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지인 한 분이 얼마 전에 캠퍼밴을 구입하곤 내가 캐나다로 돌아오길 기다리고 있었다. 첫 시승이란 의미도 있었지만 어찌 보면 나에게 새 차를 자랑하고 운전도 맡길 요량으로 보였다. 새로 구입한 캠퍼밴 체험을 마다할 이유가 없어 시차 적응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밴쿠버 아일랜드(Vancouver Island)로 가는 BC 페리에 올랐다. 코목스(Comox)까지 올라가 차를 인수했다. 차량은 다임러 벤츠에서 만든 차체를 사스캐처원에 있는 플레저웨이(Pleasure-Way)란 업체에서 모터홈(Motorhome)으로 개조한 것이었다. 일반 승용차에 비해 차체가 높고 묵중해서 처음에는 운전에 좀 애를 먹었지만 금방 익숙해졌다. 포트 하디(Port Hardy)까지 올라가자고  마음을 먹고 출발했으나 졸음이 몰려와 캠벨 리버(Campbell River)에서 차를 세우고 하룻밤 묵을 캠핑장을 찾았다. 엘크 폴스(Elk Falls) 주립공원에 있는 캠프사이트는 널찍했고 옆자리와는 상당한 간격을 두고 있어 마음에 들었다. 레인저의 친절도 한 몫했다. 저녁을 지어 먹고 퀸삼 네이처 트레일(Quinsam Nature Trail)을 걷고는 캠프파이어 불을 지피다가 비가 쏟아져 차로 철수했다.

 

캠벨 리버에 있는 팀 홀튼스에서 모닝 커피 한 잔 하곤 차를 몰아 포트 하디로 향했다. 인포 센터에 들러 시내 지도부터 받았다. 포트 하디는 밴쿠버 아일랜드의 북동쪽 끝단에 위치한 인구 4,000명의 작은 도시다. 프린스 루퍼트(Prince Rupert)로 가는 페리가 여기서 출발해 교통의 요충지로 불린다. 이곳에선 매년 축제가 열리는데, 오늘날 포트 하디를 있게 한 주요 자원 세 가지, 즉 어업(Fishing)과 목재(Logging), 광물(Mine)에서 첫 마디를 따 피로미 데이즈(Filomi Days)라 부른다. 캐럿 공원(Carrot Park)에 세워진 표지판에도 그 세 가지가 나란히 적혀 있었다. 공원 이름에 걸맞게 나무를 깎아 만든 당근이 세워져 있었고, 그 옆엔 전몰장병 위령비가 있었다. 바닷가를 거닐며 맑은 공기 맘껏 들이키곤 현지인이 피시앤칩스(Fish & Chips)를 잘 한다고 추천한 식당을 찾아갔다. 캡틴 하디스( Captain Hardy’s)란 식당이었는데, 싱싱한 생선을 튀긴 바삭바삭함을 기대했건만 내 입맛에는 그리 맞지 않았다. 제대로 요리한 피시앤칩스를 찾기가 이리도 힘이 든다.




 캠벨 리버에서 멀지 않은 엘크 폴스 주립공원의 퀸삼 캠핑장에 들었다. 조용하고 공간이 널찍해 쾌적한 밤을 보낼 수 있었다.








퀸삼 캠핑장에서 출발해 퀸삼 강을 따라 걷는 퀸삼 네이처 트레일







캐럿 공원 인근을 돌며 포트 하디가 자랑하는 명소를 둘러 보았다.




피시앤칩스를 먹기 위해 찾아간 캡틴 하디스 식당은 사람들로 꽤 붐볐으나 음식은 좀 별로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밴쿠버 아일랜드를 다녀오는 길에 우리가 갔던 길로 되돌아오는 대신 코목스에서 페리를 타고 파웰 리버(Powell River)로 건너가 선샤인 코스트를 따라 내려오기로 했다. 이 코스는 밴쿠버까지 페리를 세 번이나 타야 하는 불편함이 따르고 페리 비용 또한 배로 든다. 하지만 밴쿠버에 살면서도 선샤인 코스트는 자주 가기가 어려운 곳이라 이번 기회에 들려오기로 한 것이다. 선샤인 코스트는 밴쿠버와 페리로 연결된 랭데일(Langdale)에서 런드(Lund)까지 180km에 이르는 해안 지역을 일컫는다. 밴쿠버에서 배를 타고 가기 때문에 섬으로 드는 느낌이 들지만 실제는 캐나다 대륙의 일부분이다. 차를 몰아 밴쿠버로 내려오면서 공연히 이 길을 택했다는 생각이 몇 번이나 들었고, 바삐 움직였음에도 불구하고 시간적으로 많이 쫓긴 여행이었다.

