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 가스페에서 나오면서 중간에 있는 그랑드 그라브(Grande-Grave)로 방향을 틀었다. 국립공원 내에 있는 역사 유적지를 둘러보기 위해서다. 블렁쉐트 홈스테드(Blanchette Homestead) 20세기 초의 자영농장으로 집안에는 1920년대 가구들이 전시되어 있었고, 헛간에서는 옛 생활상을 소개하는 비디오를 상영하고 있었다. 농사보다는 대개 바다에서 잡은 대구를 건조하는 시설로 활용되었다.

 

 

 

 

 

하이먼 스토어(Hyman Store)는 살림집의 아래층을 1918년에 가게로 개조했다 한다. 1층 상점에는 아직도 통조림이나 약품, 접시, 낚시바늘 등을 전시해 옛 상점의 모습을 재현하고 있었다. 가게 밖에는 별도로 창고가 있어 여기에 주로 대구를 보관했다. 이 지역에선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에 걸쳐 바다에서 대구를 잡아 그것을 말리고 소금에 절이는 작업을 한 후에 가공한 대구를 이태리나 스페인으로 수출을 해서 부를 축적하기도 했다.

 

 

 

 

 

그랑드 그라브에는 하얀 모래를 가진 해변이 있고 그 옆 선착장에선 고등어 낚시를 하기도 한다. 이곳 또한 꽤나 유명한 고등어 낚시터라 한다. 고등어를 수선하는 장소도 따로 만들어 놓았다. 여름철 성수기에는 이곳이 고래 구경을 나가는 전진기지로 쓰이기도 한다. 그래서 그런지 국립공원 내 다른 지역에 비해 사람들로 넘쳐났다.

 

 

 

선착장에는 십여명이 낚시줄을 드리우고 있었지만 고기를 낚아 올리는 것은 볼 수가 없었다. 어제 여기서 고등어 낚시를 했다는 오타와 교민 세 분을 만났다. 전날은 낚시를 집어 넣기 바쁘게 고기를 잡아 올렸다 한다. 어제 잡은 고등어로 매운탕을 끓이고 있던 참이었는데 우리를 보더니 반갑게 부른다. 서로 수인사를 건네고 바로 소주잔이 돌았다. 소주에 매운탕이라니 초면에 예기치 못한 대접이었다.

 

 

산악 지형이 거의 없는 캐나다 동부 지역이라 포리옹 국립공원에서 가능하면 짧은 트레일이라도 산길을 걷고 싶었다. 점심 식사 후에 몽생탈방(Mont Saint-Alban)에 있는 전망 타워까지 오르기로 했다. 해발 고도는 283m에 불과하지만 바닷가에서 산행을 시작하는만큼 조금도 에누리가 없다. 프티 가스페(Petit-Gaspe) 해변에서 산행을 시작해 한 바퀴 돌아오는 일주 코스가 7.2km로 두세 시간 걸린다.

 

 

하늘에서 내려쬐는 강렬한 햇볕이 장난이 아니었다. 햇볕에 노출된 살갗이 익는 기분이었다. 전망탑까진 그래도 숲으로 이어져 그늘 속에서 산행을 할 수 있었다. 야생화, 야생초를 만나며 천천히 걸어 올랐다. 이렇게 오른 전망탑은 탁 트인 조망으로 우리 노고를 달래준다. 아침에 다녀온 로지에 등대, 본아미 해변, 그리고 캡 가스페까지 한 눈에 볼 수가 있었다. 시원한 바람에 땀도 금방 사라져 버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지인 2013.02.04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 해변가앞에서 저렇게 앉아서 여유를 즐기는 모습이 지금 페이퍼 써야되는 입장에선 마냥 부럽네요.. ㅎㅎㅎㅎ 캐나다는 보면 볼수록 여유로움이 느껴져서 저도 여유로워지는거 같아요 ㅎㅎ

  2. 보리올 2013.02.04 22: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공부하고 있는데 저런 사진보니까 부럽다? 학생이 열공하는 이유는 나중에 남보다 더 많은 여유를 갖기 위함이라면 틀린 말이 아닐껄...

 

밤새 비가 내렸는데도 여전히 비가 그치질 않는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부슬비라 맞을만 하다는 것이다. 오늘 하루를 포리옹(Forillon) 국립공원에서 보내기로 했다. 이 공원은 퀘벡 국립공원이 아니라 캐나다 국립공원에 속한다. 한 마디로 공원의 품격이 다르단 이야기다. 이 국립공원은 내셔널 지오그래픽에서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 50중 하나로 선정한 곳이기도 하다.

 

자랑거리는 또 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트래블러 매거진(Traveller Magazine)에서는 포리옹 국립공원을 캐나다에서 유일하게 2011년 최고의 여행 대상지로 꼽았다. 이는 내게 그리 중요하진 않지만 그래도 가이드라인 역할은 톡톡히 한다. 부드럽고 유연한 산악 지형은 그 자체로 아름다웠지만, 오랜 기간 조류와 파도에 의해 침식된 해안선도 빼어나기는 마찬가지였다. 자연이 산과 바다에 두루 손을 대 이곳에다 걸작을 만들어 놓은 것이다.   

