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다오 맥주'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9.10 중국 칭다오(靑島) ① (4)
  2. 2014.08.30 중국 쯔보(湽博) ④ (4)

 

쯔보()를 다녀오면서 잠시 들른 도시가 칭다오였다. 아무래도 한국에서 오는 비행편이 많아 칭다오를 경유하는 것이 편했다. 지난 번 칭다오를 방문했을 때는 여기서 1박을 했지만 시내를 둘러볼 시간은 없었다. 이번에도 시간이 없기는 마찬가지였지만 칭다오 역에 내려 공항으로 이동하기까지 두세 시간의 여유가 생겨 가방을 들쳐 메고 기차역 주변을 잠시 둘러본 것이다. 칭다오는 인구 870만명을 가진 꽤 큰 도시였다. 우리 나라에서 가장 가까운 산동반도에 있는 도시라서 더욱 친근한 느낌이 들었다. 특히, 나에겐 칭다오 맥주 생산지로 더 알려진 곳이기도 했다. 과거 독일 조계지로 전락하면서 독일식 맥주를 생산한 것이 바로 이 칭다오 맥주였기 때문이다.

 

허시에(和諧)호라 불리는 고속열차를 타고 칭다오로 이동했다. 시속 200km가 넘는 속도로 달리는 열차의 차창을 통해 중국의 시골 풍경이 휙휙 지나갔다. 가장 많이 눈에 띈 것은 넓은 대지를 뒤덮은 비닐하우스였다. 우리 나라 농지와 비교하면 여기는 너무나 넓었다. 칭다오 역도 쯔보에 비해서 훨씬 컸다. 인구 대국이란 것을 증명하듯 중국은 열차도 그랬지만 기차역도 엄청난 사람들로 붐볐다. 공항으로 가는 702번 리무진 버스 시각부터 확인을 하고는 눈대중으로 바다 쪽으로 향했다. 하얀 포말을 달고 바다를 가르는 보트는 내 눈을 시원하게 했지만 해변에는 사람들이 바글바글했다. 이렇게 도심 한 가운데 해수욕장이 있다는 사실도 나에겐 또 하나의 놀라움이었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홋카이도 – 오타루 ①  (4) 2014.11.24
중국 칭다오(靑島) ②  (8) 2014.09.11
중국 칭다오(靑島) ①  (4) 2014.09.10
중국 쯔보(湽博) ④  (4) 2014.08.30
중국 쯔보(湽博) ③  (4) 2014.08.30
중국 쯔보(湽博) ②  (4) 2014.08.29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9.19 0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를 봐도 사람이 바글바글...아휴~ 보기만 해도 답답하게 느껴집니다..정신 바짝 차리고 다녀야지 아님 뭔 일 나겠습니다..
    맥주가 한국에서도 좋은 평을 받는다는데 독일 지배로 얻은 기술이라니 현지인은 맥주 맛 처럼 씁쓸하게 느낄까요?

    • 보리올 2014.09.19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 정말 많지요. 세계 인구의 1/4이 사는 나라니까요. 그래서 나오는 중국인 특유의 행태도 많을 겁니다. 칭다오 맥주는 이제 독일이란 존재는 쏙 빠지고 중국의 유명 맥주로 자리매김했다고 봅니다. 생각하기 싫은 것들은 벌써 잊었겠지요.

  2. Justin 2014.09.21 1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칭다오 맥주 박물관을 한번 둘러보는 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4.09.21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칭다오 가서 맥주 실컷 마시고 박물관도 구경하고 일거양득일세. 내가 널 데려가랴, 아니면 네가 날? 나 요즙 맥주는 좀 멀리하고 있다만 아들과 함께라면 한 잔 해야 되겠지?

