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9.07.22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②
  2. 2019.07.18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①
  3. 2014.10.24 [뉴펀들랜드 ⑩] 세인트 존스 (4)

 

 

코스타 노바(Costa Nova)는 대서양과 석호 사이에 길게 자리잡은 마을로 인구 1,200명을 가진 작은 마을이다. 이 마을이 이름을 알린 계기는 건물 외관에 다양한 색깔의 줄을 칠해 놓아 어디에서도 보기 힘든 특이한 풍경을 만들어 놓았기 때문이다. 이들은 무엇 때문에 집에다 이런 줄무늬를 칠했을까? 지정학적으로 안개가 짙은 환경에서 바다에 나갔던 어부들이 자기 집을 쉽게 찾기 위해 이런 방법을 택했다는 것이 정설이다. 캐나다 뉴펀들랜드 세인트 존스(St. John’s)의 알록달록한 집들과 동일한 이유라니 신기할 따름이다. 마을 반대편으로 연결된 골목길도 아름다웠지만, 석호 쪽에서 보는 마을 풍경은 한술 더 떴다. 색색의 줄무늬를 칠한 건물들이 일사분란하게 도열해 있는 것이 아닌가. 정말 눈길이 머무는 곳마다 풍부한 색채감에 감탄이 절로 나왔다. 이런 줄무늬 색채감을 하나의 콘텐츠로 결집한 이곳 사람들의 오랜 지혜도 부러웠다. 석호 쪽으로 난 산책로를 따라 두세 번 마을을 오르내린 뒤에야 현란한 색감이 어느 정도 눈에 익었다.

 

 

모든 건물이 줄무늬를 사용한 것은 아니었다. 이 건물들은 개성 넘치는 외양에 세월의 흔적까지 묻어 있었다.

 

 

 

노란색을 칠한 아르데코(Art Deco) 양식의 건물도 섞여 있어 우리 눈을 즐겁게 했다.

 

 

 

 

 

 

 

 

 

 

 

 

 

 

서로 닯은 듯하면서도 어딘가 다른 무늬와 색감이 코스타 노바 전체를 감싸고 있어 내겐 신선한 충격이었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포르투 ②  (0) 2019.07.29
[포르투갈] 포르투 ①  (6) 2019.07.25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②  (0) 2019.07.22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①  (0) 2019.07.18
[포르투갈] 아베이루  (2) 2019.07.15
[포르투갈] 코임브라 ③  (0) 2019.07.1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베이루에서 멀지 않은 코스타 노바(Costa Nova do Prado)로 차를 몰았다. 마을 대부분의 가옥을 알록달록한 줄무늬로 칠해 놓은 곳이라 특이한 풍경에 환호하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요즘엔 한국에도 많이 알려져 포르투(Porto)에서 당일치기로 다녀가는 사람들이 꽤 늘었다. 아베이루 석호(Aveiro Lagoon) 위에 놓인 다리를 건너면 나타나는 바라(Barra)에서 잠시 차를 세우고 해변으로 들어섰다. 긴 모래사장과 제법 높은 등대가 눈에 들어왔다. 여름철 성수기가 지난 탓인지 인적이 드문 해변은 쓸쓸함만 물씬 풍겼다. 코스타 노바에 도착해서도 마을보다 비치부터 먼저 찾았다. 여기도 바라 해변처럼 한산함이 우릴 맞았다. 대서양의 거센 파도만 쉬지 않고 몰려오는 단조로운 풍경이 전부였다. 잠시 모래 위를 거닐다가 해변을 벗어났다. 마을로 향하다가 중간에 작고 예쁜 성당을 발견했다. 오렌지색 지붕을 한 옛 건물은 문이 닫혔고 2000년에 새로 지은 성당은 문을 열어 놓았다. 팔각형 모양으로 만든 외관도 특이했지만, 타일로 심플하게 처리한 중앙 제단과 무슨 장식처럼 만들어 놓은 파이프 오르간은 난생 처음 접하는 스타일이라 놀랍기까지 했다.

 

 

 

코스타 노바로 가는 도중에 잠시 들른 바라 비치엔 포르투갈에서 가장 크다는 등대가 자리잡고 있었다.

 

 

아베이루 라군에서 무엇인가를 채취하고 있는 어부들

 

 

 

코스타 노바 비치도 바라 비치와 분위기가 크게 다르진 않았다. 한적하고 쓸쓸함이 가득했다.

