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세 건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3.18 [프랑스] 안시 ① (6)

 

샤모니에서 일정을 마치고 제네바에서 비행기를 타기 전에 이틀 밤을 묵은 곳이 안시(Annecy)였다. 안시 호수를 끼고 있는 호반 도시로 호수 뒤로는 장쾌한 알프스 산맥이 펼쳐져 있어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지니고 있었다. 이렇게 산과 호수가 어우러진 풍경을 최고로 치는 나에게 안시는 즐거운 시간을 선사했다. 안시는 1950년 이래 인구 5만 명을 가진 소도시였지만, 2017년 외곽 지역을 흡수하면서 현재는 인구 12만 명의 도시가 되었다. 그래도 대도시와는 거리가 멀었다. 게다가 볼거리는 올드타운에 밀집되어 있어 천천히 걸어다녀도 몇 시간이면 다 볼 수 있을 정도다. 하지만 안시는 자연 경관 외에도 도심을 아름답게 꾸며놓아 매력이 넘친다. 도심 어느 곳이나 고풍스러운 중세 건물들 사이로 좁은 골목길이 뻗어 있고, 운하를 따라 꽃으로 장식한 공간이 많아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몇 시간 겉모습만 보고 떠나기에는 발길이 떨어지지 않을 것 같았다.

 

안시에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일레 궁전(Palais de l’Ile)과 안시 성(Chateau d’Annecy), 그리고 안시 호수만 들르기로 하고, 나머지 시간은 발길 닿는대로 돌아다니기로 했다. 올드다운을 지나 일레 궁전으로 바로 갔다. 12세기에 지어져 중세의 건축 양식과 주거 형태를 보여주고 있는 일레 궁전은 강폭이 좁은 띠우(Thiou) 강 한 가운데 자리잡고 있었다. 예쁘장하고 아담한 석조 건물은 한때 궁전으로 쓰였다가 그 뒤 감옥으로 사용한 적도 있었다고 한다. 현재는 박물관으로 변신해 있었다. 입장료를 내고 안으로 들어갔다. 전시물도 많지 않고 그다지 볼만한 것도 없었다. 밖으로 나왔더니 길거리에 재래시장이 들어섰다. 매주 화요일, 금요일, 일요일 오전엔 재래시장이 들어서 신선한 야채나 과일을 살 수가 있다. 이곳은 또한 치즈 생산지로도 유명해 치즈를 파는 가게도 많았다. 오히려 재래시장이 사람도 많았고 활력이 넘쳤다.

 

띠우 강에 세워진 일레 궁전은 마치 물 위에 떠있는 배 모양을 하고 있었다.

 

 

 

 

일레 궁전은 전시물이 많진 않았지만 과거 건축 양식과 주거 형태를 볼 수가 있었다.

 

 

 

 

 

 

 

 

사람으로 붐볐던 재래시장 또한 안시의 명물로 통한다.

 

 

길거리에 테이블과 의자를 내놓고 영업을 하는 식당들이 많았다.

 

 

 

 

일레 궁전에서 가까운 라 바스티유 레스토랑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I쌤 2019.03.18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 프> 영 의 코스를 지나면서, 프랑스는 너무 안좋은 소문만 들어서, 그냥 휙 지나간 감이없잖아 있는데, 아쉽네요

    • 보리올 2019.03.18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라마다 다 특색이 있지요. 프랑스에도 좋은 곳이 꽤 많습니다. 저야 산을 좋아해서 몽블랑 쪽을 자주 갑니다만, 남불 지역에 있는 조그만 도시들 참 아름답습니다.

  2. 글쓰는 엔지니어 2019.03.18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너무 가고싶어요 ㅎㅎㅎ 진짜 아름다운 곳이네요!! ㅎㅎㅎ

    • 보리올 2019.03.18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담한 도시를 예쁘게 가꿔놓아 프랑스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 안시입니다. 우리 나라에도 알려지기 시작해 요즘엔 한국인도 꽤 보입니다.

  3. H_A_N_S 2019.03.18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 시장이라 제게는 그림같은 풍경이네요. 안시에서 좋은 추억 쌓으셨겠어요. 풍경이 정말 이국적이고 아름답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