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10.29 [베트남] 하롱베이 ① (2)




베트남으로 건너와 그 동안 뒤로 미뤄두었던 하롱베이(Halong Bay)를 방문하게 되었다. 그것이 언제였는지 정확하게 기억나진 않지만 <인도차이나(Indochine)>란 프랑스 영화를 보고 거기에 나왔던 바다 풍경이 오랫동안 기억에 남았던 적이 있다. 나중에 확인한 바로는 그곳이 바로 하롱베이였다. 홀로 여행하던 도중에 예정에도 없던 베트남 행을 결심한 이유도 하롱베이를 보고 싶다는 마음이 꽤 작용했을 것이다. 하지만 하롱베이를 직접 내 눈으로 확인한 후에는 마음이 좀 바뀌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로 뛰어난 자연 경관을 지닌 곳임엔 틀림없지만, 내 마음을 설레게 하는 무언가가 없었다. 아무래도 바다보다는 산이 나와는 궁합이 맞는 모양이었다. 이제 다시 하롱베이를 찾을 일은 없을 것 같다. 그저 마음 속에 있던 버킷 리스트 하나를 지운 것에 만족한다.

 

하노이에 있는 여행사를 통해 유람선에서 하룻밤 묵는 크루즈 투어를 신청했다. 배에서 숙박을 하는 경우는 유람선의 등급에 따라 투어 비용이 차이가 많았다. 여행사 추천을 받아 중간 가격대에서 하나를 골랐다. 버스는 하노이 시내를 돌며 손님을 픽업해 하롱베이로 향했다. 중간에 휴식을 겸해 미술품과 공예품을 파는 매장에 들렀다. 장애인들이 직접 그림을 그리는 작업장도 둘러볼 수 있었다. 하롱베이 유람선 선착장에 닿았다. 베트남에서 가장 유명한 관광지답게 엄청난 인파로 붐볐고, 바다에도 수많은 배들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다. 한 눈을 팔다가 가이드를 놓치면 오도가도 못 할 판이라 신경이 쓰였다. 작은 도선을 이용해 사람들을 유람선으로 실어 날랐다. 선명이 안크 두엉(Ank Duong)인 유람선에 올랐다. 배에 올라 하루 묵을 방을 배정받곤 식당에 모여 점심을 먹었다. 하롱베이도 식후경 아니겠나.


 






하롱베리로 가는 도중에 잠시 들른 공예품 매장. 장애인이 그렸다는 그림이 주를 이뤘고 그 외에 공예품도 꽤 많았다.


이틀을 함께 보낸 일행 가운데 우리 나라 예비군복을 입은 친구가 있어 내 시선을 잡아 끌었다.


 



유명 관광지답게 세계에서 몰려든 사람들로 혼잡했던 하롱베이 유람선 선착장



조그만 도선에 올라 바다 위에 떠있는 유람선으로 향했다.


 





유람선에 올라 각자 방을 배정받고는 식당에 모여 점심 식사를 했다.


유람선이 시동을 걸고 본격적으로 하롱베이로 향한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하롱베이 ③  (2) 2018.11.05
[베트남] 하롱베이 ②  (4) 2018.11.01
[베트남] 하롱베이 ①  (2) 2018.10.2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④  (2) 2018.10.25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③  (2) 2018.10.22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②  (4) 2018.10.19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1.27 1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에서 봤던 풍경이었는데 그곳이 다름아닌 베트남의 하롱베이였군요! 듣던 것과는 다르게 큰 감흥을 받지는 않으신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8.11.28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도차이나에 나온 하롱베이는 실로 아름답기 짝이 없었는데 실제 내 눈으로 본 풍경은 그저 그렇더구나. 물론 특이한 풍경은 신기하긴 했지. 원래 유명한 곳을 가면 기대에 못 미치는 경우도 많은 법 아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