퐁냐 동굴에서 나와 티엔선 동굴(Dong Tien Son)로 오르는 계단을 탔다. 중간에 매표소가 있어 입장권 검사를 한다. 퐁냐와 티엔선 동굴 모두를 보려면 입장료를 더 내야 했다. 해발 고도를 약 100m 올리는 쉬운 길이지만 후덥지근한 날씨 때문인지 땀이 많이 났다. 발 아래로 평화로운 시골 풍경이 펼쳐졌다. 강을 따라 논밭이 포진한 가운데 가옥이 몇 채 자리잡고 있었다. 1935년에 발견된 티엔선 동굴은 2000년에야 일반인에게 개방을 했다. 물이 흐르는 퐁냐 동굴에 비해 이 동굴은 물기가 없어 드라이 동굴(Dry Cave)이라 부른다. 규모는 퐁냐 동굴보다 훨씬 작았지만 동굴의 신비함이나 아름다운 면에서는 퐁냐 동굴을 능가했다. 바위 사이로 놓인 다리를 따라 걸어서 동굴을 구경할 수 있었다. 사람도 많지 않아 여유를 부리며 천천히 걷다 보니 한 시간이 금방 지나갔다.

 

300여 개의 동굴을 가지고 있는 퐁냐케방 국립공원에서 그래도 크고 유명한 동굴로 통상 네 개를 꼽는다. 위에 적은 퐁냐 동굴과 티엔선 동굴이 그에 해당하고 나머지 두 개는 파라다이스 동굴(Dong Thien Duong)과 선둥 동굴(Hang Son Doong)이다. 파라다이스 동굴은 산 위까지 올라야 하기 때문에 사람이 많지 않지만 내부 공간은 무척 넓다고 들었다. 2013년에 개방한 선둥 동굴은 세계에서 가장 큰 동굴로 통한다. 가장 길다는 의미는 아니다. 동굴 탐사 장비를 갖추고 선둥 동굴에서 캠핑을 하는 탐사 투어가 있는데, 동굴에서 34일을 묵는 투어의 참가비가 3천불에 이른다고 한다. 그 외에도 다크 동굴(Hang Toi)은 짚라인을 타고 동굴 속으로 들어가 머드 목욕에 물놀이까지 할 수 있어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곳이다. 물론 수영복은 필수다. 아쉽게도 난 퐁냐와 티엔선 동굴만 보고 퐁냐케방 국립공원을 떠나야 해서 다른 동굴은 다음으로 미뤘다.




티엔선 동굴은 퐁냐 동굴 입구에서 계단을 타고 나무 그늘 속을 걸어 100여 미터를 올라야 했다.


어느 정도 고도를 높이자, 베트남 시골 풍경이 눈 앞에 펼쳐졌다.


그리 크지 않은 동굴 입구에서 계단을 타고 동굴로 들어섰다.














티엔선 동굴은 퐁냐 동굴에 비해 훨씬 다양하고 다이내믹한 모습을 보여줬다.


동굴 속에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놓아 바닥에 누워서 동굴 천장을 바라보는 사람들도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1.05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운 날씨에 동굴로 들어가면 눈도 즐겁고 자연 에어컨이 땀을 식혀주니 금상첨화일 것 같아요~



오대호 가운데 하나인 이리 호수(Lake Erie)를 보러 갔다. 이 호수에서 물이 흘러내려와 나이아가라 강을 이루고 그것이 수직으로 떨어져 나이아가라 폭포를 만든다. 토론토에 면한 온타리오 호수는 사람들이 쉽게 접하지만 이리 호수를 보기는 그리 쉽지 않다. 캐나다 가장 남쪽 한 귀퉁이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우린 포인트 필리 국립공원(Point Pelee National Park)을 가면서 자연스럽게 이리 호수를 만났다. 호수 면적이 무려 26,000 평방 킬로미터에 이른다. 호수 하나가 우리 남한 면적의 1/4에 해당하지만 오대호에선 크지 않은 호수일 뿐이다.

 

오대호 중에서 가장 남쪽에 자리잡은 이리 호수는 캐나다와 미국 사이에 국경을 나누고 있다. 우리가 가는 곳이 캐나다 최남단이라는 사실은 알았지만, 이리 호수에 면한 포인트 필리가 북위 42도에 있다는 사실은 여기 와서 알게 되었다. 우린 통상적으로 캐나다가 미국 북쪽에 위치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언제나 예외는 있다. 몇 년 전에 방문했던 윈저(Windsor)란 도시가 미국 디트로이트 남쪽에 위치한다는 사실을 알곤 깜짝 놀랐던 적이 있다. 솔직히 그 때 처음으로 캐나다가 미국 북쪽에 있다는 통념이 깨졌다. 우리가 사는 밴쿠버가 북위 49도에 있으니 포인트 필리완 무려 7도나 차이가 나는 것이다. 위도 1도면 대략 115km에 해당하니 800km나 차이가 난다.