 

해변과 마을 사이에 자리잡은 초원 뒤로 형형색색의 가옥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마을에서 좀 떨어진 초원 위에 세워진 마트리스 성당(Igreja Matriz)는 건축 양식이나 내부 장식이 무척이나 새로웠다.

 

 

해변에서 가까운 위치에 있는 집들도 줄무늬를 사용한 것이 눈에 띄었다.

 

 

 

 

아름다운 골목 풍경을 감상하며 줄무늬 가옥이 밀집된 석호 쪽으로 걸어갔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포르투 ①  (6) 2019.07.25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②  (0) 2019.07.22
[포르투갈] 코스타 노바 ①  (0) 2019.07.18
[포르투갈] 아베이루  (2) 2019.07.15
[포르투갈] 코임브라 ③  (0) 2019.07.11
[포르투갈] 코임브라 ②  (2) 2019.07.0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뉴펀들랜드 여행을 마감할 시간이 되었다. 공항으로 비행기를 타러 가기 전에 나머지 시간을 세인트 존스 시내 구경에 쏟을 생각이었다. 우리의 이 마지막 여정이 나에겐 어쩌면 가장 중요한 볼거리였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홍보 영상에서 세인트 존스의 화려한 주택가를 보고는 언젠가 저곳을 꼭 가리라 마음 먹은 곳이 바로 여기 아닌가. 이곳에 세워진 건물이나 주택 외관은 화려한 색채를 자랑한다. 건물 외관에 이렇게 원색이나 다채로운 색상을 칠할 수 있는 용기는 과연 어디서 왔을까 궁금했다. 이곳 사람들이 원래 뛰어난 색채 감각을 가지고 태어난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현지인들이 설명하기론 오래 전부터 고기잡이에 나섰던 어부들이 바다에서 자기 집을 쉽게 찾기 위해 남들과 다른 색깔을 칠했다고 한다. 하긴 어떤 이유가 그 속에 숨어 있겠지.

 

세인트 존스는 바닷가에서 급하게 치고 올라간 언덕배기에 집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형상이었다. 규모가 큰 건물은 대개 바닷가에 자리를 잡았다. 언덕배기 위에 있는 바실리카 성당에 차를 세우고 성당부터 둘러 보았다. 아래로는 주택가가 자리잡고 그 아래로는 바다가 펼쳐진다. 성당 옆에 있는 박물관, 더 룸스(The Rooms)는 월요일이라 문을 닫았다. 이제 거리 탐방에 나설 시각이다. 천천히 걸으며 이 거리 저 거리에서 세인트 존스의 숨겨진 보물을 찾아 나섰다. 퀸스 로드(Queen‘s Road)와 본드 스트리트(Bond Street), 고워 스트리트(Gower Street)를 중심으로 한 바퀴 돌았다. 두 시간 가량 돌아다녔나. 거리 풍경이 고만고만한 것이 처음처럼 신기하고 새롭게 느껴지지 않았다. 이제 여길 떠나도 좋다는 의미로 받아 들였다.

 

 

 

 

높은 언덕배기에 자리잡은 바실리카 성당.

 

 

 

 

 

 

 

 

 

 

 

 

 

 

 

 


다닥다닥 붙어있는 집들도 같은 색을 칠한 경우가 드물었다. 옆집과는 다른 색상을 칠한 것이

오늘날 세인트 존스를 이 세상에서 가장 화려한 색깔을 가진 도시 중에 하나로 만들었다.

 

 

하늘에서 바라본 세인트 존스의 도심 풍경.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4.11.28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색상이 그야말로 휘황찬란합니다. 어부들이 힘들게 고기를 잡고 집에 돌아올때마다 세상에 집같이 아름답고 푸근하고 편안한 곳은 없을거라는 느낌을 줄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4.11.28 0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세상에 화려한 색채로 유명한 도시들이 몇 개 있는데 세인트 존스도 그 중 하나로 이름을 내밀고 있지. 뉴펀들랜드의 독특한 분위기, 그들만의 유별난 정서도 있는 것 같고. 한번쯤 가볼만 하더라.

  2. 2015.08.16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리올 2015.08.17 0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따로 여행 경로를 정리해 알려주신 카톡으로 보내드리자니 좀 그렇네요. 제가 다닌 경로와 볼거리가 여기 블로그에 차례로 있는데 다른 설명이 필요할까 싶습니다. 뉴펀들랜드 관련한 글을 차례로 보시는 것이 더 자세한 설명이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