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필즈 파크웨이를 달려 밴프 국립공원을 벗어났다. 선왑타 패스(Sunwapta Pass)를 지나 재스퍼 국립공원으로 들어서면 바로 컬럼비아 아이스필드(Columbia Icefield)가 나온다. 북미 대륙의 등뼈에 해당하는 대륙분수령에 8개의 거대한 빙하가 밀집해 생겨난 곳으로 그 빙원의 면적이 무려 325 평방 킬로미터에 이른다. 빙하도 100m에서 365m에 이르는 두께를 가지고 있다. 여름철에 스노코치(Snocoach)라 부르는 설상차를 타고 오를 수 있는 빙하는 애서배스카 빙하(Athabasca Glacier) 뿐이다. 여름 시즌을 제외하곤 설상차 운행을 중지하기 때문에 추운 겨울에 찾은 애서배스카 빙하는 한 마디로 적막강산이었다. 빙하 아래에 있는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눈길을 헤쳐 빙하로 접근했다. 눈으로 덮힌 설원이라 빙하의 모습을 따로 구분하기는 어려웠다. 우리가 걷는 지역이 빙하인지, 모레인 지역인지도 모른 채 하얀 설원을 돌아다녔다.

 

재스퍼에서 30km 남쪽에 있는 애서배스카 폭포(Athabasca Falls)도 잠시 들렀다. 컬럼비아 아이스필드에서 녹아내린 물이 애서배스카 강이 되어 북으로 흐르다가 여기서 폭포를 이뤄 아래로 떨어진다. 낙차는 23m로 크지 않지만 수량이 많아 협곡으로 떨어지는 기세가 장쾌한 폭포다. 컬럼비아 아이스필드의 빙하가 녹은 물은 태평양과 대서양, 북극해로 흘러가는데, 이 애서배스카 강은 북극해로 흘러가는 물줄기다. 여름이면 우렁찬 폭포 소리를 들을 수 있지만 지금은 한겨울이라 물줄기는 사라지고 그 자리에 꽁꽁 언 얼음과 수북히 쌓인 눈만 우릴 맞았다. 다양한 모습으로 형성된 얼음덩이는 마치 종유동굴 안에 생성된 종유석을 보는 것 같았다. 겨울이 아니면 쉽게 볼 수 없는 장면이라 눈에 새로웠다.






여름철이면 설상차가 사람들을 실어나른다고 분주했을 애서배스카 빙하가 눈에 파묻혀 정적에 잠겨 있다.




빙하인지, 모레인 지역인지도 알 수 없는 설원을 돌아다녔다.




빙하 끝단을 거닐다가 고개를 들면 이런 멋진 산악 풍경이 시야에 들어왔다.









강물이 갑자기 협곡으로 떨어지는 애서배스카 폭포도 물줄기가 얼어붙어 고요한 정적만 깃들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19 1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곳곳에 빙하의 흔적이 보이네요! 다들 하얀 코트를 입은 것 같이 본모습을 안 보여주고 하얗게 맵시를 뽐내는 듯 해요~ 겨울 록키 풍경만 본 사람들은 여름때 깜짝 놀라겠어요!

    • 보리올 2018.02.19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 눈으로 덮였다 해도 엄청난 빙원인데 다 가릴 수는 없지 않겠냐. 캐나다 로키는 계절마다 다른 느낌을 주는 묘한 매력이 있는 곳이지.

 

휘슬러란 지명은 북미 지역의 대표적인 스키 리조트로 우리나라에도 알려진 편이다. 리조트 바로 뒤에 있는 산이 휘슬러 산이다. 하지만 휘슬러 산은 밴쿠버 인근에 있다. 재스퍼에도 휘슬러 산이 있다. 우리 식으로 이름이 같은 개의 산은 속에 많이 서식하는 호어리 마멋(Hoary Marmot) 경고음으로 발하는 울음 소리가 마치 휘파람 부는 소리와 비슷하다고 해서 휘슬러란 이름을 얻었다. 휘슬러 산에 굳이 차이가 있다면 영어식 표현방법이다.  재스퍼 휘슬러는 정관사를 붙여 ‘The Whistlers’ 부르고, 밴쿠버 휘슬러는 일반적인 관례에 따라 ‘Whistler Mountain’이라 부른다.  

 

휘슬러 산은 재스퍼 인근에서는 접근이 쉽고 풍경도 빼어난 곳이다.  정상 아래까지 케이블카가 설치되어 있어 힘들이지 않고 오를 있다. 물론 힘이 넘치는 사람은 발로 걸어 오를 수도 있지만, 많은 사람이 케이블카를 택한다. 케이블카에 오르면 안내원이 주변에 보이는 산과 호수, 계곡에 대해 간단한 설명을 해준다. 동쪽에 길게 뻗어 있는 말린 연봉(Maligne Range) 콜린 연봉(Colin Range) 외에도 애서배스카 (Athabasca River) 많은 호수들, 그리고 재스퍼 다운타운이 눈에 보인다. 뒤로는 피라미드 모양을 가졌다 해서 이름 붙여진 피라미드 (Pyramid Mountain) 버티고 있다.

 

케이블카에서 내려 휘슬러 정상까지는 천천히 걸어서 30분이면 도착할 있다. 정상은 수목한계선을 지나 있기 때문에 나무 하나 없는 민둥산이다. 그래서 정상에 오르는 동안 뛰어난 조망을 만끽할 있다. 정상에는 커다란 돌무덤 하나와 해시계 모양의 나침판이 주변의 산들을 가리키고 있다. 여름에도 잔설이 남아있는 추운 지역에 야생화가 만발해 우리를 반긴다. 날씨가 추운 탓인지 땅바닥에 바짝 기대어 조그만 꽃망울을 피우고 있었다. 고산 지역이란 척박한 환경에서도 살아남은 끈질긴 생명력에 반가움이 했다.

 

 

 

[사진 설명] 케이블카를 타고 오르면서 바라본 재스퍼 다운타운의 모습

 

 

 

 

 

 

[사진 설명] 휘슬러 정상으로 오르면서 사방으로 펼쳐진 파노라마 풍경에 눈이 시원해졌다.

 

 

 

 

 

 

[사진 설명] 해발 2,464m에 위치한 휘슬러 정상은 주위 풍경을 만끽하기에 아주 좋았다. 정상에 앉아 넋을 잃고 풍경을 바라보는 사람들도 만났다. 여기선 캐나다 로키 최고봉인 마운트 롭슨(Mt. Robson)의 웅자도 볼 수가 있었다.

 

 

[사진 설명] 우리 출현에 바짝 긴장한 모습을 보이는 마멋이 우리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고 있다. 정상에서 만난 야생화에서 끈질긴 생명력을 느낄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