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칼립투스 나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4.05 [호주] 블루 마운틴스 국립공원 ② (6)
  2. 2018.03.05 [뉴질랜드] 테아나우 (2)




시드니에서 당일치기로 다녀올 수 있는 블루 마운틴스 국립공원(Blue Mountains National Park)2000년에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쓰리 시스터즈(Three Sisters)를 비롯해 협곡 경관이 무척 아름답기 때문이다. 어떤 까닭으로 산 이름을 블루라 부르게 되었는지 내심 궁금했는데, 유칼립투스 나무에서 발산하는 휘발성 오일이 햇빛에 반사되어 푸르게 보이기 때문이란다. 레일웨이로 제이미슨 밸리(Jamison Valley)로 내려서 보드워크를 따라 숲길을 걸었다. 이 보드워크를 따라 2.4km 우림을 걷는 것도 워크웨이라고 불렀다. 이 워크웨이조차 사람은 무척 많았고 나무에서 떨어지는 굵은 빗방울에 옷이 금세 젖었다. 솔직히 보이는 것도 없었지만 구경도 건성이었다. 그 길 끝에 케이블웨이가 있어 케이블카를 타고 원점으로 돌아왔다. 레일과 케이블카, 거기에 숲길을 엮어 관광용 상품을 만든 것으로 보였다.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며 몸을 말리곤 스카이웨이를 타러 갔다. 수평으로 연결해 계곡을 가로지르는 케이블카였다. 계곡을 왕복하는 동안 카툼바 폭포(Katoomba Falls)가 시야에 들어왔다. 흐릿하긴 했지만 위에서 보는 폭포도 꽤 장관이었다. 그 유명한 쓰리 시스터즈는 아예 모습조차 드러내지 않았다. 쓰리 시스터즈를 보는 것이 내 가장 큰 목적이었는데 좀 실망스러웠다. 웬만하면 날씨를 탓하지 않으려 했지만 속이 쓰린 것은 어쩔 수 없었다. 다시 스카이웨이를 타고 원점으로 돌아옴으로서 시닉 월드에서 자랑하는 네 가지, 즉 레일웨이와 케이블웨이, 스카이웨이에다 워크웨이까지 어쨌든 모두 섭렵한 셈이 되었다. 시간 제약에 날씨까지 좋지 않아 대충 보긴 했지만 말이다.

 

시닉 월드를 떠났다. 이글호크 전망대(Eaglehawk Lookout)에선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아 카메라도 꺼내지 않았고, 케이힐스 전망대(Cahills Lookout)로 내려갔다가 다시 흠뻑 젖어 차로 돌아왔다. 어느 곳인가 전망대 하나를 더 갔는데 거긴 아예 차에서 내리지도 않았다. 블루 마운틴을 이렇게 작별해도 되는 것인지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시드니로 돌아오는 길은 버스가 아니라 강과 바다를 달리는 페리를 이용했다. 올림픽 파크가 있는 홈부시(Homebush)에서 서큘러 키까지 리버 크루즈를 이용한 것이다. 파라마타(Parramatta) 강을 따라 내려갔다. 강물이 무척 혼탁했다. 비가 그치고 날씨가 개기 시작했다. 시드니로 돌아오는 40여 분 동안 요트 레이싱을 구경할 수 있었고, 시드니가 가까워지자 오페라 하우스와 달링 하버가 다시 시야에 들어왔다.





제이미슨 밸리로 내려서 워크웨이라 불리는 숲길을 걸었다. 길가엔 예전에 탄광에서 석탄을 나르던 모습을 재현해 놓았다.






케이블카를 타고 다시 원점으로 돌아오면서 구름 가득한 바깥 풍경을 내려다보았다.



스카이웨이를 타고 계곡을 왕복했다. 쓰리 시스터즈는 보이지 않았고 대신 카툼바 폭포만 눈에 들어왔다.



일몰 풍경으로 유명한 케이힐스 전망대에서도 시야에 들어오는 것은 거의 없었다.



페리에 올라 시드니로 돌아가는 리버 크루즈를 즐겼다.





리버 크루즈 선상에서 바라본 시드니의 풍경 덕분에 비에 지친 심신이 좀 풀리는 기분이었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울런공 ②  (2) 2018.04.13
[호주] 울런공 ①  (4) 2018.04.09
[호주] 블루 마운틴스 국립공원 ②  (6) 2018.04.05
[호주] 블루 마운틴스 국립공원 ①  (2) 2018.04.02
[호주] 시드니 ⑧  (2) 2018.03.30
[호주] 시드니 ⑦  (2) 2018.03.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눈웃음 2018.04.05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주 신혼여행때 가봤는데 또 가고싶네요~^^

  2. ppalli5 2018.04.07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
    좋은하루 되세요

  3. justin 2018.04.26 18: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지께서 아들과 손자와 또 한번 오라는 하늘의 계시인가 봅니다!




또 다시 테아나우(Te Anau)에 발을 디뎠다. 워낙 조그만 마을인 데다 한 번 다녀간 곳이라서 그런지 전혀 낯설지가 않았다. 뉴질랜드의 유명 트레킹 명소인 밀포드 트랙이나 루트번 트랙, 케플러 트랙을 찾는 사람들이 많이 오는 곳이라 크지 않은 규모에도 불구하고 마을엔 호텔이나 레스토랑, 가게가 꽤나 많았다. 숙소로 정한 톱10 홀리데이 파크에 짐을 풀고 밖으로 나섰다. 가게들이 죽 늘어선 타운센터 거리를 한 바퀴 둘러보고 테아나우 호수로 갔다. 뉴질랜드에서 두 번째로 큰 호수답게 그 크기를 한 눈에 가늠키가 어려웠다. 고요한 호수는 평화롭기 짝이 없었다. 태양과 산자락의 반영을 품은 호수를 바라보며 여유롭게 호숫가를 걷는 것도 너무 좋았다. 호숫가를 따라 자전거를 타던 아이들의 웃음소리도 해맑아 좋았고,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은 유칼립투스 나무의 자태도 운치가 있었다.




퀸스타운에서 미니버스를 타고 테아나우로 향했다. 처음에는 와카티푸 호수를 따르다가 목장지대로 들어섰다.



테아나우에서 숙소로 사용한 톱10 홀리데이 파크는 캠핑장 외에도 다양한 형태의 객실이 구비되어 있어 편히 지낼 수 있었다.




알록달록한 색상으로 치장한 테아나우 타운센터 거리 풍경




지난 번에는 먹지 못 한 마일스 베터 파이(Miles Better Pies)를 찾았다.

스테이크와 페퍼가 들어간 파이 하나와 진저 비어로 간단히 요기를 했는데 맛은 잘 모르겠다.





평화롭기 짝이 없었던 테아나우 호수의 모습





테아나우 호숫가를 따라 산책하며 눈길을 사로잡는 풍경을 잡아보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3.23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익숙하고도 그리운 풍경입니다~! '저도 한 때 저기 있었는데~~' 하며 추억을 회상하고 있습니다~ 추억이 많으면 마음이 건강해지는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8.03.24 2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테아나우에 대한 인상이 좋았던 모양이구나. 좋은 추억이 가슴에 가득하면 이 세상 어느 누구보다 잘 살았단 징표란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