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0 절경 하나라는 루이스 호수(Lake Louise)에서 출발하는 여섯 빙하 평원으로 가는 트레일을 택했다. 청회색의 독특한 색깔이 인상적인 루이스 호수. 누가 여기를 세계 10 절경으로 택했는 지는 모른다. 하지만 첫눈에 반할 정도로 아름다운 곳임엔 두말할 여지가 없다. 그래서 캐나다 로키를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루이스 호수를 빼놓는 경우는 없다. 영국 빅토리아 여왕의 넷째 이름을 호수 뒤로는 어머니 이름을 가진 빅토리아 (Mt. Victoria, 3,464m) 버티고 있고, 거기서 흘러내린 물로 호수를 채우고 있다. 하지만 아름다운 곳을 호숫가에서 사진 찍곤 바삐 발걸음을 돌리는 사람들이 많다. 조금만 시간을 투자하면 결코 놓칠 없는 풍경이 멀지 않은 곳에 있는데도 말이다.

 

루이스 호수 부근에서 부담없이 있는 곳이  바로 여섯 빙하 평원이다. 물론 쉬운 코스도 있다. 산행은 호수를 왼쪽에 끼고 호숫가를 따라 오솔길을 걷는다. 길은 평탄하고 경치도 아름다워 휘파람을 불며 수도 있다. 머리에 빙하를 뒤집어쓴 빅토리아의 장엄한 모습이 점점 가까워지면 왼쪽으로는 애버딘, 르프로이 울퉁불퉁한 험봉이 스카이라인을 이룬다. 가끔 시선을 뒤로 돌리면 루이스 호수의 독특한 색깔이 빛나고 옆에 자리잡은 샤토 레이크 루이스 호텔은 아름다운 풍경화 속의 점경을 이루고 있다. 

 

 

 

 

 

 

우리 부자는 촬영을 하면서 평원 끝자락에 있는 찻집을 지나 애보트 패스(Abbot Pass) 보이는 전망대까지 올랐다가 되돌아 오는 길에 다시 아그네스 호수(Lake Agnes) 오를 예정이었다. 전체 거리는 18km 등반 고도는 765m 정도 된다. 직접 걸어 오르는 것이 자신없는 사람들은 말을 타고 오를 수도 있다. 루이스 호수가 끝나는 지점에서 찻집까지는 본격적인 오르막이 시작되지만, 길도 넓고 경사도 그리 심하지 않다. 달랑 들고 운동화 차림으로 올라오는 사람도 있었다. 그리 힘들지 않은 산행이었지만 대성이가 지루한지 가끔 아빠에게 투정을 부린다.

 

여섯 빙하를 눈에 있는 찻집을 지나서 1.6km 올라가면 빅토리아와 르프로이(Mt. Lefroy, 3,423m) 사이에 있는 애보트 패스를 조망할 있는 전망대가 있다. 패스를 지나면 요호(Yoho) 국립공원에 속하는 오하라 호수로 연결이 된다. 하지만 패스를 오르려면 빙하를 건너야 하는만큼 충분한 장비와 경험이 있어야 한다. 애보트 패스에는 애보트 산장이 있다. 애보트란 이름은 1896 르프로이를 등반하다 사망한 필립 애보트(Philip Abbot) 이름을 것이다. 사고는 북미 등반사상 희생으로 기록되었다. 우리가 전망대에 올랐을 때에는 비바람이 몰아쳐 금방 한기를 느꼈다. 찻집으로 되돌아 나오니 언제 그랬냐는 비가 멈춘다. 따뜻한 한잔으로 몸을 녹였다.

