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왕산악

충주 탄금대와 중앙탑 충주를 지나는 길에 일부러 시간을 내서 탄금대(彈琴臺)를 들렀다. 탄금대는 신라 진흥왕 때 사람인 우륵(于勒)이 가야금을 탔던 곳으로 유명하다. 우륵이라 하면 왕산악, 박연과 더불어 우리나라 3대 악성 중 한 분인데, 그런 양반이 여기에 머무르면서 후학을 가르쳤다니 어찌 유명하지 않겠는가. 탄금대가 유명한 이유는 또 하나 있다. 임진왜란 때 신립 장군이 여기에 배수진을 치고 왜군과 일전을 벌였던 곳이기도 하다. 신립 장군은 이 전투에서 패하자 강물에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한다. 그런 까닭에 탄금대에는 아름다운 선율만 있는 것이 아니라 패전의 한도 맺혀 있다. 국민학교 5학년 때인가, 새벽 기차를 타고 멀리 탄금대까지 수학여행을 왔던 기억을 되살리면서 탄금대를 한 바퀴 돌았다. 옛 기억도 희미했지만.. 더보기
국악의 본향, 영동 충청북도 영동군 심천면 고당리는 내 고향 마을이다. 내가 그곳에서 태어난 것은 아니지만 우리 아버지가 태어난 곳이고 아버지 산소도 거기에 있다. 고국에 들를 때면 으례 아버지에게 인사를 드리러 오던 곳이었는데, 이 시골 마을을 유명하게 만든 사람은 정작 난계 박연(蘭溪 朴堧) 선생이다. 난계도 바로 여기서 태어났기 때문이다. 그는 조선 초기 세종대왕의 치세 하에서 문신으로 이조판서까지 지냈다고 한다. 음악에도 관심이 많아 작곡이나 연주 외에도 음악 이론과 궁정 음악을 정립하고, 악기 제조에 관여하는 등 음악 분야에서 엄청난 업적을 이뤘다. 그래서 고구려 왕산악, 신라 우륵과 더불어 우리 나라 3대 악성으로 추앙을 받고 있다. 이런 내용이야 어릴 때 학교에서 익히 배운 적이 있지만 마음에 담지 못하고 그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