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약

[밴쿠버 산행] 디에스 비스타 앤모어(Anmore)의 번젠 호수(Buntzen Lake) 서쪽에 있는 번젠 리지를 오르는 디에스 비스타 트레일(Diez Vista Trail)을 찾았다. 인디언 암(Indian Arm)이란 바다가 피오르드처럼 내륙으로 깊이 들어온 관계로 이 리지에 오르면 바다와 시모어 산(Mt. Seymour)을 바라보는 풍경이 있다. 그런 곳이 무려 열 군데나 된다고 디에스란 단어를 썼지만 요즘은 나무에 가려 대부분이 사라지고 서너 군데에서 겨우 바다를 볼 수가 있다. 번젠 호수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호수 남쪽에 있는 플로팅 브리지(Floating Bridge)를 건너면 능선으로 오르는 트레일이 나온다. 가파른 경사를 타고 첫 번째 조망이 있는 비스타까지 오르면 힘든 구간은 끝이 난다. 그 뒤엔 어렵지 않은 오르내림.. 더보기
[노바 스코샤] 소도시 탐방 ⑧ 노썸버랜드 해협(Northumberland Strait)에 면한 노바 스코샤 북동부 해안을 둘러보다가 폭스 하버(Fox Harb’r) 골프장을 찾았다. 이 골프장은 아름다운 바닷가에 위치해 있어 경치가 무척 아름답다. 파란 하늘과 푸른 바다, 온통 녹색인 필드만 보아도 스트레스가 절로 사라지는 듯했다. 골프장 안에 비행장도 갖춰져 있어 미국에서 자가용 비행기를 몰고오는 사람도 있고, 요트를 타고 오는 사람은 마리나를 통해 들어온다. 리조트와 스파 시설도 있어 골프를 마치고 편히 쉴 수 있는 최고급 시설이라 할 만했다. 사실 이 골프장은 노바 스코샤 출신의 기업인 론 조이스(Ron Joyce)가 세웠다. 이 양반은 아이스하키 선수로 유명했던 팀 홀튼(Tim Horton)과 함께 오늘날 팀 홀튼스라는 캐나다.. 더보기
[노바 스코샤] 케짐쿠직 국립공원 캐나다 연방을 이루는 10개 주 가운데 하나인 노바 스코샤에는 두 개의 국립공원이 있다. 캐나다 전역에서도 알아주는 케이프 브레튼 하이랜즈 국립공원(Cape Breton Highlands National Park)은 전국적으로 유명한 편이지만, 이 케짐쿠직 국립공원(Kejimkujik National Park)은 아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다. 공원 면적이 404 평방킬로미터로 우리 나라 지리산 국립공원과 비슷한 크기다. 대부분 지역이 강과 호수로 이루어져 있어 카누나 카약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15개의 트레일도 있어 하이킹을 즐길 수도 있다. 1967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공원 경내에 원주민 부족인 믹막(Mikmaq)의 암벽화 등 유적이 많이 발견되어 1995년에는 캐나다 역사유적지로도 .. 더보기
[포르투갈] 베나길 동굴 ② 베나길 비치로 내려섰다. 타루가(Taruga)란 업체에 보트 투어를 신청했다. 성수기에는 기다리는 사람이 많다고 들었지만, 우리는 30여 분 기다려 바로 보트를 탈 수 있었다. 비치를 출발한 보트는 오른쪽에 있는 동굴을 하나 먼저 보고 베나길 동굴로 향했다. 보트를 타고 동굴 안으로 들어갔다. 동굴은 폭이 30m쯤 되는 돔형이었다. 바다와 모래사장이 반반을 이루고 있었다. 보트에서 보는 동굴 풍경은 인스타그램에서 본 사진에 비해 그다지 다이나믹하지가 않았다. 비치에서 광각렌즈로 찍은 사진으로 보였는데, 보트를 타고 온 사람은 아쉽게도 비치에 내리지 못 한다. 그럴 줄 알았으면 혼자서라도 카약을 타고 올 걸 그랬나 싶었다. 동굴에서 5분 정도 머물다가 밖으로 나왔다. 다시 동굴 두세 군데를 더 들렸다. 보.. 더보기
[베트남] 하롱베이 ② 하롱베이는 하노이에서 동쪽으로 170km 떨어진 통킹 만(Gulf of Tonkin)에 위치하고 있다. 하롱(下龍)이란 말은 용이 내려왔다는 의미다. 중국이 바다로 베트남을 침공했을 때, 하늘에서 용이 내려와 구슬과 보석을 내뿜었고 그것이 바다 위에 점점이 섬으로 변했다는 전설이 내려온다. 하롱베이가 유명세를 떨치는 이유는 이 지역에 카르스트 지형의 섬들이 자그마치 1,969개나 산재해 있다는 것이다. 석회암이 풍화작용을 거쳐 형성된 카르스트 지형의 섬들이 만들어내는 기묘한 자연 경관이 무척 뛰어나다. 바다에서 마치 한 폭의 산수화를 보는 느낌이라고 할까. 그 때문에 1994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되었다. 배는 파도조차 없는 잔잔한 수면을 미끄러지듯 나아간다. 상갑판에 마련된 안락의자에 앉아 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