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 동맹'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9.01 [캐나다 로키] 마운트 아시니보인 백패킹 ③ (8)

 

 

북미 대륙을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로키 산맥 가운데 캐나다에 속한 부분을 캐나다 로키라 부른다. 미국의 로키 산맥에 비해 산세가 훨씬 장엄하고 드라마틱하다. 밴프 등 네 개의 국립공원을 캐나다 로키 산악공원(Canadian Rocky Mountain Parks)’으로 묶어 1984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한 배경에는 그런 이유가 숨어 있다. 이 산악공원은 1990년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에 속한 세 개의 주립공원을 추가해 확장을 하게 된다. 그 세 개 주립공원 가운데 하나가 우리가 찾은 마운트 아시니보인 주립공원이다. 아시니보인이란 말은 1884년 조지 도슨(George Dawson)이 원주민 부족들이 결성한 수(Sioux) 동맹에서 이름을 가져와 명명하였다고 한다. 본래 의미는 물 속에 뜨거운 돌을 넣어 요리를 하는 사람들이라고 하는데, 세상에 그런 요리법도 있었나 싶었다.

 

마곡 호수에서 하루 여유 시간을 가졌다. 마곡 호수 캠핑장으로 이동해 텐트를 설치하곤 가벼운 배낭을 챙겨 넙(The Nub)에 오르기로 했다. 넙에 오르기 전에 선버스트(Sunburst) 호수와 세루리안(Cerulean) 호수를 거쳐 엘리자베스(Elizabeth) 호수까지 다녀왔다. 과거엔 이 모두가 빙하로 덮였던 지역이라 아름다운 빙하호가 지천인 곳이 캐나다 로키다. 해발 2,390m의 넙 리지에서 바라보는 산악 풍경에 눈이 행복했다. 아시니보인과 그 주변을 둘러싼 봉우리들의 위풍당당함에 에머랄드 빛 호수까지 어우러진 풍광에 가슴이 탁 트이는 기분이었다. 실로 대단한 풍경이 아닐 수 없었다. 내친 김에 해발 2,748m의 넙 피크(Nub Peak)에도 다녀왔다. 넙에서 내려와 이른 저녁을 먹고는 산책삼아 캠핑장에서 아시니보인 바로 아래까지 접근해 보았다. 고개를 드니 날카로운 봉우리가 위압적으로 우릴 내려다보고 있었다.

 

 

 

네이셋 캐빈에서 마곡 호수 캠핑장으로 이동해 텐트를 설치했다. 여기도 취사용 쉘터가 있어 큰 불편함은 없었다.

 

 

넙 리지를 오르기 위해 이동하는 도중에 만난 야생화가 고운 자태를 자랑한다.

 

 

 

선버스트 호수와 세루리안 호수가 먼저 나타나 산과 호수가 어우러진 멋진 풍광을 보여주었다.

 

 

넙 리지로 가는 길을 알리는 이정표도, 넙 리지로 오르는 길도 정겹기만 했다.

 

 

 

 

넙 리지를 지나 넙 피크까지 오르면서 눈에 들어온 산악 풍경

 

 

 

저녁 식사 후에 아시니보인 산 아래까지 접근해 보았다.

 

캠핑장으로 돌아오니 석양녘 붉은 노을이 아시니보인 산을 덮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소한 행복 : 소행 2019.09.01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그림 같네요 저런 곳에서 캠핑하면 정말 재밌을 것 같아요! 공기부터가 달라보이네요!

  2. 인에이 2019.09.01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곳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3. 지후니74 2019.09.03 12: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의 웅장함을 재대로 느낄 수 있는 곳이네요.

  4. 바다 2019.10.23 0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웅장한 자연의 자태는 끝이 없습니다. . 어느 것이 최고다 말할 수 없군요. ..

    • 보리올 2019.10.24 03: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연을 무척이나 좋아하시는 분으로 느껴집니다. 사람의 취향에 따라 선호가 다를 수는 있겠지만, 자연을 우리의 잣대로 우열을 나누는 것은 온당치 않아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