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스름한 저녁 무렵에 도착해 미처 둘러보지 못한 온천 주변을 새벽에 일어나 둘러보았다. 단풍이 물든 산책로를 따라 홀로 걷는 것도 분위기 있었고, 온천 옆을 졸졸 흘러가는 시냇물 소리를 듣는 것도 좋았다. 고즈넉한 산속에 자리잡은 온천이라 더더욱 정감이 간다. 지금까지 여행을 다니면서 언젠가 다시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 그리 많지 않았는데 이 온천은 집사람과 꼭 다시 한번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온천을 떠나야 하는 시각이 되자, 짐은 차에 실어 보내고 우리는 단풍을 즐기며 걸어가자는 의견이 나와 일행 모두 소풍가는 기분으로 30여분 경사길을 걸었다.

 

 

 

 

 

 

 

 

 

 

 

 

공항으로 향하기 전, 허 화백께서 아오모리 부지사를 만나러 간 사이 일행들은 아오모리에서 잠시 쇼핑할 시간을 가졌다. 쇼핑에 관심이 없던 나는 일본 라면을 먹고 싶다고 노래 부르던 호준이를 데리고 고죠켄(五丈軒)이란 전문점을 찾아 들었다. 미소 라멘이라 부르는 된장 라면을 시켰는데 묵직한 국물 맛이 대단했다. 그 위에 고명으로 고기와 파를 숭숭 썰어 올렸다. 라면 하나를 끓여도 마치 예술 작품을 만들 듯 정성을 들이는 일본인들이 감탄스러웠다. 라면 한 그릇에 700엔이라는 금액은 적지 않았지만 그 값어치는 하지 않았나 싶다.

 

 

 

 

 

이렇게 해서 5 6일의 아오모리 여행을 마치게 되었다. 함께 여행을 했던 허영만 화백과 멤버들이 너무 좋았고, 아오모리현 홍보팀에서 나와 우리와 전일정을 함께 한 현지 직원들의 친절에 새삼 고마움을 느꼈다. 특히, 일본인 부인과 결혼해 아오모리에서 정착해 살고 있는 통역 윤성범 씨의 자세한 설명도 많은 도움이 되었다. 이 자리를 빌어 고맙단 인사를 전하고 싶다. 아오모리 덕분에 잘 먹고 잘 쉬었다. 두고두고 이 여행이 생각날 것 같았다. , 이제 아오모리에게 안녕을 고해야겠다.

 

 

<여행 개요>

 

이 아오모리 여행은 일본 지자체 홍보 조직인 클레어(CLAIR)에서 만화가 허영만 화백을 초청해 이루어진 것으로, 나머지 사람들은 각자 경비를 부담하고 그 여행에 동행으로 나선 것이다. 모두 11명이 함께 움직였다. 2009 10 23일부터 10 28일까지 5 6일 동안 진행된 내용을 기록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적의 사과>를 쓴 아키노리 기무라(木村秋則) 씨를 만나기 위해 농장으로 가는 도중에 이와키(岩木) 신사에 잠시 들렀다. 신사로 드는 진입로 양쪽에 커다란 삼나무가 도열해 있고 우리 측백 나무와 비슷한 히바 나무도 눈에 많이 띈다. 히바 나무는 살균 효과가 있어 생선 아래에 깔아 놓기도 한다. 이 신사는 중요 문화재를 많이 가지고 있는 사찰인 모양이었다. 우선 규모가 만만치 않았다. 신사를 찾은 기념으로 생수 한 잔을 맛있게 들이켰다.

 

 

 

 

 

기무라 씨 농장에 도착하니 그가 직접 나와 우리 일행을 맞는다. 그는 농약과 비료를 전혀 쓰지 않는 자연 농법으로 사과를 재배하고 있었다. <자연 재배>, <기적의 사과> 등의 저서를 집필한 인물로, 자연 농법이란 분야에선 꽤 유명하다. 자연 농법으로 사과를 재배하자고 마음 먹은 뒤 8년 간은 소득이 전무했다고 한다. 버티다 못해 스스로 목을 매기 위해 뒷산에 올랐다가 도토리 나무가 자연에서 열매를 맺는 것을 보고 언젠가는 사과에도 자연농법이 성공할 것이라 확신을 가지고 산을 내려왔단다. 자연 농법으로 사과를 재배하려면 인내가 필요하다. 쌀과 야채 같은 것은 3년의 준비 기간이 필요하지만 사과는 8년이 소요된다. 장기간 소출이 없는 불이익을 감수해야만 가능한 일이다.

 

자연 농법을 사용하면 사과가 썩지를 않는다. 그도 이유는 잘 모르겠다고 한다. 예전에는 일일이 손으로 벌레를 잡던 수고도 이젠 필요치 않단다. 벌레들도 모두 사라져 버렸기 때문이다. 그 이유도 모른단다. 이런 일들이 입소문이 나면서 작년에 들어온 예약분을 이제사 공급하고 있을 정도로 공급 물량이 딸린다. 바쁘기도 무척 바쁜 듯 했다. 얼마 전에는 광주에서 시찰단이 다녀갔고 직접 광주에 가서 자연 농법을 가르쳐주고 있다. 비지니스맨처럼 한 달에 4~5일만 집에서 머물고 나머지 기간은 자연 농법을 전파하러 국내외 여행길에 나선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농약을 많이 쓰는 나라는 한국과 일본이란다. 사과뿐만 아니라 모든 농사가 다 그렇다. 농약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 것이 그의 확고한 신념이었다. 한국과 일본에서 암이 많이 발생하는 이유도 그는 농약을 많이 사용한 음식 때문이라 생각하고 있다. 우리에게 농약의 폐해를 직접 실험해 보기를 권했다. 농약이나 비료를 쓴 쌀과 자연 농법으로 재배한 쌀을 각각 한 줌씩 컵에 담아 쌀이 잠길 정도로 물을 붓고 랩을 씌워 구멍을 두 개 내고 따뜻한 곳에 보관하면 준비 끝이다. 2주 정도 시간이 지나면 농약이나 비료를 쓴 쌀은 악취가 풍기는데, 자연 농법으로 재배한 쌀은 전혀 냄새가 나지 않는다고 한다. 그는 농사를 짓는 농가가 먼저 변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우리는 그저 고개를 끄덕이는 것을 그의 지론에 맞장구를 쳤다.

 

 

 

 

 

 

 

이번 여행의 마지막 밤은 구로이시 시의 아오니(靑荷) 온천에서 보냈다. 이 온천에서의 하룻밤은 나에게 아주 특별한 추억을 선사했다. 이 온천은 단풍으로 곱게 물든 깊은 계곡 속에 고즈넉히 자리잡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길이 좁아 진입로 입구에서 온천에서 운영하는 작은 버스로 갈아타고 계곡을 내려간다. 전기도 들어오지 않는 심심산골이라 호롱불로 불을 밝히는 유별난 운치를 안겨 주었다. 낭만이 뚝뚝 떨어지는, 평소 내가 동경했던 그런 곳이었다. 온천 네 개가 흩어져 있는데 물의 성분은 그리 특별하다는 느낌은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