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톤 패스(Teton Pass)를 지나 와이오밍 주로 들어섰다. 아이다호와 와이오밍의 주 경계선을 이루는 티톤 패스에서 잭슨(Jackson)까지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잭슨은 타운을 둘러싸고 있는 잭슨 홀 밸리와 혼동하여 잭슨 홀(Jackson Hole)이라 불리기도 한다. 인구 10,000명의 조그만 관광도시지만 티톤 카운티에선 그래도 가장 큰 도시다. 인근에 몇 개의 스키 리조트가 있어 겨울철이면 스키를 즐기는 사람들로 꽤나 붐빈다. 그랜드 티톤 국립공원(Grand Teton National Park)의 관문도시이기도 하다. 잭슨을 유명하게 만든 것은 다름 아니라 도심 한 가운데 있는 공원 네 귀퉁이에 엘크 뿔로 만든 아치(Elk Antler Arch). 엘크가 많이 서식한다는 이야기를 그렇게 표현했다. 관광객을 태운 마차가 도심을 지나가고 서부 영화에나 나올 법한 건물들이 길가에 즐비해 우리 눈이 즐거웠다.

 

남쪽에서 그랜드 티톤 국립공원으로 들어섰다. 옐로스톤 국립공원 바로 아래에 있어 국립공원 입장료도 두 공원을 묶어서 받는다. 그 길이가 64km에 이르는 티톤 산맥이 길게 뻗어 있어 자연 장관이 뛰어나다. 1925년 나무로 지은 조그만 교회(Chapel of the Transfiguration)부터 들렀다. 소박하고 정갈한 느낌이 들었다. 십자가 아래에 커다란 창문이 있어 그것을 통해 그랜드 디톤의 봉우리들이 눈에 들어와 너무나 인상적이었다. 제니 호수(Jenny Lake) 주변을 산책한 뒤에 해발 2,355m의 시그널 산(Signal Mountain) 전망대까지 차를 가지고 올랐다. 사방이 트여 조망이 뛰어난 곳이다. 콜터 베이 마리나(Colter Bay Marina)는 그랜드 티톤의 중심지라 부를 만했다. 카누나 카약을 타고 호수로 나갈 수도 있지만 우린 눈으로만 구경을 했다. 여기에 있는 캠핑장에서 하루 묵었다. 저녁을 먹고 야경을 보기 위해 다시 호수를 찾았다.


아이다호와 와이오밍의 주 경계선을 이루는 티톤 패스에 닿았다.







잭슨 도심을 둘러 보았다. 잭슨을 유명하게 만든 엘크 뿔로 만든 아치도 카메라에 담았다.



트랜스피규레이션 채플로 불리는 목조 교회는 유리창을 통해 산봉우리를 볼 수 있어 아주 인상적이었다.




그랜드 티톤 국립공원에서 유명 관광지에 속하는 제니 호수에선 보트에 올라 아름다운 주변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차를 타고 오를 수 있는 시그널 산 전망대



잭슨 호수는 원래 자연 호수였는데 댐에 의해 그 크기가 늘어났다. 산봉우리를 배경으로 두고 있어 뛰어난 경치를 자랑한다.



잭슨 호수의 야경을 보기 위해 늦은 시각에 호숫가를 걸었다.


그랜드 티톤 국립공원을 빠져 나오며 국립공원 표지판을 찍어 보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시 그랜드 티톤을 거슬러 올라가기로 했다. 파크 게이트를 지나 오른쪽에 있는 작은 교회를 찾아 들었다. 우람한 산세를 배경으로 평야에 홀로 서있는 고즈넉한 분위기가 맘에 들어었다. 교회 안으로 들어서니 그 끝에 커다란 유리창이 있고 그것을 통해 그랜드 티톤이 보인다. 하느님 대신 그랜드 티톤을 모셔다 놓은 것 같았다. 공원 내 어느 곳에서나 그랜드 티톤을 볼 수가 있지만 가장 조망이 좋은 곳은 제니(Jenny) 호수가 아닐까 싶다. 바로 지근 거리에서 올려다 볼 수 있는 위치라서 전날에 이어 다시 찾았다. 그랜드 티톤에 있는 하이킹 코스를 걸으려면 이 호수를 건너야 접근이 가능하다.

 

 

 

 

잭슨 호수를 도는 크루즈를 타기 위해 콜터 베이(Colter Bay) 선착장을 다시 찾았다. 잭슨 호수는 길이가 25km에 이르는 큰 호수로 해발 고도 2,054m에 위치한다. 티톤 레인지와 스네이크 강에서 흘러내리는 물을 보듬고 있다.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출항 시각을 잘못 알았다. 10분 늦게 도착했더니 배는 출항을 하지 않았는데 우리를 추가로 태울 수는 없단다. 부득이 크루즈 대신 카누로 변경을 했다. 잭슨 호수에서 카누도 나름 운치가 있었다. 수심이 깊은 곳으로 나가자 집사람이 겁을 내며 자꾸 돌아가잔다. 두 시간 렌트가 기본인데 집사람 때문에 좀 일찍 들어왔다.

 

 

 

 

이제 그랜드 티톤을 떠나 사우스 다코타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다. 여행의 말미가 다가온 것이다. 돌아갈 때는 다른 루트를 택했다. 모런 정션(Moran Junction)을 거쳐 리버튼(Riverton), 캐스퍼(Casper)를 지나 동쪽으로 달렸다. 또 다시 와이오밍의 넓은 평원지역을 지나치게 되었다. 도로는 심심할 정도로 곧게 뻗어 있고, 도로 옆 목초지는 온통 누런 빛 뿐이다. 푸른 하늘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가끔 지형에 변화가 생기면 카메라를 들고 차에서 내리곤 했다.

 

 

 

 

 

 

우리 뒤로 석양이 진다. 붉게 타오르는 하늘을 뒤로 하고 러스크(Lusk)까지 열심히 차를 몰았다. 와이오밍 가장 동쪽에 위치한 작은 마을 러스크는 사우스 다코타와 인접해 있다. 도로와 나란히 뻗어있는 기찻길로는 심심치 않게 기차가 지나간다. 도대체 그 끝이 보이질 않는다. 일일이 세어 보지는 않았지만 적어도 200량은 충분히 될 듯 하다. 미국은 그런 나라다. 기차도 길지만 하루종일 차로 달려도 지도 한 뼘을 따라 잡을 수 없다. 오늘 이렇게 무심히 지나가면 언제 다시 이 길을 달릴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상념에 잠겼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