 

포인트 필리 국립공원은 캐나다에서 두 번째로 작은 국립공원으로 날카롭게 이리 호수를 파고 든 반도 형태의 지형을 가지고 있다. 주로 늪지와 숲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그 보전 가치가 높아 1918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1987년에는 람사르(RAMSAR) 늪지로 등록되었고, 국제적으로 호랑나비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바도 있다. 여긴 또 조류 관찰지로도 유명하다. 한여름 밤엔 늪지를 거닐거나 카누를 타고 노를 저으며 별을 관찰하는 다크 스카이 나이트(Dark Sky Night)란 특별한 행사도 열린다.

 

마시 보드워크(Marsh Boardwalk)라 불리는 1km 판잣길을 먼저 걸었다. 늪지 가운데를 걷는 재미도 괜찮았고, 조망탑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훌륭했다. 방문자 센터에 차를 세우고 팁(Tip)이라 불리는 땅끝까지 가보았다. 2km 거리는 셔틀버스로 이동했고 셔틀에서 내려 팁까지는 좀 걸어야 했다. 파도가 넘실대는 모래사장이 전부였지만 캐나다 최남단에 있다는 사실에 마음은 그저 감격스러울 뿐이었다. 주차장으로 돌아올 때는 셔틀 대신 두 발로 걸었다. 새는 거의 보이지 않았지만 호랑나비와 그레이트 헤론은 가끔 눈에 띄었다. 우드랜드 네이처 트레일(Woodland Nature Trail)1km 정도 맛보기로 걸었다. 별다른 특이점은 찾지 못 했지만 마음을 평온하게 하는 숲길이 펼쳐졌다.






마시 보드워크를 걸었다. 람사르에 등록될 정도로 보존 가치를 인정받은 늪지 위를 걸은 것이다.

그레이트 헤론 한 마리가 미동도 않고 먹이를 기다리고 있었다.



듄스(Dunes)라 불리는 비치로 나가 보았다. 시원하게 탁 트인 이리 호수가 나타났다.




방문자 센터에 차를 세우곤 셔틀을 이용해 팁으로 이동해야 했다.



셔틀에서 내리면 안내판이 나타나는데, 이 지역이 캐나다 최남단이며 북위 42도에 있다는 사실을 알려주었다.


 

팁은 호수로 돌출된 모래 사장에 불과했다. 하지만 거센 파도가 밀려와 마치 바닷가에 서있는 듯한 느낌을 줬다.




평온한 느낌을 주는 우드랜드 네이처 트레일을 걸었다.




포인트 필리 국립공원 입구에 있는 리밍턴(Leamington)이란 도시에서 하루 캠핑을 했다.

텐트를 치는데 장작을 포함해 80불이 넘는 사용료를 받아 우릴 놀라게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2.07 18: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의 땅끝마을 같은 곳이네요? 저는 예전에 북미대륙 로드트립했을때 디트로이트를 거쳐서 윈저로 토론토를 가서 알고 있었습니다!

    • 보리올 2017.12.08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겠지만 캐나다도 동서남북으로 네 개의 땅끝이 존재하는데, 여기는 캐나다의 남쪽 끝단에 해당하지. 참고로 캐나다 동단은 뉴펀들랜드 세인트 존스의 케이프 스피어, 서단은 유콘의 클루어니 국립공원의 바운더리 피크, 북단은 누나부트 엘즈미어 섬의 케이프 컬럼비아라고 한다.



17번 하이웨이를 타고 서진하다가 렌프류(Renfrew)에서 60번 하이웨이로 갈아탔다. 알공퀸 주립공원(Algonquin Provincial Park)의 동쪽 관문인 휘트니(Whitney)에 이르기까지 도로 옆으로 노랗게 물든 단풍이 휙휙 스쳐 지나갔다. 점점 짙은 가을색이 드러나는 것을 우리 눈으로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스트 게이트(East Gate)를 지나 알공퀸 주립공원으로 들어섰다. 알공퀸은 온타리오뿐만 아니라 캐나다 전역에서도 단풍으로 무척 유명한 곳이다. 그런 까닭에 1893년 일찌감치 주립공원으로 지정되어 보호를 받고 있다. 수종은 다양했지만 그래도 활엽수가 많아 가을이 되면 나무들이 빨갛고 노란 단풍으로 옷을 갈아 입는다. 거기에 크고 작은 호수들이 점점이 흩어져 있어 단풍이 절정일 때는 대단한 풍경을 이룰 것이 분명했다.

