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산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6.15 [캘리포니아] 나파 밸리 (2)

 

 

차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나파 밸리(Napa Valley)를 가기 위해 샌프란시스코를 좀 일찍 빠져 나왔다. 애초엔 이곳을 갈 것이라 생각조차 못 했는데 와인 산지로 유명한 곳이라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캘리포니아의 여름은 구름 한 점 없는 맑은 날씨가 계속되고 햇볕도 무척 강하다. 한 마디로 일조량이 풍부해 포도 재배에 유리한 조건을 가지고 있다. 따라서 나파 밸리에는 수백 개의 와이너리가 최고의 와인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 그 중에서 나파와 소노마(Sonoma)엔 유명 와이너리들이 많이 포진하고 있다. 1976년에 실시된 블라인드 테이스팅에서 나파 밸리의 와인들이 프랑스의 유명 와인들을 물리치며 전세계 와인업게를 놀라게 한 사건 이후로 나파 밸리 와인에 대한 평가는 무척 높아졌다. 난 와인 매니아도 아니고 그렇다고 와인에 해박한 것도 아니지만 와인에 대한 관심은 많은 편이다.

 

포도 수확이 모두 끝난 포도밭에는 적막감이 감돌았다. 하지만 겨울철은 새로 만든 와인을 시음하기 딱 좋은 시기였다. 또한 미슐랭 스타를 자랑하는 레스토랑들은 자기들 메뉴에 걸맞는 새로운 와인을 찾기에 바빠질 시간이기도 했다. 하지만 우리의 방문을 환영하는 와이너리들은 많지 않았다. 모두 문을 닫고 겨울잠에 빠진 듯 했다. 와이너리 정문에서, 또는 철조망 밖에서 포도밭을 들여다 보는 것이 전부였다. 몇 개의 와이너리를 거쳐 나파 밸리의 대표 주자인 로버트 몬다비 와이너리(Robert Mondavi Winery)에 도착했다. 밖에서 보는 건물 외관도 훌륭했지만 격조있는 실내 장식도 우리 눈을 즐겁게 했다. 하지만 예약도 없이 무턱대고 방문한 까닭에 와이너리 투어는 할 수가 없었다. 와인 만드는 현장을 볼 수는 없었지만 그래도 와이너리를 구경하며 여기 있다는 자체만으로 마음은 즐거웠다.

 

 

 

121번 도로로 올라가다가 소노마 밸리에 속하는 비안사(Viansa) 와이너리를 만났다.

구릉 위에 넓게 펼쳐진 포도밭엔 적막이 감돌았다.

 

 

스파클링 와인으로 유명한 도메인 카르네로스(Domaine Carneros)도 문이 굳게 닫혀 있었다.

 

 

 

나파 밸리를 상징하는 포도밭 한 가운데 환영 문구가 적힌 표지판이 세워져 있었다.

 

29번 도로를 타고 오크빌에 있는 로버트 몬다비 와이너리로 가다가 만난 욘트빌(Yountville) 마을.

조그만 시골 마을이지만 미슐랭이 인정한 별 세 개짜리 레스토랑이 있는 곳이다.

 

 

 

 

 

 

 

 

 

 

1966년에 설립되어 캘리포니아 와인의 인지도를 세계적으로 높여놓은 로버트 몬다비 와이너리는

건물 외관이나 인테리어 모두 상당한 격조를 갖추고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7.20 1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파밸리 와이너리에 포도가 주렁주렁 달려있는 모습이 기대됩니다!

    • 보리올 2016.07.20 1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9월이면 수확을 할테니 지금 포도알이 한창 영글고 있겠네. 오카나간 밸리도 포도원이 많으니 나중에 거기에서 기분 한번 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