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티고니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1.30 [노바 스코샤] 페어몬트 리지 (2)

 

 

앤티고니쉬(Antigonish)를 벗어나 케이프 조지로 가다가 도로 옆에 하이킹 트레일을 알리는 표지판을 보고 차를 세웠다. 지난 번에 여기를 지나며 이 트레일 표지판을 본 기억이 있어 오늘 산행 코스로 페어몬트 리지(Fairmont Ridge) 트레일을 찾은 것이다. 산행 기점에 있는 지도를 꼼꼼히 살피면서 산행 루트를 짜야만 했다. 이 트레일은 여섯 개의 짧은 루프 트레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모두를 걸으면 10.8km 길이고, 가장 높은 지점은 해발 370m라 했다. 우리는 전체 트레일 중에서 일부를 골라 9km 정도 걸은 것 같았다. 하지만 눈길 산행이라서 거의 네 시간이 걸렸다.  

 

이 산행을 위해 새로 스노슈즈를 구입했다. 눈이 깊으면 허벅지까지 푹푹 빠져 엄청난 고생을 한다. 스노슈즈는 그것을 막아주는 가장 편리한 도구다. 밴쿠버에 이미 두 개나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리 비싸지 않은 것으로 골랐다. 바닷가에서 시작해 처음부터 오르막이 나타났다. 리지로 오르면 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는 벤치가 있었다. 시야가 탁 트이며 일망무제의 대서양이 나타났지만 날씨가 흐려 그리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진 않았다. 대신 산 속에서 발견하는 소소한 것들, 즉 이끼나 버섯, 배배 뒤틀린 나무 줄기, 나무 껍질에 그려진 문양 등에 자꾸 시선이 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11.30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라스 전시회에 가셨을 때 풍력발전기 모형이 있었어요... 직원들을 트렉킹 동호회원으로 만드셨어요??

  2. 보리올 2013.11.30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랬군요. 가급적이면 회사 이야긴 여기에 적지 않으려 했는데 사진을 통해서 이미 기밀이 샜었네요. 뉴질랜드는 풍력 발전을 어느 정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