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회의 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6.27 [포르투갈] 성모 발현지 파티마
  2. 2016.02.02 [포르투갈] 파티마

 

 

리스본에서 포르투로 올라가는 길에 세계 3대 성모 발현지로 유명한 파티마(Fatima)에 들렀다. 난 카톨릭 신자도 아니지만 성모 발현지와는 의외로 인연이 깊다. 아이들 역시 이곳이 성모 발현지란 말에 나름 경건한 자세를 취한다. 19175월부터 10월까지 매달 13일에 여섯 차례나 세 목동 앞에 성모가 발현하면서 유명한 순례지가 되었다. 요즘도 많은 사람들이 몰려와 광장을 가로지르는 대리석 길을 따라 참회의 길을 걷는다. 무릎을 꿇고 소성당까지 오면 치유의 기적이 일어난다고 믿는 사람들이다. 1917년 성모의 발현을 목격한 세 목동은 모두 파티마 대성당 안에 묻혔다. 자신타와 프란시스코는 어린 나이에 죽었고 수녀 생활을 했던 루시아는 2005년까지 살았다고 한다.

 

파티마 대성당 앞에 있는 커다란 광장으로 들어섰다. 가장 먼저 레이리아 주교였던 다 실바(D. Jose Alves Correia Da Silva)의 동상이 우릴 맞았다. 그 뒤에 교황 요한 바오르 2세 동상, 단순한 형태로 하늘로 솟은 십자가가 나타났다. 엄청난 규모의 현대식 건물인 성삼위 성당(Igreja da Santissima Trindade)부터 찾았다. 실내 장식은 무척 소박했지만 금빛 장식을 많이 사용하여 눈이 부셨다. 참회의 길을 걷는 사람들을 따라 소성당까지 걸었다. 소성당이 있는 곳이 성모가 발현한 지점이라 한다.  많은 사람들이 자리에 앉아 무릎으로 걸어오는 사람들을 눈으로 맞았다. 높은 종탑을 가진 대성당, 즉 바실리카는 보수를 끝내고 단장을 마쳤다. 제단을 비롯한 실내 장식이 하얀색을 칠해 깔끔함을 자랑했다. 성모 발현을 목격한 세 목동의 무덤도 볼 수 있었다.

 

 

 

광장으로 들어서 다 실바 주교의 동상과 단순한 형상미를 가진 십자가를 지나쳤다.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성당이라는 성삼위 성당은 새로 지어 깔끔하면서도 품위가 넘쳤다.

 

 

예배당 몇 개가 있는 지하에 작은 전시장이 하나 있었고, 거기서 성모 발현 소식을 전하는 1917년 신문을 발견했다.

 

 

대리석을 깔아 만든 참회의 길을 무릎으로 걷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참회의 길을 걸어 소성당으로 들어오는 순례자와 그들을 맞는 신도들 모두 경건하긴 마찬가지였다.

 

 

하늘 높이 솟은 종탑이 인상적인 파티마 대성당의 외관

 

대성당 입구 양 옆으론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과 부활을 묘사한 모자이크화가 설치되어 있었다.

 

 

파티마 대성당의 깔끔한 실내 장식

 

성모 발현을 목격한 세 명의 목동 무덤이 대성당 안에 자리잡고 있다.

 

대성당 주변 곳곳에 현대적 감각의 조형물들이 설치되어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떤 인연이 닿았는지 카톨릭 신자도 아니면서 난 세계 3대 성모 발현지로 알려진 곳을 모두 다녀왔다. 멕시코의 멕시코시티와 프랑스의 루르드에 이어 포르투갈의 파티마(Fatima)까지 돌아본 것이다. 버스에서 내려 처음으로 접한 파티마는 성지 때문에 생겨난 도시 같았다. 파티마의 로자리오 성모를 찾아 수많은 순례객들이 여길 찾는다. 호텔과 식당, 기념품 가게로 이루어진 도시 전체가 성지를 찾는 사람들 덕분에 먹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파티마 성지는 19175월부터 10월까지 매월 13일에 여섯 차례나 세 명의 목동 앞에 성모가 발현하면서 순례지로 알려지게 되었고 1930년에는 성모 발현지로 공식 인정을 받았다. 세 명의 목동 가운데 히야친타(Jacinta)와 프란치스코(Francisco)는 어린 나이에 죽었고 수녀 생활을 했던 루치아(Lucia)2005년까지 살았다. 그 셋은 모두 파티마 대성당에 묻혔다.