 

 

 

 

 

 

 

 

루이스 호수로 내려서다가 왼쪽 하이라인 트레일로 들어섰다. 정자가 세워진 비하이브(Big Beehive, 2,270m) 오르면 루이스 호수를 하늘에서 수가 있다. 눈을 들면 멀리 밸리(Bow Valley) 건너 물결치는 연봉들을 보는 것도 색다른 맛이다. 여기서 급경사 내리막을 지그재그로 내려서면 아그네스 호수에 닿는다. 캐나다 초대 수상을 지낸 맥도날드의 부인 아그네스의 이름을 호수이다. 여기도 아름답기는 마찬가지였다. 호수 동쪽에 찻집이 하나 있지만 우리가 도착했을 때는 이미 문을 닫아 버렸다. 이제는 편한 길을 따라 루이스 호수로 내려서기만 하면 된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5.05.14 0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800년 대에도 산에 오르고 그걸 기록하고 그랬나 봐요..사람은 가고 이름은 남았네요..
    따라간 아이도 그 아이를 돌보는 아이(?)도 대단합니다..^^

    • 보리올 2015.05.15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립 애보트는 원래 미국 동부 보스톤 사람이었는데 1896년 동료들과 캐나다 로키를 등반하다가 르프로이 산에서 추락사를 했습니다. 등반 동료였던 찰스 페이에 의해 빅토리아 산과 르프로이 산 사이에 있는 안부에 애보트 이름을 딴 지명이 명명된 겁니다. 죽어서 이름을 남긴 셈이죠.

 

캐나다 로키에서 가장 유명한 명소라면 누구나 루이스 호수(Lake Louise)를 꼽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다. 아름다운 산악 지형을 지니고 있는 밴프 국립공원(Banff National Park)에 속해 있어 일년 내내 여길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공원 안에는 하이킹 트레일이 많이 개발되어 있는데, 루이스 호수 인근에서 그리 어렵지 않게 걸을 수 있는 곳이 바로 이 여섯 빙하 평원으로 가는 트레일이다. 루이스 호수를 출발해 빅토리아 산(Mt. Victoria, 3,464m) 아래에 있는 빙하지역까지 오른다. 다른 지역과는 달리 트레일에서 상당히 많은 사람을 만나는데 이 모두가 루이스 호수의 명성 때문이 아닌가 싶다. 크게 힘들이지 않고 오를 수 있음에도 그에 따른 보상은 대단한 곳이다.

 

산행은 루이스 호수에서 출발한다. 우리는 여섯 빙하 평원으로 가는 길에 리틀 비하이브(Little Beehive)와 아그네스 호수(Lake Agnes)를 거쳐 빅 비하이브(Big Beehive)를 먼저 들러보기로 했다. 빅 비하이브 트레일과 여섯 빙하 평원 트레일을 연계해서 걸었다고 보면 된다. 루이스 호수에서 여섯 빙하 평원까지만 다녀오면 왕복 10.6km에 등반고도 365m라지만, 두 코스를 연계하면 약 18km로 늘어난다. 산행거리나 소요시간을 감안할 때 하루 산행으로 아주 적당한 코스다. 더구나 이렇게 약간 변화를 주면 걸어 올라간 코스로 되돌아오지 않아도 돼 지루함이 덜한 편이다.   

 

아그네스 호수에는 조망이 아주 좋은 티하우스가 하나 있다. 티하우스에 앉아 차 한 잔 앞에 놓고 눈앞에 펼쳐진 풍경에 넋이 빠져도 좋으련만 우린 그런 여유를 부리지 못했다. 아그네스 호수를 가로질러 바로 빅 비하이브로 올랐다. 제법 가파른 경사가 나타나 호흡이 거칠어졌지만 오르막이 그리 길진 않았다. 빅 비하이브 정상에 있는 하늘 정원에서 바라본 루이스 호수는 완전 별천지였다. 비취색 호수가 어쩌면 저렇게 예쁠까 싶었다. 거기서 카누를 타는 사람이 부러웠다. 빅 비하이브에서 여섯 빙하 평원으로 내려가는 길은 숲길이라 꽤나 지루했다. 하지만 숲속을 빠져 나오자, 우리 눈앞에 또 하나의 별천지가 펼쳐지기 시작했다. 여기까지 오면서 본 경치도 대단했지만 여섯 빙하 평원은 색다른 느낌을 주었다. 여섯 빙하 평원에 세워진 티하우스에서 배낭을 내려 놓고 잠시 쉬었다.  