 

알공퀸에서 처음으로 캠핑을 하기로 했다. 호숫가에 자리잡은 락 레이크(Rock Lake) 캠핑장에 텐트를 쳤다. 공원 안을 둘러볼 수 있는 퍼밋도 함께 받았다. 해가 지려면 두세 시간은 있어야 할 것 같아 캠핑장에서 가까운 트레일 하나를 걷기로 했다. 우리가 찾아간 곳은 부스 락 트레일(Booth’s Rock Trail). 한 바퀴 돌아나오는 루프 트레일로 길이는 5.1km였다. 길이 쉬워 한 시간 반 정도 걸렸다. 트레일헤드를 출발해 로즈폰드 호수(Rosepond Lake)를 지나면 전망대로 쓰이는 바위 위로 오른다. 여기서 바라보는 단풍이 대단했다. 절정기에 이르기엔 좀 이른 것 같았지만 이 정도 단풍에도 절로 입이 벌어지지 않을 수 없었다.



알공퀸 주립공원으로 가면서 60번 하이웨이에서 만난 도로 옆 단풍


이스트 게이트를 지나 알공퀸 주립공원 경내로 들어섰다.




락 레이크 캠핑장에서 멀지 않은 부스 락 트레일을 찾았다.









전망대에서 바라본 알공퀸의 단풍은 알록달록한 색채를 자랑하고 있었다.


 

예전에 기찻길로 쓰였던 구간이 지금은 아름다운 트레일로 바뀌었다.




캠핑장으로 돌아와 락 호수 주변으로 산책에 나섰다.


락 호수에서 만난 석양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1.27 16: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누가 붓으로 그릠 그려놓은 것 같아요! 미술하는 사람들은 자연의 아름다움을 보면서 영감을 받았을게 분명해요!

    • 보리올 2017.11.28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톰 톰슨(Tom Tompson)이나 Group of Seven도 알공퀸의 풍경을 보고 많은 작품에 영감을 얻은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런 면에서 자연의 아름다움을 따를 것이 또 있겠냐 싶구나.

  2. 모니카 2018.01.24 0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꾸 봐도 질리지 않는 풍경, 자연이 준 선물이죠.



뉴질랜드 남섬에 있는 루트번 트랙(Routeburn Track)을 들기 위해 테아나우(Te Anau)에서 더 디바이드(The Divide)로 이동했다. 지난 번에는 하루 종일 비가 내려 경치를 제대로 즐기지 못 한 탓에 비록 산장에서 하룻밤 자고 아침 일찍 나와야 하는 촉박한 일정에도 불구하고 키 서미트(Key Summit, 해발 918m)를 오르고 싶었기 때문이다. 루트번 트랙은 밀포드 트랙에 비해 공원 당국의 통제가 그리 심하지 않다. 캠핑도 가능하고 양방향으로 진행할 수가 있어 여러 가지 옵션을 구사할 수 있다. 걷기가 쉽고 마음이 편한 밀포드 트랙과는 달리 장쾌한 산악 풍경을 가지고 있어 솔직히 난 밀포드 트랙보다 루트번 트랙을 훨씬 더 좋아한다.

 

화창한 날씨를 즐기며 디바이드를 출발했다. 경사가 가파르진 않았지만 꾸준한 오르막이 계속되었다. 비치(Beech)라 불리는 너도밤나무 숲을 지나 30분만에 키 서미트로 갈리는 지점에 닿았다. 여기서 키 서미트까지는 왕복 한 시간이 소요된다. 다들 배낭을 내려놓고 키 서미트로 향하는데 난 배낭이 무겁지 않아 그냥 메고 갔다. 완만한 경사의 지그재그 길을 걸어 키 서미트 정상에 올랐다. 알파인 네이처 워크(Alpine Nature Walk)를 지나 말란 호수(Lake Marlan)가 보이는 전망대에 도착한 것이다. 키 서미트를 싸고 있는 봉우리들과 멀리 홀리포드 밸리(Hollyford Valley)가 파노라마로 펼쳐졌다. 다시 갈림길로 내려와 하우든 산장(Howden Hut)으로 향했다. 일찍 산장에 도착한 탓에 호숫가를 산책하고 침상에 누워 낮잠을 자면서 시간을 보내야 했다. 모처럼 여유로운 하루였다.




밀포드 사운드로 가는 도로 상에 있는 더 디바이드에 도착해 루트번 트랙으로 들어섰다.


꾸준한 오르막이 이어지는 루트번 트랙


루트번 트랙에도 담비의 일종인 스토우트(Stoat)를 포획하기 위한 덫이 여기저기 설치되어 있었다.



너도밤나무 숲


키 서미트로 갈라지는 갈림길에 도착했다.




화창한 날씨에 푸른 하늘, 멋진 구름까지 가세해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었다.




알파인 메도우즈와 작은 연못이 있는 알파인 네이처 워크를 걸었다.



해발 918m의 키 서미트에 올랐다. 말란 호수를 볼 수 있는 전망대가 있었다.


