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만두 관광에 하루를 할애하기로 하고 미니버스를 한 대 빌렸다. 카트만두에서 나름 유명하다고 하는 몇 군데 명소를 돌 생각이었다. 나야 몇 번씩 다녀온 곳이지만 네팔에 처음 온 사람들이 있어 다른 곳부터 보여주긴 쉽지 않았다.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원숭이 사원이라 불리는 스와얌부나트(Swayambhunath). 사원 주변에 원숭이들이 진을 치고 살기 때문에 원숭이 사원이라 불린다. 신자들이 공양을 마치고 남겨놓은 음식이 많아 먹이 걱정은 없어 보였다. 사원이 있는 언덕까진 가파른 계단을 올라야 했다. 불탑이 세워진 언덕에 서면 카트만두 시내가 한 눈에 들어온다. 티벳 불교와 힌두교가 함께 공존하는 묘한 사원이라 실내에선 라마승들이 불경을 외우고 밖에선 힌두교 신자들이 그들의 신에게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보우더나트(Boudahnath)도 방문했다. 티벳 불교 사원으로 유명한 이곳에는 만다라 형태로 만든 커다란 흰색 불탑이 세워져 있다. 그 높이가 36m라 하니 그 위세가 만만치 않다. 불탑에는 부처의 눈이 그려져 있다. 지혜의 눈이라 불리기도 하는 두 개의 푸른 눈동자가 이 세상 만물을 내려다보고 있다. 이 사원을 찾는 사람들은 대부분 마니차를 돌리며 시계 방향으로 이 불탑을 한 바퀴 돈다. 우리도 그렇게 불탑을 돌았다. 어떤 독실한 신자는 오체투지로 돌기도 한다. 신성한 사원이라 하지만 분위기가 그렇게 엄숙하지 않아서 좋았다. 불탑을 도는 스님들도 딱딱한 얼굴은 보기 힘들었다.

 

 

 

 

 

 

 

 

공항에서 멀지 않은 파슈파티나트(Pashupatinath) 사원와 화장터를 마지막으로 들렀다. 예전에는 화장터 입장료가 250루피였는데 이번에는 500루피를 받는다. 바그마티(Baghmati) 강가에 있는 화장터는 시신 타는 냄새가 진동을 하는 곳이지만 생과 사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준다. 화장이 끝나면 시신을 태운 재와 장작을 강으로 밀어 넣는데, 여기서 또 다른 삶의 현장을 만날 수 있었다. 낚시꾼처럼 줄에 자석을 달아 사자의 노잣돈을 낚는 아이도 있었고, 아예 물 속으로 들어가 강바닥을 뒤지는 아이들도 있었다. 이 화장터 옆에는 파슈파티나트 사원이 자리잡고 있다. 힌두교 신자가 아니면 출입을 통제하는 곳이라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 쯔보(湽博) ①  (4) 2014.08.29
[네팔] 박타푸르  (4) 2014.03.22
[네팔] 카트만두 - 스와얌부나트/보우더나트/파슈파티나트  (4) 2014.03.21
[네팔] 카트만두  (6) 2014.03.19
[네팔] 포카라  (2) 2014.03.18
[네팔] 박타푸르  (0) 2013.10.2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바탱고 2014.03.21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멋지네요 잘보고갑니다~

  2. 2014.03.21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리올 2014.03.21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에 지도를 넣는 것이 거추장스러워 그 동안 올릴 엄두도 내지 못했습니다. 한번 위시빈 블로그에 놀러가서 구경을 하고 결정을 하겠습니다.

 

카트만두의 티벳 사원으로 유명한 보우더나트(Boudahnath)를 찾았다. 어떤 사람은 이 보우더나트가 동양에서, 아니 세계에서도 가장 큰 불탑이라고 하지만 나로선 확인할 바가 없다. 하지만 네팔에서 가장 큰 불탑이라는데는 동의한다. 만다라 형태로 만든 흰색 바탕의 불탑을 말하는데 마니차를 돌리며 시계 방향으로 이 탑을 도는 사람들이 많다. 어떤 사람은 오체투지로 돌기도 한다. 나도 마니차를 돌리며 한 바퀴 돌았다. 카트만두에 오면 어떤 이유로든 찾게 되는 곳이라 벌써 몇 번이나 다녀간 곳이다.

 

36m 높이의 불탑 형상에 우주를 담았다고 한다. 4단으로 쌓은 기단은 땅을 의미하고, 반원형의 돔은 물을, 부처의 눈과 첨탑은 불을, 그 위 동그란 우산 모양은 바람을 뜻하며, 꼭대기 첨탑은 하늘을 의미한다고 한다. 우주를 구성하는 에너지 여섯 가지를 두루 담았다는 이야기다. 그런 설명을 들으며 불탑 기단에도 올라가 보았다. 나를 빤히 쳐다보는 부처의 눈을 마주보며 가슴이 서늘해지는 느낌을 받았다. 이 부처의 눈은 지혜의 눈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내가 지혜롭게 살지 못하는 중생이라 그런 모양이다 

 

이 불탑과 티벳 사원은 티벳이 중국에 강점당함에 따라 티벳에서 네팔로 망명한 사람들이 모여 살면서 티벳 불교의 성지로 변해 버렸다. 사원에서 수도를 하고 있는 승려들도 신자들과 섞여 앞서거니 뒤서거니 불탑을 돈다. 벽에 설치된 마니차를 손으로 돌리면서 옴마니반메홈을 암송한다. 불탑 주위에 대문이 열린 사원이 있어 무심코 들어섰더니 경전 공부를 하고 있던 젊은 스님들이 놀란 눈으로 나를 본다. 이 보우더나트도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 문화 유산 중 하나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