 

이 세상에 선샤인 코스트라 불리는 지역이 몇 군데 있다. 영국과 호주, 뉴질랜드, 남아공에도 이 이름을 쓰는 해안 지역이 있는데 모두가 햇살이 많이 드는 곳이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캐나다의 선샤인 코스트도 연중 2,400시간 이상 햇살을 받는다고 하는데 솔직히 그 수치가 많은 것인지 가늠이 되질 않는다. 이 지역이 맑은 날이 많고 일조량이 많은 것은 밴쿠버 아일랜드에 있는 산악지형 덕분이다. 태평양을 건너오는 비구름이 밴쿠버 아일랜드를 남북으로 가로지르는 높은 산맥에 부딪쳐 비를 뿌리기 때문에 산맥 건너편인 선샤인 코스트는 비가 적다. 예전에 어떤 자료를 조사하다가 알게 되었는데 이 산맥을 사이에 두고 밴쿠버 아일랜드 동해안과 서해안에 있는 어느 두 도시는 연간 강수량이 10배나 차이를 보였다고 한다.

 

바다를 건너는데 30분이면 충분할 것이라 예상했던 코목스~파웰 리버까지의 페리가 무려 1시간 30분이나 걸렸다. 우리가 소요시간을 잘못 안 것이다. 파웰 리버 구경을 생략하고 바로 북으로 향했다. 101번 도로 종점인 런드로 가기 위해서다. 런드는 데설레이션 사운드(Desolation Sound) 해양주립공원이나 코플랜드 아일랜즈(Copeland Islands) 해양주립공원으로 드는 거점이라 의외로 부산했다. 바닷가에 정박해 있는 워터 택시들도 몰려드는 관광객들을 실어 나르느라 성업 중인 것으로 보였다. 사람들은 여기서 하이킹 외에도 카약과 요트, 낚시, 스쿠버 다이빙을 주로 즐기는 모양이었다. 우리가 런드를 방문한 주요 관심사인 101번 도로의 북쪽 마일 제로(Mile Zero) 기념비에서 사진 한 장 찍고 남하를 시작했다.

 

왼쪽으로는 험봉이 솟아있고 오른쪽으론 바다가 펼쳐지는 도로를 줄곧 달렸다. 바다 건너엔 밴쿠버 아일랜드가 빤히 보였다. 솔터리 베이(Saltery Bay)에서 얼스 코브(Earls Cove)까지 두 번째 페리를 탔다. 배에서 내려 에그몬트(Egmont)로 들어섰다. 에그몬트는 스쿠컴척 내로우즈(Skookumchuck Narrows) 주립공원으로 드는 작은 어촌마을이다. 거기서 간단하게 점심을 먹었다. 스쿠컴척 내로우즈는 엄청난 속도의 조류가 흘러가며 소용돌이를 만드는 곳인데, 이런 현상은 모두 조수간만의 차에 의해 발생한다. 조수간만의 차가 3m라면 이곳을 지나는 바닷물이 자그마치 2,000억 갤론이나 된다고 한다. 조류도 엄청 빨라 어느 때는 시속 30km가 넘는다고 한다. 부지런히 걸어 스쿠컴척 내로우즈에 도착했더니 카약이나 보드를 타고 그 거센 조류를 즐기는 젊은이들이 몇 명 있었다. 그 친구들은 모험을 즐기고 우리는 그 친구들이 연출하는 아슬아슬한 장면을 즐겼다.

 

 

 

코목스에서 파웰 리버로 가는 BC 페리 선상에서 바라본 선샤인 코스트 산악 지형.

 

 

 

101번 도로의 북쪽 종점인 런드는 해양공원을 찾는 사람들로 붐볐다.

 

 

솔터리 베이에서 얼스 코브까지 가는 두 번째 BC 페리 선상.

 

 

 

한적한 어촌마을인 에그몬트는 스쿠컴척 내로우즈를 찾는 사람들의 발길이 잦다.