하산 길에 마주친 너도밤나무 고목


하우든 산장


하우든 호수에 석양이 내려 앉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09.12 17: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갔었을때는 비가 내리고 구름이 잔뜩 끼어서 보지 못한 풍경이 저렇게 아름다웠군요! 루트번은 끝까지 종주를 못 해서 다시 한번 꼭 가보고 싶습니다~!



1953년 오버랜드 트랙을 처음 오픈할 당시엔 매년 1,000명 정도가 이 트랙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현재는 매년 8,000~9,000명이 이용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당연히 환경보전의 필요성이 대두되었고, 그에 대한 대책이 논의되었다. 그 방안으로 2006년부터 사전 예약제와 일방 통행제를 실시하고 있고, 하루 입장 인원을 통제하거나 트랙 이용료를 징수하는 등 여러 가지 제약이 도입된 것이다.

 

장거리 트랙을 걸을 때 날씨가 좋다는 것은 일종의 축복이다. 우리에게 그런 운이 따랐다. 열흘 가운데 7일이 비가 온다는 태즈매니아의 변화무쌍한 날씨가 우리에겐 꽤나 우호적이었던 것이다. 가을이 무르익는 4월의 청명한 하늘과 약간은 서늘한 듯한 날씨도 우리에게 청량감을 선사했다. 해발 1,000m가 넘는 산악 지역의 기온도 섭씨 10도에서 20도 사이라 산행하기에 더없이 좋았다. 오버랜드를 걷는 마지막 날 하루만 빗방울이 떨어졌지만 그것도 몸이 젖을 정도로 많은 양은 아니었다. 날씨가 궂다고 겁을 줘 미리 준비한 비옷과 방수 자켓이 오히려 무색할 지경이었다.

 

셋째 날이 밝았다. 식량이 줄어 배낭이 좀 가벼워지긴 했지만 그에 반비례해 피곤이 쌓였다. 윈더미어 산장에서 펠리온 산장(Pelion Hut)까지 가는 16.8km 여정 또한 그리 힘들지 않았다. 포스 강(Forth River)를 건너기 위해 고도를 730m까지 낮춘 후 다시 고도를 올리지만 그래 봐야 5~6시간 걸리는 거리다. 이 포스 강이 오버랜드 트랙에선 해발 고도가 가장 낮은 지점이다. 오버랜드 트랙은 버튼그라스 무어랜드(Buttongrass Moorland)라 부르는 평원만 걷는 것은 아니었다. 유캅립투스와 비치가 많은 어두컴컴한 숲 속을 걷기도 했다.

 

포스 강을 건넌 후 한 시간 만에 펠리온 산장에 도착했다. 36명을 수용하는 크고 깨끗한 산장이 우릴 맞았다. 여섯 명씩 사용하도록 공간을 나누어 놓았다. 우리보다 늦게 도착한 일본 팀이 행복한 표정을 지었다. 캠핑을 하던 사람들도 대부분 산장으로 들어왔다. 펠리온 평원 건너편에 자리잡은 오크리 산(Mt. Oakleigh, 1386m)의 울퉁불퉁한 산세를 여유롭게 조망하는 시간도 가졌다. 특히 헬기장은 주변 풍경을 바라보거나 밤에 은하수와 별을 감상하기에 무척 좋았다. 오랜 만에 머릿속이 맑아지는 느낌이었다. 이런 순간이 오버랜드의 묘미가 아닐까 싶었다. 여기서도 한 무리의 왈라비를 만났다. 사람과 접촉이 많은 탓인지 이 녀석들은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사람이 등을 쓰다듬어주면 살포시 눈을 감고 그 순간을 즐기는 녀석도 있었다.


아침부터 왈라비 한 마리가 나와 산장을 떠나는 우리를 배웅했다.











버튼그라스로 뒤덮인 파인 포리스트 무어(Pine Forest Moor)를 지나고 있다.

마치 하늘 정원을 걷는 듯한 느낌이 들었던 구간이었다.


나무고사리(Treefern)


유칼립투스 나무 줄기



단풍이 많진 않았으나 가끔 붉은 단풍을 발견할 수 있었다.


마운틴 커런트(Mountain Currant)


펠리온 산장



펠리온 산장에서 바라본 펠리온 평원과 오크리 산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7.10.31 16: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왈라비는 위험한 요소가 많지 않은가봐요? 캥거루는 까딱하면 발차기를 할 수 있다는데 왈라비는 조그많고 귀여워서 그럴 것 같지는 않아보여요~ 펠리온 산장이 다른 산장과는 틀리게 마치 아프리카 야생 초원 위에 세워진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7.11.01 05: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반적으로 왈라비는 사람을 보면 바로 도망을 가는데, 산장 주변에서 사람과 접촉한 경험이 많은 녀석들은 좀 다르게 행동하더구나. 사람들이 해치지 않는다는 것을 아는 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