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타방게르

[노르웨이] 남서부 로드트립 차량을 가지고 베르겐(Bergen)을 출발해 스타방게르(Stavanger)를 거쳐 몇 군데 트레킹을 마치고 베르겐으로 돌아왔다. 며칠 동안 차로 달린 거리야 5~600km 남짓하지만 도로 환경이 무척 열악했고 페리를 타고 바다를 건너야 하는 구간도 있어 시간이 꽤 걸렸다. 우회로가 없는 환경에서 페리는 도로의 일부다 보니 그 운행 시각에 정확히 맞추는 일이 시간을 절약하는 길이었다. 노르웨이 도로 상태는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많이 뒤진다. 하지만 노르웨이 지형을 살펴보면 도로를 놓기가 얼마나 어려운지 금방 이해가 간다. 위도가 높은 지역이라 황량한 산악 지형이 넓게 분포하고 있는데다가 내륙으로 깊게 파고든 피오르드 또한 많다. 좁고 구불구불한 도로에 터널과 교량도 많고 어느 곳을 가든 바다를 건너는 페.. 더보기
[노르웨이] 스타방게르 예전에 오슬로(Oslo)에서 베르겐(Bergen)으로 차를 몰고 가면서 스치듯 지나쳤던 탓에 스타방게르(Stavanger)에 대한 기억은 없었다. 내겐 첫 방문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이다. 베르겐 남쪽으로 200km 떨어져 있는 스타방게르는 베르겐에 비해서 그리 크지는 않다. 그래도 노르웨이 남서 해안에선 꽤 큰 도시에 속한다. 노르웨이 전체적으로 봐서 세 번째인가, 네 번째로 큰 도시라 했다. 과거엔 헤링(Herring), 즉 청어가 많이 잡혀 수산업과 가공업이 발달했었다. 하지만 1969년부터 북해에서 석유가 펑펑 솟으면서 현재는 오일 머니로 호황을 누리는 도시이기도 하다. 스타트오일(Statoil)이란 노르웨이에서 가장 큰 오일 메이저도 여기에 본사를 두고 있다. 정오를 넘긴 한낮에 스타방게르에 도.. 더보기
[노르웨이 피오르드 트레킹 ②] 프레이케스톨렌(Preikestolen) 스타방게르(Stavanger)에서 타우(Tau) 행 페리를 탔다. 20분 만에 바다 건너에 도착해 프레이케스톨렌으로 향했다. 거리가 그리 멀지 않았다. 우리 딴에는 무척 일찍 움직였다고 생각했는데 프레이케스톨렌의 유명세를 반영하듯 주차장엔 먼저 온 차량들이 꽤 많았다. 프레이케스톨렌까지는 왕복 8km에 네 시간이 소요되는 그리 어렵지 않은 산행 코스였다. 마치 마을 뒷산을 오르는 기분이랄까. 하지만 바윗길을 걸어 고개 세 개를 넘는 데도 꽤나 땀을 흘려야 했다. 산길을 덮은 안개 속 습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산길은 돌을 가지런히 놓거나 습지 구간엔 판잣길을 만들어 놓는 등 제법 잘 정비되어 있었다. 산행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길가에서 2013~2014년 시즌에 네팔 세르파들이 이 등산로를 정비했다.. 더보기
[노르웨이 피오르드 트레킹 ①] 쉐락볼튼(Kjeragbolten) 아침에 스타방게르(Stavanger)를 출발해 뤼세보튼(Lysebotn) 방향으로 차를 몰았다. 1.5차선 넓이의 좁은 산악도로를 달려 쉐락 레스토랑 앞에 있는 주차장에 도착했다. 부지런히 달려왔음에도 세 시간 가까이 걸렸다. 주차비로 차량 한 대에 150 크로네를 받는다. 우리의 트레킹 목적지는 해발 1,110m 높이의 쉐락이 아니라 쉐락 경내에 있는 고도 989m의 쉐락볼튼이다. 쉐락볼튼은 뤼세 피오르드(Lysefjorden)를 면한 절벽의 틈새에 낀 5 입방미터 크기의 둥근 바위를 말한다. 다시 말해 쉐락은 산 이름이고 쉐락볼튼은 쉐락 안에 있는 절벽 틈새의 바위를 말한다. 사람들은 그 바위 위에 올라 묘한 자세를 취하며 사진을 찍는다. 간담을 서늘케 하는 장소에서 자신의 용기를 자랑하며 내심 스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