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성공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5.01 [호주] 멜버른 ① (2)
  2. 2015.03.22 [퀘벡] 몬트리얼(Montreal) ①




기차를 타고 밤새 달려 아침 이른 시각에 멜버른(Melbourne)에 도착했다. 멜버른은 호주 빅토리아 주의 주도다. 1835년에 영국 이주민들이 건설한 도시로 광역으로 치면 현재 490만 명의 인구를 지니고 있다. 호주에선 시드니 다음으로 큰 도시다. 역사적으로 여러 면에서 시드니와 경합을 벌인 사이라 두 도시는 그리 감정이 좋지 않다. 요즘도 보이지 않는 자존심 싸움이 대단하다고 들었다. 이 멜버른이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니트(Economist Intelligence Unit)에 의해 7년이나 연속해서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꼽혔다는 사실에 과연 그런 저력은 어디에서 나오는지 무척 궁금했다. 또한 시드니와는 얼마나 다른 분위기인지 내심 궁금하기도 했다. 도시 곳곳에 정원이 많아 정원의 도시라 불린다는 이야기에 도착하기 전부터 인상이 좋았다.   

 

서던 크로스(Southern Cross) 역에서 내려 멜버른을 처음 접했다. 한 눈에도 역의 규모가 상당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건물 밖으로 나오니 플린더스 스트리트 역(Flinders Street Station)이라 적혀 있어 순간 당황을 했다. 여긴 서던 크로스 역과 구분되는 것 같았다. 1909년에 완공된 플린더스 스트리트 역은 호주에서 이용객이 가장 많은 역으로 꼽히고 있다. 주로 근교를 운행하는 열차가 이용을 하는데, 이 역의 돔형 지붕과 아치형 문은 멜버른의 아이콘으로 통한다. 아치형 문 위에는 9개의 시계가 나란히 걸려 있는데, 이는 각 노선의 출발시각을 표시하고 있다. 이 시계는 멜버른 사람들에겐 꽤 유명한 랜드마크로 여겨져 시계 아래서 만나자, 계단에서 만나자는 이야기는 모두 이 아치형 문 입구를 의미한다고 한다. 도로로 나와서 바라보는 플린더스 스트리트 역의 모습 또한 꽤나 인상적이었다.

 

큰 길을 건너니 페더레이션 광장(Federation Square)이 나왔다. 시민들을 위한 각종 문화 행사가 열리는 곳이다. 마침 1~2백 명이나 되는 관중을 모아 놓고 남녀 한 쌍이 유쾌한 코미디를 공연하고 있었다. 잠시 눈요기를 하곤 다시 길을 건너 세인트 폴스 대성당(St. Paul’s Cathedral)으로 들어섰다. 영국 성공회 대주교좌 성당이었다. 1891년에 완공된 이 성당은 우뚝 솟은 첨탑도 위엄이 있었지만, 고풍스런 실내 분위기도 내겐 꽤 위엄이 넘쳤다. 1986년에는 교황 요한 바오르 2세가 이 성당을 방문해 카톨릭 교회와 성공회 간에 대화를 가진 것으로 유명하다. 밖으로 나와 대성당을 한 바퀴 돌아보았다. 잔디밭에 삼삼오오 앉아 수다를 떨며 시간을 보내는 시민들이 많았고, 그 옆에는 매튜 플린더스 선장(Captain Matthew Flinders) 의 동상이 세워져 있었다. 그는 대영제국의 해군으로 호주를 한 바퀴 돌곤 하나의 대륙으로 인정한 사람이다.




이른 시각에 멜버른 서던 크로스 역에 도착해 멜버른 구경에 나섰다.



플린더스 스트리트 역은 고풍스런 외관에 우아한 자태를 지니고 있어 마음에 들었다.


관광객을 실은 마차 한 대가 플린더스 스트리트 역 앞을 유유히 지나가고 있다.




페더레이션 광장에서 남녀 한 쌍이 관중을 모아 놓고 왁자지껄하게 코미디 공연을 벌이고 있었다.