 

성지로 걷다 보니 성물 가게를 거쳐 자연스럽게 광장으로 들어갔다. 단순한 형상으로 만든 십자가와 그 아래 세워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의 동상을 먼저 만났다. 파티마 성지엔 광장을 가로지르는 대리석 길을 무릎을 꿇고 소성당까지 걸어가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았다. 이 대리석 길은 참회의 길이라 하는데 무릎으로 걸어오면 치유의 기적이 일어난다고 한다. 무릎으로 걷는 사람 외에도 많은 사람들이 소성당에 앉아 그들이 들어오는 것을 지켜보며 말없이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나도 의자에 앉아 한참이나 그 장면을 지켜보았다. 이 소성당의 성모상이 놓인 자리가 원래 성모가 발현하신 곳이라고 해서 파티마 성지의 중심지라고 할만 했다.

 

65m 높이의 종탑 위에 왕관과 십자가를 올려놓은 파티마 대성당, 즉 바실리카를 빼곤 모두 새로 지은 건물들이라서 고색창연함을 기대하고 간 나로서는 약간 어리둥절할 정도였다. 역사가 그리 오래 되지 않은 바실리카도 온통 보수 중이라 실내 일부만 개방을 하고 있었다. 그 안에 성모 발현을 지켜본 목동 세 명의 무덤이 있었고 현대식으로 꾸민 중앙 제단만 볼 수 있도록 나머지는 모두 가려놓았다. 소박하고 깔끔한 장식은 아주 마음에 들었다. 광장 건너편에 있는 현대식 건물의 성삼위 성당(Igreja da Santissima Trindade)으로 갔다. 외관이 무슨 체육관 같더니만 엄청난 실내 규모에 절로 입이 벌어졌다. 금색 무늬를 입힌 제단이 특이했다. 전체적으로 소박하고 간결한 느낌을 주었다.

 

 

광장에서 만난 십자가와 요한 바오로 2세 동상

 

 

 

 

무릎을 꿇고 광장을 가로질러 소성당으로 걸어가는 사람들이 많았다.

 

 

 

바실리카 대성당의 외관 모습.

철망을 쳐서 성당으로의 접근을 막아 놓아 좌우 회랑에 타일로 벽화를 그렸다는 십자가의 길은 볼 수가 없었다.

 

 

 

 

 

바실리카 대성당의 내부는 심플하면서도 현대적인 제단 장식을 가지고 있었다.

성모 발현을 목격한 세 목동의 무덤도 그 안에 마련해 두었다.

 

 

 

2007년에 새로 세워진 성삼위 성당은 현대식 건축물의 하나로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성당이라고 한다.

 

 

미사를 진행하고 있는 어느 예배당에 잠시 자리를 잡았다. 포르투갈어로 진행하는 미사가 너무 무료해 오래 앉아 있지는 않았다.

 

 

파티마를 찾는 사람들은 대부분 손에 초를 들고 있었다.

초를 꽂는 것이 아니라 활활 타오르는 불 속에 그냥 던져 넣었다. 불꽃보다는 시커먼 연기가 더 많이 나왔다.

 

 

기념품 가게에서 만난 세 목동의 어릴 적 사진과 파티마 기념 엽서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리스본 ②  (4) 2016.02.08
[포르투갈] 리스본 ①  (2) 2016.02.03
[포르투갈] 파티마  (0) 2016.02.02
[포르투갈] 포르투 ⑦  (2) 2016.01.30
[포르투갈] 포르투 ⑥  (0) 2016.01.29
[포르투갈] 포르투 ⑤  (0) 2016.01.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