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설란

랑탕 트레킹 - 11 내리막 일색일 것이란 예상이 이번에도 보기좋게 깨졌다. 쿠툼상부터 바로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능선길이라 해서 마음을 놓았는데 그 능선길이 계속해서 오르막 내리막의 연속이다. 쿠툼상을 벗어나자, 임시 천막을 설치하곤 의료봉사에 여념이 없는 현장을 발견했다. ‘CAN’이란 영국 단체가 주관하고 있었는데 무슨 의미냐 물었더니 ‘Community Action Nepal’의 준말이란다. 의료봉사 현장을 둘러볼 기회를 달라고 요청해 허락을 받았다. 영국인 월(Wall)이란 친구가 나와 우리에게 직접 간단한 브리핑을 한다. 이렇게 의료진을 데리고 봉사를 올 정도면 재원도 장난이 아닐텐데 기부금을 통해서 봉사를 실현한다니 부럽기도 했다. 어느 캠프에는 눈 수술을 받은 할머니들 십여 명이 천막 안에 앉아 있었다. 의료 .. 더보기
[멕시코] 세노테 우비쿠(Cenote Hubiku) 아침 6시가 되기도 전에 눈을 떴다. 치첸이샤(Chichen Itza)로 가는 날이기 때문이다. 커튼을 제치자, 붉은 여명이 동녘 하늘을 물들이고 있는 것이 아닌가. 세수도 않고 카메라를 들고 해변으로 뛰쳐 나갔다. 일출이 그리 화려하진 않았지만 멕시코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뜬다는 칸쿤에서 본 일출이니 나름 의미가 있었다. 일출에 맞춰 산책을 나온 한 커플이 한국말로 이야길 하면서 내 옆을 지나친다. 또 다른 중년여성 두 명도 떠오르는 태양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다. 한국 아줌마들이다. 이 세상 어디를 가나 부지런하고 열정으로 똘똘 뭉친 우리 나라 사람들을 만난다. 아침 7시부터 조식 부페를 제공한다고 해서 식당으로 갔더니 아무런 준비도 되어 있지 않았다. 바닥을 청소하고 있던 청년이 8시부터 한다고 슬쩍..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