 

 

 

 

 

 

 

 

모험심으로 가득한 젊은이들이 스쿠컴척 내로우즈에서 거센 조류를 즐기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8.21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한국은 너무 덥습니다 ~ 스쿠컴척 내로우즈에서 수상 스포츠를 즐기는 모습만 봐도 시원하네요! 저들이 부럽습니다 ~

    • 보리올 2016.08.22 1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밴쿠버도 며칠간 30도가 넘었다 하는데 내가 오니까 20도로 떨어졌더구나. 더운기운이 전혀 없네. 나만 피서를 한 것 같은데 미안해서 어쩌지?

  2. 시애틀 2016.08.22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샤인 코스트" 이름이 멋지군요. 바다 조류가 엄청 나 보입니다.
    캐나다 자연은 정말 좋아요. 전에 가족과 시애틀에서 알래스카 호머까지
    왕복 자동차 여행을 했을때 보았던 캐나다의 자연은 자주 생각 납니다.^^
    요즘도 하이킹 자주 하시는지요?

    • 보리올 2016.08.22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름을 건강하게 잘 보내고 계시는지요? 전 몽블랑과 노르웨이 하이킹 잘 마치고 오늘에사 밴쿠버로 돌아왔습니다. 언제 캐나다 자연을 만끽하러 한번 건너오시죠.

  3. 시애틀 2016.08.23 0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럽에 다녀오셨군요. 몽불랑은 멀리서만 바라본게 다인데, 작년에 가족과 오스트리아 Innsbruck에서 스위츨랜드 Interlaken까지
    걸었을때 도착후 케이블카로 주변 산에 오르니 몽블랑이 보이더군요. 노르웨이는 여름 낮시간도 길고 해서 하이킹과 자연을 즐기시기에
    시간이 충분했을것 같군요. 세상을 둘러보며 걸으시는 보리올님은 정말 건강한 삶을 사시는군요. 저희 가족도 많이 걷는 편입니다.
    올여름에는 가족모두 한달간 프랑스와 스페인 포르투칼을 걷고 왔습니다. 저도 어제 시애틀에서 시카고 까지 4천마일 자동차여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왔습니다. 보리올님과 언제 만나면 서로 이야기거리가 무척 많을듯 하군요..^^

    • 보리올 2016.08.23 2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으로 대단하십니다. 이번 유럽 여행은 누구의 부탁이 있어서 반은 일로 다녀온 겁니다. 몽블랑 아래에 있는 샤모니와 노르웨이는 거의 30년만에 재회한 것이라 나름 감회가 깊었죠. 언제 커피 한잔 하면서 여행이야기 한번 나눠볼까요?

 

코목스에서 19A 하이웨이를 타고 북상을 했다. 밴쿠버 아일랜드의 북동쪽 해안에 위치한 캠벨 리버를 지나게 되었다. 인구가 3만명이나 된다고 하더니 도시의 규모가 상당히 컸다. 이 도시는 연어 낚시로 유명한 곳이다. 스스로를 세계 연어 수도(Salmon Capital of the World)’라 부를 정도다. 자이언트 치눅(Giant Chinook)을 비롯해 다섯 종의 연어가 산란을 위해 고향으로 회귀를 하면서 캠벨 리버에 면해 있는 바다, 즉 디스커버리 패시지(Discovery Passage)를 지나기 때문이다. 이 목이 좁은 바다만 잘 지키면 연어를 낚는 것은 시간 문제로 보였다. 연어 낚시를 위해 디스커버리 피어(Discovery Pier)200m 길이의 다리를 만들어 놓았다. 그 위에서 낚싯대를 드리우고 그 날의 운수를 시험하기만 하면 되었다.

 

바다를 따라 올라가면서 가장 먼저 우리 눈에 띈 것은 바다 건너 선샤인 코스트(Sunshine Coast)의 산악 지형이었다. 바다에서 곧바로 솟아오른 봉우리들이 멋진 스카이라인을 만들어 놓은 것이다. 선샤인 코스트에서 바로 올려다보는 것보다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여기서 보는 것이 더 장관이었다. 캠벨 리버 초입의 바닷가에선 나무 조각 전시회가 열리고 있었다. 그 지역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들의 전시회인가 보다 하고 차를 세웠더니 지난 6월에 열렸던 체인톱 조각전에 참여했던 작품들이라고 한다. 아름드리 나무들이 우거진 덕분에 일찍부터 벌목이 발달했던 나라인지라 이런 시합도 열리는 모양이었다. 어미곰과 새끼곰 세 마리를 조각한 작품은 체인톱으로 이렇게 정교하게 나무를 깎아낼 수 있을까 궁금증을 자아낼 정도였다.