 

쯔보에서의 이틀 일정이 꽤나 길게 느껴졌다. 낮 시간은 회의에 썼지만 매끼니 거른 적도 없이 꼬박꼬박 챙겨 먹을 수 있었고, 저녁에는 시내로 걸어가 야경도 구경하였다. 홀로 여행하는 자신에게 뿌듯했던 점은 쯔보에서 시내버스를 타봤다는 것이었다. 난 어느 곳을 가던 시내버스만 탈 수 있다면 현지 적응은 끝났다고 보는 사람이다. 시내버스를 통해 그 사람의 적응 능력을 가늠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쯔보에선 세 개의 다른 노선을 타보았다. 버스 요금은 우리 돈으로 200원도 안되는 1위안. 한데 어느 버스에선 1위안을 내고 탔더니 운전기사가 1위안을 더 내라고 했다. 1위안을 더 받았는지에 대해선 아직도 그 이유를 잘 모른다. 예전에 우리 나라에 있었던 좌석버스, 입석버스의 요금 차이라 생각했다. 어쨌든 난 쯔보에서 시내버스를 타는데 성공했고 그런 자신을 대견하게 여기고 있다. 이건 비밀로 하고 싶은 이야기지만, 쯔보엔 시내버스 노선 안내가 워낙 잘 되어 있어 어느 정도 상식만 있으면 누구라도 시내버스를 타는데 문제가 없을 것 같았다.

 

쯔보 택시의 실내 모습이 좀 특이했다. 택시 강도가 많은 것인지 아크릴 판으로 운전석을 뺑 둘러 차단해 놓았다.

 

 

아침을 먹으러 어떤 프랜차이즈 식당으로 갔다. 사진을 보고 무슨 면을 주문했다. 진한 육수에 면이 들어 있었고 그 안에 넣을 각종 야채는 별도로 나왔다.

 

 

 

 

 

 

 

거래선에서 점심을 샀다. 사무실 근처에 있는 조그만 식당이었는데 음식 맛은 괜찮았다. 음식을 너무 많이 시켜 세 사람이 배불리 먹고도 꽤 많이 남았다. 먹던 음식을 남겨야 미덕으로 여기는 중국인 사고방식을 이해하기 어려웠다.

 

 

 

 

혼자 저녁을 먹기 위해 미식가로 갔다가 콘지를 파는 식당을 발견했다. 애피타이저로 녹두죽과 흑미죽을 시켰는데 둘 다 달달한 것이 맛이 좋았다. 메인으로 시킨 볶음국수도 괜찮았다. 여기에 칭다오 맥주 한 병을 시켰더니 32위안이 나왔다.

 

 

 

 

쯔보의 또 다른 먹자골목을 지나쳤다. 배가 너무 불러 눈으로만 구경을 했다.

 

 

호텔로 돌아가는 길에 탄 시내버스. 난 낯선 외국에서 시내버스 타는 것을 하나의 도전으로 생각하는데 쯔보에선 큰 어려움없이 탑승할 수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 칭다오(靑島) ②  (8) 2014.09.11
중국 칭다오(靑島) ①  (4) 2014.09.10
중국 쯔보(湽博) ④  (4) 2014.08.30
중국 쯔보(湽博) ③  (4) 2014.08.30
중국 쯔보(湽博) ②  (4) 2014.08.29
중국 쯔보(湽博) ①  (4) 2014.08.29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9.18 05: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국 여행이 길어지면 안되겠어요...체중도 늘어날거 아니네요...
    오늘 저녁은 호판으로 결정했습니다...ㅎㅎ

    • 보리올 2014.09.18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중국 먹자 여행은 정말 재고를 해보아야겠습니다. 먹을 것 은 너무 많은데 참지 못하면 체중만 늘어서 올테니까요.

  2. Justin 2014.10.06 1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세상이 좋아져서 구글맵에다가 어디서 어디로 가야하는지 입력하면 대중교통편이 다 나옵니다. 세상이 너무 편해져가고 있습니다.

    • 보리올 2014.10.06 1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세상이 좋아졌는지는 모르겠다만 편해진 것만은 사실이지. 그렇다고 사람들이 시간이 남아 더 여유로워진 것은 아닌 게 분명하고. 중국 교통편도 구글맵에 나온다니 정말 신기하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