나와 소수스블레이 주차장으로 이동하면서 주변 풍경을 눈에 담았다.

 

차량 네댓 대가 띄엄띄엄 서있던 소수스블레이 주차장엔 적막이 감돌았다.

 

남아프리카에 많이 서식하는 쇼셔블 위버(Sociable Weaver) 몇 마리가 사람들이 머물렀던 곳에서 먹이를 찾고 있었다.

 

소수스블레이 지역에서 꽤나 유명한 빅마마 듄으로 오르고 있다. 데드블레이 인근에 있는 빅대디 듄과 쌍벽을 이룬다.

 

소수스블레이란 이름을 선사한 물웅덩이에서 물이 모두 말라 프라이팬처럼 둥근 모양의 점토질만 남았다.

 

빅마마 듄에 올라 주변 풍경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졌다.

 

땡볕에 빅마마 듄을 오르느라 땀을 많이 흘려 서둘러 사구에서 내려왔다.

 

따가운 땡볕과 사막의 열기를 피해 캠핑장으로 돌아와 점심으로 라면을 끓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미브 사막에서 가장 많이 알려진 곳이라면 듄45와 소수스블레이(Sossusvlei), 데드블레이(Deadvlei)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도 그에 따라 동선을 짰다. 블레이란 원래 아프리칸스(Afrikaans) 말로 비가 오거나 강이 범람하면 사구 사이에 물이 고여 일시적으로 생기는 물웅덩이를 말하는데, 사막화가 진행되면서 물이 모두 말라 바닥이 하얀 점토만 남게 되었다. 데드블레이 역시 그렇게 생겨났다. 높이 300~400m의 사구 사이에 형성된 블레이에 뿌리를 내렸던 낙타가시나무(Camelthorn Tree)가 말라죽은 채 남아 있는 곳이다. 데드블레이와 소수스블레이를 가려면 포장도로가 끝나는 지점에서 5km를 더 들어가야 한다. 4x4 차량이 아니면 출입이 통제된다. 우리 차량도 4x4인지라 직접 운전해 들어가려 했지만 모래가 워낙 깊어 오도가도 못 하는 상황을 만들 것 같아 중간에 되돌아서선 돈을 내고 공원 차량을 이용해야 했다. 차에서 내려 데드블레이로 가는 길은 사막을 걷고 사구를 올라야 했다. 뜨거운 땡볕 아래 사구를 오르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데드블레이가 눈에 들어왔다. 모래언덕 아래 붉은 색상과 대비되는 하얀 점토가 길게 깔려 있었다. 그 위엔 바싹 말라 비틀어진 나무들이 마치 유령이 춤추는 듯한 비현실적인 풍경을 보여주고 있었다. 왜 많은 사진작가들이 이곳을 찾는지 그 이유를 금방 알 것 같았다.

 

포장도로가 끝나는 지점에서 공원 차량으로 갈아타고 데드블레이 입구까지 이동했다. 

 

데드블레이로 가는 길목에 블레이가 어떻게 생겼는지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곳이 몇 군데 있었다.

 

굳이 사구를 오르지 않아도 데드블레이로 갈 수 있지만 우리는 사구를 오르는 고행길을 택했다.

 

사구에서 오른쪽으로 경사진 모래언덕을 내려오면 데드블레이에 닿는다.

 

붉은 모래사막에 둘러싸인 하얀 호수처럼 우리 눈 앞에 데드블레이가 펼쳐졌다.

 

데드블레이는 붉은 모래사막과 하얀 점토, 말라 죽은 나무들이 묘하게 어울려 비현실적인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곳이다.

 

데드블레이를 둘러보곤 입구 쪽으로 걸어나왔다.

 

오릭스(Oryx) 한 마리가 홀로 사구 사이를 헤매고 있다.