 

디스커버리 피어에 들러 바다 위에 놓은 다리를 걸었다. 낚시꾼들이 몇 명 눈에 띄었다. 열 살쯤 되어 보이는 아이들이 낚시를 하고 있기에 고기를 좀 낚았냐고 물었더니 아직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샌드위치와 피시 앤 칩스(Fish & Chips)를 파는 가게가 있어 가격표를 훝어 보았다. 꽤나 비싸단 느낌이었다. 그래서 한 주민에게 피시 앤 칩스를 잘 하는 식당이 있냐고 물었더니 바로 딕스(Dick’s)로 가라는 것이 아닌가. 페리 터미널 옆에 있는 수상가옥에 식당이 있었다. 유명세를 반영하듯 사람들이 꽤 많았다. 대구(Cod)로 만든 피시 앤 칩스를 시켰더니 세 조각에 15불을 받는다. 테이블에 둥그런 구멍이 네 개나 뚫려 있어 그 용처가 궁금했다. 주문한 음식이 나온 후에야 그 이유를 알았다. 종이를 고깔 모양으로 만들어 그 안에다 생선 튀김과 감자 튀김을 담아주었는데, 그 종이 고깔을 구멍에 넣으니 딱 맞았다. 재미있는 착상에 웃음이 절로 나왔지만 음식 맛은 좀 그랬다.

 

 

 

캠벨 리버의 바닷가 풍경. 바다 건너 선샤인 코스트가 펼쳐졌다.

 

 

 

캠벨 리버의 쇼어라인 예술협회(Shoreline Arts Society)에서 주관한 체인톱 조각 전시회.

지난 6월에 치뤄진 시합에서 수상한 작품들을 모아 놓았다.

 

 

 

 

 

 

 

디스커버리 피어엔 연어 낚시를 위해 약 200m 길이의 다리를 바다 위에 설치해 놓았다.

 

 

 

 

 

 

 피시 앤 칩스로 유명한 딕스 식당을 현지인 추천으로 찾아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밴쿠버 아일랜드(Vancouver Island)로 가는 BC 페리에 올랐다. 웨스트 밴쿠버(West Vancouver)의 홀슈베이(Horseshoe Bay)에서 나나이모(Nanaimo)로 가는 배를 탄 것이다. 여름철 성수기로 들어선 때문인지 선상에는 여행하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갑판에 서서 시원한 바람을 쐬며 해안산맥(Coast Mountains)의 웅장한 자태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여행을 떠난다는 느낌이 물씬 들었다. 저건 하비(Harvey) 산이고 그 옆엔 브룬스윅(Brunswick) , 그리고 저건 해트(Hat) . 봉우리 하나씩을 찍어 이름을 맞혀보는 재미도 쏠쏠했다. 약 한 시간 반을 달려 나나이모에 도착해 장을 보았다. 첫날은 코목스(Comox)에 있는 지인 집에서 신세를 지지만 나머지 3일은 캠핑을 할 계획이었기 때문이다.  

 

19번 하이웨이 상의 퀄리컴 비치(Qualicum Beach)에서 4번 하이웨이로 갈아탔다. 예전에 토피노(Tofino)로 가기 위해 몇 번 지났던 길이라 낯설지는 않았다. 우리의 목적지는 맥밀런 주립공원(MacMillan Provincial Park) 안에 있는 커시드럴 그로브. 퀄리컴 비치에서 서쪽으로 25km 지점에 위치한다. 카메론 호수(Cameron Lake) 남서쪽에 자리잡은 커시드럴 그로브는 수 백 년 묵은 고목으로 우거진 숲이다. 나무와 나무 사이로 난 트레일은 난이도가 거의 없어 설렁설렁 산책하는 기분으로 걸어도 좋았다. 4번 하이웨이가 그 숲을 반으로 동강내며 가로지르기 때문에 한쪽을 먼저 보고 길을 건너 다른 쪽으로 이동해야 한다. 캐나다 CBC 텔레비전에서 2007년에 캐나다 7대 불가사의를 투표에 부쳐 선정하였는데, 이곳이 그 일곱 군데에는 들어가지 못했지만 그래도 상위권에 들었던 곳이라 했다.

