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프 조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11.30 [노바 스코샤] 페어몬트 리지 (2)
  2. 2013.11.28 [노바 스코샤] 케이프 조지 트레일

 

 

앤티고니쉬(Antigonish)를 벗어나 케이프 조지로 가다가 도로 옆에 하이킹 트레일을 알리는 표지판을 보고 차를 세웠다. 지난 번에 여기를 지나며 이 트레일 표지판을 본 기억이 있어 오늘 산행 코스로 페어몬트 리지(Fairmont Ridge) 트레일을 찾은 것이다. 산행 기점에 있는 지도를 꼼꼼히 살피면서 산행 루트를 짜야만 했다. 이 트레일은 여섯 개의 짧은 루프 트레일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모두를 걸으면 10.8km 길이고, 가장 높은 지점은 해발 370m라 했다. 우리는 전체 트레일 중에서 일부를 골라 9km 정도 걸은 것 같았다. 하지만 눈길 산행이라서 거의 네 시간이 걸렸다.  

 

이 산행을 위해 새로 스노슈즈를 구입했다. 눈이 깊으면 허벅지까지 푹푹 빠져 엄청난 고생을 한다. 스노슈즈는 그것을 막아주는 가장 편리한 도구다. 밴쿠버에 이미 두 개나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리 비싸지 않은 것으로 골랐다. 바닷가에서 시작해 처음부터 오르막이 나타났다. 리지로 오르면 바다를 내려다 볼 수 있는 벤치가 있었다. 시야가 탁 트이며 일망무제의 대서양이 나타났지만 날씨가 흐려 그리 아름다운 풍경을 보여주진 않았다. 대신 산 속에서 발견하는 소소한 것들, 즉 이끼나 버섯, 배배 뒤틀린 나무 줄기, 나무 껍질에 그려진 문양 등에 자꾸 시선이 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11.30 10: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라스 전시회에 가셨을 때 풍력발전기 모형이 있었어요... 직원들을 트렉킹 동호회원으로 만드셨어요??

  2. 보리올 2013.11.30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그랬군요. 가급적이면 회사 이야긴 여기에 적지 않으려 했는데 사진을 통해서 이미 기밀이 샜었네요. 뉴질랜드는 풍력 발전을 어느 정도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앤티고니쉬 카운티(Antigonish County)의 케이프 조지(Cape George)를 찾았다. 케이프 조지 트레일을 타기 위해서다. 케이프 조지는 케이프 투 케이프(Cape to Cape) 트레일의 동쪽 기점이다. 이 트레일은 여기에서 시작해 서쪽에 있는 케이프 치그넥토(Cape Chignecto)까지 400km를 달리는 장거리 트레일로 아직 전구간이 완공되지는 않았다. 케이프 조지 트레일도 33km나 되기 때문에 하루에 전체를 걷기는 좀 어렵고 두세 번의 일주 코스로 나누면 좋다.

 

겨울을 벗어나 봄으로 접어드는 시기라 산길은 꽤나 황량하게 보였다. 봄기운이 완연해지면서 겨우내 쌓였던 눈이 왕성하게 녹고 있었다. 겨울의 잔재라고는 시냇물이 졸졸 흐르는 계류에 맺힌 고드름이 전부였다. 이것도 며칠 있으면 모두 녹아 없어질 것이다. 조만간 산천이 푸른 색으로 뒤덮이면 다시 오리라 마음 먹었다. 높은 지점에 다다르자, 산 아래로 일망무제의 대서양과 조그만 어촌마을인 발렌타인 코브(Ballantynes Cove)가 시야에 들어왔다. 아직 랍스터나 참치를 잡기엔 너무 이른 시기라 포구가 무척이나 한산해 보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