좀 더 떨어진 위치에서 플린더스 스트리트 역과 그 주변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페더레이션 광장 건너편에 위치한 세인트 폴스 대성당



시민들 휴식처인 대성당 잔디밭과 매튜 플린더스 선장의 동상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멜버른 ③  (2) 2018.05.07
[호주] 멜버른 ②  (2) 2018.05.04
[호주] 멜버른 ①  (2) 2018.05.01
[호주] 캔버라 ③  (2) 2018.04.27
[호주] 캔버라 ②  (2) 2018.04.23
[호주] 캔버라 ①  (2) 2018.04.19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5.23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물들이 큼직큼직하네요~! 기차역도 색깔도 독특해서 눈에 바로 띕니다! 그런데 왜 시드니랑 멜버른이랑 서로 으르렁 거릴까요? 선의의 경쟁이죠? 아버지는 그러면 시드니와 멜버른 둘 중에 어느 도시가 마음에 드세요?

    • 보리올 2018.05.24 0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시 규모가 비슷한 두 곳이 서로 경쟁 심리가 작용해서 그러지 않을까 싶다. 축구에서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가 다투는 것과 비슷하겠지. 난 무조건 멜버른 편이다. 시드니는 별로야.

 

퀘벡에서 몬트리얼은 오를레앙(Orleans) 버스를 이용했다. 3시간 조금 더 걸렸던 것 같은데 편도 요금으로 57불을 지급했다. 캐나다에서 장거리 버스를 타는 경우가 흔치 않지만 버스 요금 자체도 그리 싸지는 않다. 사실 버스는 캐나다에서 대중 교통이라 하기엔 좀 그렇다. 차편도 많지 않고 버스가 다니는 곳도 아주 적어 때론 불편하기까지 하다. 장거리 버스 이용객이 적고 그 때문에 요금이 꽤 비싸다. 캐나다란 나라는 워낙 땅덩이가 넓어 장거리 여행의 경우 기차나 버스에 비해 비행기가 오히려 싸게 친다.  

 

몬트리얼은 캐나다에서 토론토 다음으로 큰 도시다. 인구는 165만이라 하지만 광역으로 치면 380만명을 자랑한다. 주민중 불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70% 이상이다. 불어를 쓰는 도시로는 파리 다음으로 크다니 캐나다에 프랑스 도시가 하나 있는 셈이다. 처음엔 빌 마리(Ville Marie)라 불렸는데 도시가 설립된 것은 1642년이다. 프랑스계 카톨릭 교도들이 세운 이 도시는 세인트 로렌스 강과 오타와 강이 합류하는 지정학적 위치 때문에 교역으로 크게 성장을 하였다. 캐나다를 유럽에 알린 품목으로 모피가 큰 역할을 했는데 몬트리얼은 이 모피 교역의 중심지였다.

 

 

 

(사진) 퀘벡에서 몬트리얼로 이동하면서 탄 오를레앙 버스와 몬트리얼 지하철 역사.

 

 

 

 

(사진) 맥길역 근처에 있는 크라이스트 교회.

14세기 영국풍의 교회를 본따 프랭크 윌리스(Frank Willis) 1859년에 지은 영국 성공회 성당이다.

빨갛게 칠한 교회문이 인상적이었다.

마침 교회 안에서는 콘서트를 준비하는 음악가들이 연습에 몰두하고 있었다.

 

 

 

(사진) 맥길대학교 부속의 맥코드(McCord) 박물관에 들렀다. 몬트리얼 역사를 볼 수 있는 상설 전시관만

사진 촬영이 가능했다. 특별 전시로는 핀홀 카메라로 찍은 가이 글로리오(Guy Glorieux)의 몬트리얼 사진전과

린 코헨(Lynne Cohen)의 사진전이 있었고, 온타리오 아트 갤러리가 소장한 이누이트(Inuit) 부족의

예술 작품전이 열리고 있었다. 이누이트 작품 중에서 고래 뼈를 재료로 조각한 작품들이 눈길을 끌었다.

 

 

 

 

 

 

 

 

 

(사진) 맥길대학교는 캐나다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으로 1821년에 설립되었다.

70여 개의 건물로 구성된 캠퍼스에서 역사와 전통을 느낄 수 있었다.

캠퍼스 전체를 둘러보지는 못했지만 캠퍼스가 그리 크다는 느낌은 없었다.

캠퍼스 안에 있는 레드패스(Redpath) 박물관에는 공룡을 포함한 다양한 화석, 광물 표본, 동물 표본 등을 전시하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