 

가장 먼저 찾은 곳은 로지에(Cap-des-Rosiers) 등대였다. 매표원이 막 출근하는 시각에 우리가 도착을 했다. 이 등대는 국립공원 경계를 조금 벗어나 바닷가에 홀로 솟아 있었다. 다른 등대에 비해 높이가 꽤나 높았다. 입장료가 2불이라 적혀 있었다. 입장료보다는 문을 열려면 기다려야 할 것 같아 펜스 밖에서 사진 한 장 찍곤 바로 돌아나왔다. 좀 떨어진 해변가에서 바라본 등대가 더 운치가 있었다. 바닷가에서 다시마를 건져 올려 점심에 먹기로 했다. 싱싱한 다시마를 초고추장에 찍어 먹을 생각에 지레 침이 고인다.

 

 

국립공원 입장료를 내고 경내로 들어섰다. 캡보나미(Cap-bon-Ami)를 찾아가는 길이다. 까까머리 학창 시절 잠시 배웠던 불어 실력을 총동원해 해석을 해보았다. (Cap)은 영어 케이프(Cape)니 곶이란 뜻이고, (bon)은 좋은(good), 아미(Ami)는 친구란 뜻이니 좋은 친구 곶이란 답이 나왔다. 겨우 한두 단어 아는 것인데 스스로가 대견스러웠다. 그런데 이 해석이 정말 맞는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이곳은 파도에 침식된 벼랑이 일품이었다. 전망대에서 보는 것으로 부족해 해변까지 걸어 내려갔다. 비가 멎으며 구름 사이로 가끔씩 햇살이 들곤 했다. 그 덕에 바닷가 풍경도 살아나고 덩달아 우리 기분도 좋아졌다.

 

 

 

 

 

 

캡 가스페(Cap-Gaspe)는 가스페 반도에서도 진짜 땅끝에 속하는 지점을 말한다. 주차장에서 4km를 걸어야만 등대가 있는 가스페 곶에 닿는다. 갈 때는 길이 넓은 비포장길을 걷고 돌아올 때는 숲과 바다를 연결한 트레일을 걸었다. 어느 길을 걸어도 바다는 보인다 하지만 파도 소리를 들으며 야생화 사이를 걷는 바닷길이 훨씬 운치가 있었다. 반도 끝에서 만난 등대는 잠겨 있었고, 운무가 가득해 먼 바다는 보이지 않았다. 바닷가 전망대에서 시야에 들어오는 것은 가까운 거리에 있는 벼랑과 바다뿐이었지만 그래도 좋았다.

 

 

 

 

 

 

 

포리옹 국립공원에서 흔히 볼 수 있다는 흑곰이나 무스의 출현을 바랬지만, 그들은 끝내 우리의 희망을 들어주지 않았다. 대신 우리 눈에 띈 것은 그리 오래 되지 않은 한 무더기 곰똥이 전부였다. , 포큐파인(Porcupine)이라 불리는 고슴도치도 봤지. 이 녀석은 산길을 건너기 위해 숲에서 나왔다가 우리를 만나 카메라 세례를 받곤 다시 느릿느릿 숲으로 들어가 버렸다. 바다에선 고래와 물개도 볼 수 있었는데 너무 멀었다. 산길에 핀 각종 야생화도 만날 수 있었다.

 

 

 

 

캡 가스페는 IAT라 불리는 인터내셔널 애팔래치아 트레일이 끝나는 곳이다. 몇 년 전, 미국 뉴 햄프셔 주의 애팔래치아 트레일(Appalachian Mountains)을 며칠 걸은 적이 있기에 그 끝지점에 섰다는 사실에 가슴이 벅찼다. 미국 조지아 주 스프링거 산에서부터 메인 주 카타딘 산까지 애팔래치아 산맥을 따라 3,510km를 이은 트레일이 바로 애팔래치아 트레일(AT)이다. 퍼시픽 크레스트(Pacific Crest) 트레일, 컨티넨탈 디바이드(Continental Divide) 트레일과 더불어 북미 지역 3대 장거리 트레일 중 하나이다.

 

 

하지만 가스페를 지나는 인터내셔널 애팔래치아 트레일(IAT)은 좀 다른 개념이다. 미국 메인 주의 카타딘 산에서 국경을 넘어 캐나다 뉴 브런스윅과 퀘벡을 연결해 트레일을 연장했기 때문에 앞에 인터내셔널이 들어간 것이다. 퀘벡 구간만 650km가 넘는다. 물론 이 IAT는 비공식적인 트레일이지만 최근에는 뉴펀들랜드까지 연장하는 개념으로 가고 있다. 그러나 여기선 IAT의 북동쪽 끝단을 가스페 반도의 캡 가스페(Cap-Gaspe)로 보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니카 2013.02.04 10: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위를 깎아놓은 듯한 절벽이 푸른 바다와 아찔함을 주네요. 독특하고 아름다운 해안선입니다.

  2. 보리올 2013.02.04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스페는 오랜 시간 조류와 파도에 침식된 해안선이 발달했지요. 시간나면 한번쯤 가볼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3. 우와 2014.01.08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질이 너무 좋네요
    사진들이 하나같이 이쁨!
    저도 캐나다 살지만 저런 곳은 못가보았는데...
    이번에 학교 숙제하면서 자료 참고할만한게 있나 해서 와봤는데
    기분좋아지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보리올 2014.01.11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숙제에 도움이 되셨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이런 댓글은 늘 저를 기분 좋게 합니다. 포리옹 국립공원은 한번 다녀오셔도 후회 없으실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