 

여섯 빙하 평원은 빅토리아 산을 중심으로 여섯 개의 빙하가 자리잡은 곳이다. 빙하 여섯 개에서 녹은 물이 이 계곡으로 흘러들어 루이스 호수를 채우고 있었다. 일행 두 명은 그냥 티하우스에 머물겠다 한다. 혼자서 뛰다시피 애보트 전망대(Abbot Lookout)로 향했다. 티하우스에선 왕복 3.2km에 한 시간 정도 걸린다. 여기서 루이스 호수를 내려다보는 풍경도 정말 멋졌다. 그러고 보니 아그네스 호수로 오르며 바라본 빅토리아 주변의 산악 풍경과 아그네스 호수 티하우스에서 바라본 호수 풍경 또한 일품이었지만, 그래도 압권은 애보트 전망대에서 바라본 루이스 호수 풍경이 아닐까 싶다. 내가 이 코스를 강력히 추천한 이유가 바로 이 뛰어난 풍경에 있었다면 믿을까 모르겠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4.24 1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옴마야~ 누가 이리 고운 물감을 풀었을까요...
    아이리쉬가 퍼레이드를 하고 싶을 녹색이에요...^^

    • 보리올 2014.04.25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캐나다 로키에는 아름다운 호수가 무척 많습니다. 루이스 호수가 가장 유명하지만 저는 그것이 가장 아름답다는 데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 설록차 2014.04.25 0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름다움에 순위를 매기기는 어려울테고~
      공주 이름을 붙힌 것과 근사한 호텔이 바로 호수 앞에 있어서 그림이 멋지다는 것,접근하기가 쉽다는것이 루이스 호수를 유명하게 만들었다고 생각해요...
      깊은 산 속 인적이 드문 곳에 있는 사파이어빛 호수를 더 아름답다 하실테지요...
      공중촬영같아 호수 크기가 한눈에 보입니다...정말 크네요...^^

    • 보리올 2014.04.25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름다운 호수가 많은데 거기에 순위를 매긴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그래도 캐나다 로키를 찾는 사람에게 루이스 호수는 꼭 보아야 할 대상임엔 틀림이 없지요. 설록차님도 나중에 꼭 보세요.

  2. 제시카 2014.05.02 0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록키하면 고등학교 때 졸졸 따라갔다가 엄청 힘들었던 기억이 젤 먼저 나네요 ㅎㅎ 그땐 너무 힘들어서 경치고 뭐고 몰랐는데 사진으로 보면 아 내가 여기 갔었는데~ 싶어요! ㅋㅋ

    • 보리올 2014.05.02 0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 너도 캐나다 로키를 걸은 적이 있지. 모델로 쓰려고 했는데 폼도 엉성하고 전혀 웃지 않던 네 얼굴이 생각이 난다. 그렇게 힘들면 이야기를 하지. 그랬으면 더 혼났을텐데 말야. ㅎㅎㅎ

  3. Justin 2014.05.05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해보니 매년마다 록키를 최소 한번 갈 기회가 있었던 것 같았는데 작년에는 다녀오지 못 했던 걸로 압니다. 가면 항상 레이크 루이스는 당골 코스였는데 지금 이렇게 사진과 글로 만나보니 그립기만 합니다. 그래도 저는 레이크 루이스보다는 모레인 레이크가 좋습니다! (뜬금없죠?)

    • 보리올 2014.05.05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년 캐나다 로키를 다녀올 수 있다면 그것 또한 얼마나 커다란 복이냐? 아름다운 산하와 더불어 살 수 있다는 자체를 행운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자연보호에도 힘쓰면 좋겠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