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오니 온천

[일본] 아오모리⑫ : 아오니(靑荷) 온천과 된장 라면 어스름한 저녁 무렵에 도착해 미처 둘러보지 못한 온천 주변을 새벽에 일어나 둘러보았다. 단풍이 물든 산책로를 따라 홀로 걷는 것도 분위기 있었고, 온천 옆을 졸졸 흘러가는 시냇물 소리를 듣는 것도 좋았다. 고즈넉한 산속에 자리잡은 온천이라 더더욱 정감이 간다. 지금까지 여행을 다니면서 언젠가 다시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 그리 많지 않았는데 이 온천은 집사람과 꼭 다시 한번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온천을 떠나야 하는 시각이 되자, 짐은 차에 실어 보내고 우리는 단풍을 즐기며 걸어가자는 의견이 나와 일행 모두 소풍가는 기분으로 30여분 경사길을 걸었다. 공항으로 향하기 전, 허 화백께서 아오모리 부지사를 만나러 간 사이 일행들은 아오모리에서 잠시 쇼핑할 시간을 가졌다. 쇼핑에 관심이 없던 나는 .. 더보기
[일본] 아오모리⑪ : 기무라 사과 농장과 아오니(靑荷) 온천 를 쓴 아키노리 기무라(木村秋則) 씨를 만나기 위해 농장으로 가는 도중에 이와키(岩木) 신사에 잠시 들렀다. 신사로 드는 진입로 양쪽에 커다란 삼나무가 도열해 있고 우리 측백 나무와 비슷한 히바 나무도 눈에 많이 띈다. 히바 나무는 살균 효과가 있어 생선 아래에 깔아 놓기도 한다. 이 신사는 중요 문화재를 많이 가지고 있는 사찰인 모양이었다. 우선 규모가 만만치 않았다. 신사를 찾은 기념으로 생수 한 잔을 맛있게 들이켰다. 기무라 씨 농장에 도착하니 그가 직접 나와 우리 일행을 맞는다. 그는 농약과 비료를 전혀 쓰지 않는 자연 농법으로 사과를 재배하고 있었다. , 등의 저서를 집필한 인물로, 자연 농법이란 분야에선 꽤 유명하다. 자연 농법으로 사과를 재배하자고 마음 먹은 뒤 8년 간은 소득이 전무했다고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