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시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1.25 [일본] 홋카이도 – 오타루 ② (4)

 

오타루는 그리 크지 않은 마을이라 걸어서 다닐만 했다. 먼저 오타루 오르골당을 찾아갔다. 오르골(Orgel)은 크고 작은 뮤직박스를 일컫는다. 1912년에 세운 이 2층 목조 건물에서 장사를 시작했다니 100년이 넘게 가업을 이어온 셈이다. 아주 오래된 오르골도 있었다. 모두 1만 여종이 넘는 오르골이 전시, 판매되고 있다니 오르골 집합소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보석함 뚜껑을 열거나 벽에 걸린 액자나 올빼미의 줄을 아래로 잡아당기면 감미로운 음악이 흘러나오니 이 얼마나 신기한 일인가. 우리도 이처럼 100년 역사를 지닌 가게가 있었으면 하는 부러움이 들었다.

 

오르골당을 나오니 오타루 도심은 완전히 어둠이 내려 앉았다. 오타루는 유리공예품으로도 유명하다고 하여 오르골당에서 그리 멀지 않은 기타이치가라스(北一硝子) 3호관도 들렀다. 이곳도 19세기 말에 지어진 창고 건물을 복원해서 전시장으로 꾸며 놓아 벽면이나 기둥, 바닥은 옛 모습을 유지하고 있었다. 동행들 관심이 온통 공예품에 쏠려 있어 빨리 나가자 재촉을 할 수 없었다. 시간이 좀 남으면 기타이치 홀에서 맥주 한잔 하려던 계획도 물거품이 되었다. 호롱병같은 가스등으로 조명을 하는 홀에서 시원한 맥주 한 잔 마시면 얼마나 낭만적일까 홀로 생각했는데 말이다.     

 

초밥은 가급적 미스터 초밥왕의 고향, 오타루에서 먹으란 이야기를 미리 들었기에우리의 저녁도 자연스레 초밥으로 정해졌다. 몇 군데 이름난 스시집이 소개되었으나 우리 동선에서 가장 가까운 회전초밥집, 돗삐(とっぴ―) 오타루운하점을 찾아 들었다. 여기도 현지에선 유명한 곳인 모양이었다. 빈 자리가 없어 대기실에서 기다리는 사람도 많았다. 우리도 20여 분을 기다려서야 테이블 하나를 받을 수 있었다. 자기 입맛에 따라 회전대 위를 도는 접시를 골라 먹으면 되었다. 대개 두 점이 놓인 접시 하나에 2,000원 수준이었다. 역시 비싼 것이 좋다고 특별 메뉴에서 별도로 시킨 전복 스시가 호평을 받았다. 두 점 한 접시에 5,000원이었으니 다른 접시에 비해선 비싼 편이었다.

 

 

 

 

 

 

 

 

각양각색의 뮤직박스가 전시되고 있는 오르골당은 여기저기서 감미로운 음악이 흘러나와 마음에 들었다. 볼거리가 많아 2층까지 둘러보는데 의외로 시간이 많이 걸렸다.

 

 

 

 

 

 

오타루를 유리공예로 유명하게 만든 곳 중의 하나인 기타이치가라스 3호관. 유리공예품을 전시 판매도 하지만 맥주와 음식, 아이스크림을 팔기도 한다.

 

 

 

 

 

그 유명한 오타루 초밥을 맛보기 위해 찾아간 돗삐 오타루운하점. 오타루에만 100여 개가 넘는 스시집이 영업을 하고 있다니 <미스터 초밥왕>의 유명세가 큰 영향을 끼친 것 같았다.

 

그리 늦은 저녁 시각이 아니었음에도 오타루의 상가는 모두 철시를 해 썰렁한 분위기를 풍겼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승수 2014.11.26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 들어 오셨는지요?
    지난 번 전화를 드렸는데 받지 않으시고 해서 아직도
    밴쿠버에 계신 줄 알았는데...바쁜 척 하느라 자주 들르지는 못하지만
    가끔 찾는 우보천리..오늘은 좋은 그림에 시장기를 느끼게 해줍니다...

    • 보리올 2014.11.26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셨어요, 안선생님? 병원은 잘 되죠? 이번에 들어와선 한번 내려간다 하고 있는데 아직 시간을 잡지 못했습니다. 조만간 전화를 드리겠습니다.

  2. justin 2014.12.02 11: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자기하고 이쁜 것들이 참 많습니다. 100년을 이어온다는 것이 쉽지 않을텐데 대단합니다. 저도 어제 아버지 덕분에 러브레터를 보았습니다. 잔잔히 옛 추억의 감성을 떠올려줬습니다.

    • 보리올 2014.12.03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본 영화를 많이 본 것은 아니지만 러브레터는 오래 기억에 남더구나. 일본 영화를 새로 본 계기도 이 영화 때문이고. 하얀 눈이 내린 산에다 대고 '오겐끼데스까?'하고 소리치던 여주인공의 목소리가 아직도 귀에 선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