 

사막에서 살아가는 도마뱀이 밖으로 나왔다가 우리 눈에 띄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민들이 거주하는 가옥은 눈에 띄지 않고 관광객을 위한 호텔, 리조트만 볼 수 있었던 세스리엠(Sesriem)에 닿았다. 나미브-나우클루프트 국립공원으로 드는 게이트가 여기 있기 때문에 나미브 사막의 사구를 보러 가는 관문 도시 역할을 한다. 미리 예약한 캠핑장은 국립공원 담장 안에 위치해 있어 게이트를 통과해 안으로 들어섰다. 이 게이트는 일출 이후에나 문을 열기 때문에 듄45에서 일출을 보려면 게이트 안에 머무는 것이 필요하다. 캠핑장에 체크인을 하고 사이트를 배정받았다. 커다란 고목 아래 돌로 담을 둘러 사이트를 만들었다. 땅은 온통 모래밭이었지만 그 크기가 꽤 넓었다. 서둘러 텐트를 치곤 차를 몰아 듄45(Dune 45)로 향했다. 해가 지기 전에 듄45와 인사라도 나누기 위해서다. 또 하나의 게이트를 지났다. 이 게이트도 일출 한 시간 전에야 문을 열기 때문에 국립공원 안에 묵는 사람조차도 더 일찍 들어갈 수는 없다. 두 번째 게이트에서 소수스블레이(Sossusvlei)에 이르는 60km 구간은 포장도로로 되어 있었다. 막대한 관광수입을 벌어들이는 곳이라 이렇게 포장을 해서 특별대우를 하는 모양이었다.

 

첫날이라 소수스블레이까지 가진 않고, 그 전에 있는 듄45만 보기로 했다. 얼마를 달리자, 사구들이 하나 둘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그 뒤론 생긴 모습이 제각각인 사구들이 연달아 나타나는 것이 아닌가. 마치 우리가 양쪽으로 늘어선 사구를 사열하는 느낌이 들었다. 차장을 스치는 풍경에 홀려 수차례 차를 세우다 보니 한 시간을 훌쩍 넘겨 목적지에 도착했다. 45는 나미브 사막을 대표하는 사구로 나미비아 그림엽서에 종종 등장한다. 일출을 맞는 장소로도 유명하다. 등반고도는 170m로 그리 높아 보이진 않지만 30~40분이나 소요되며 모래에 발이 미끄러지는 경우가 많아 땀깨나 흘려야 한다. 친구만 사구에 오르라 하고 난 아래서 사구를 감상하며 산책을 즐겼다. 주변에 포진한 모래언덕이 점점 빨갛게 물드는 모습에 가슴이 뛰었고 눈은 점점 커졌다. 벅찬 가슴을 진정시키며 캠핑장으로 돌아왔다. 저녁 식사는 캠핑장 식당에서 스테이크와 맥주로 해결했다. 이것도 스테이크라 부를 수 있나 싶을 정도로 비주얼도, 맛도 마음에 들지 않았다.

 

세스리엠에 있는 나미브-나우클루프트 국립공원 게이트를 통과해 안으로 들어섰다.

 

국립공원 게이트 안에 묵어야 듄45에서 일출을 볼 수 있어 그 안에 있는 캠핑장에 텐트를 쳤다.

 

소수스블레이로 가는 포장도로를 달리다 보면 이런 사구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오릭스(Oryx) 한 마리가 사막을 홀로 헤매고 있었다. 영양의 일종으로 겜스복(Gemsbok)이라고도 한다.

 

햇살을 언제, 어느 방향으로 받느냐에 따라 모래 색깔을 바꾸며 그 아름다움을 뽐내는 듄45

 

해질녘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 오후 늦게 듄45로 오르고 있는 사람들

 

듄45 주위엔 죽은 나무 하나가 마치 팔다리를 흔들며 춤을 추는 포즈로 서있었다.

 

듄45 주변에는 또 다른 사구들이 색다른 모습으로 아름다움을 뽐냈다.

 

캠핑장으로 돌아오는 길. 우리 앞에 펼쳐진 하늘엔 핑크빛 노을이 가득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장언니 2021.03.23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사진들이 다 환상적이네요 모래언덕을 오르는 느낌은 어떨까 상상해봅니다^^

  2. 이씨 2021.05.12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색감이 정말 예쁘네요... 실제로도 마주했을 때 그 느낌이 어떨지 궁금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