 

하이웨이 남쪽은 더글러스 퍼(Douglas Fir)가 주종인 숲이 펼쳐졌다. 리빙 포레스트(Living Forest) 트레일과 빅 트리(Big Tree) 트레일로 불리는 짧은 트레일이 있었다. 세 사람이 나무 줄기를 둘러싸도 닿지 않을 정도의 둘레니 도대체 몇 년이나 자란 것인지 궁금했다. 빅 트리 트레일에는 높이가 75m, 둘레가 9m가 넘는 수령 800년 묵은 나무도 있었다. 하이웨이 북쪽에 있는 숲은 더글러스 퍼보다는 웨스턴 레드 시더(Western Red Cedar)가 많았다. 올드 그로스(Old Growth) 트레일을 한 바퀴 돌았다. 나무 껍질로 만든 올빼미를 나무에 걸어놓아 방문객을 즐겁게 했다. 대단한 작품은 아니었지만 아이디어가 돋보였다. 강풍에 넘어진 나무들이 뿌리를 드러내놓고 누워 있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워낙 강수량이 풍부한 지역이라 나무가 뿌리를 깊이 내릴 필요가 없어 그리 심하지 않은 폭풍에도 쓰러지는 나무가 많은 까닭이다.

 

코목스로 올라가면서 도중에 누굴 만나러 로이스턴(Royston)을 들렀다.  19A 하이웨이 상에 있는 조그만 마을인데, 바다를 끼고 있어 잠시 바닷가를 걸었다. 잔잔한 바다 건너편으로 캐나다 본토에 해당하는 선샤인 코스트(Sunshine Coast)가 시야에 들어왔다. 울퉁불퉁한 봉우리들이 우리에게 손짓을 하는 듯 했다. 코목스 지인 집에 짐을 풀었다. 주인장이 준비한 저녁을 먹곤 산책에 나섰다. 이 집으로 최근에 이사를 왔는데 골프장 안에 주택들이 들어서 있어 조경도 훌륭했지만 스트라스코나 주립공원(Strathcona Provincial Park) 안에 있는 코목스 빙하가 한 눈에 들어와 가슴을 설레게 했다.

 

 

홀슈베이에서 나나이모로 가는 BC 페리에 올랐다.

 

 

 

 

 

 

 

 

 

 

 

 

 

오래된 전나무와 삼나무가 가득한 커시드럴 그로브를 산책하는 것은 일종의 성지순레 같았다.

 

 

로이스톤 바닷가를 거닐며 바다 건너 선샤인 코스트를 감상할 수 있었다.

 

 

해질녘 코목스 골프장에서 바라본 코목스 빙하.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목스 도심을 구경한다고 밖으로 나섰다. 다운타운이라고 해야 그리 크지는 않았다. 타운을 가로지르는 도로 양편으로 상가가 밀집된 곳을 걷다가 눈에 띄는 것이 거의 없어 마리나로 내려섰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날씨라 우산을 받쳐들고 바닷가를 걸었다. 마리나 역시 크진 않았지만 요트가 계류되어 있는 조용한 바다가 마음에 들었다. 코목스가 해안 도시라 하지만 해발 1,585m의 마운트 워싱턴(Mt. Washington)이 그리 멀지 않다. 이 산에 스키 리조트가 자리잡고 있어 여길 찾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고 한다. 그러고 보니 코목스는 산과 바다가 아름답게 조화를 이룬 곳이라 할만 했다. 하지만 우리는 이번 방문길에 마운트 워싱턴을 들르지는 않았다.  

 

코목스 밸리 공항과 공군기지가 있는 곳도 지나쳤다. 드라이브 삼아 둘러본 탓에 일부러 차를 세우진  않았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여기에 공군기지가 들어서면서 코목스가 본격적으로 발전을 이루게 되었다고 한다. 2012년인가, 밴쿠버를 출발해 인천공항으로 가던 대한항공 소속의 보잉 777 여객기가 테러 위협으로 급히 회항하여 코목스 공군기지에 비상착륙했던 적도 있다. 이 공군기지 덕분인지 코목스는 밴쿠버 섬에서 빅토리아 다음으로 큰 규모의 공항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정기 노선은 아니지만 아주 가끔은 국제선도 뜬다고 하니 이 또한 코목스의 자랑거리기도 하다.

 

 

[사진 설명] 코목스 다운타운에서 이 어선 모양의 조형물 외에는 우리 눈길을 끄는 것은 거의 없었다.

 

 

 

 

 

 

[사진 설명] 마리나 공원(Marina Park)은 바닷가에 자리잡은 요트 계류장이었다. 비가 내리는 날씨라 사람도 거의 볼 수가 없었다. 고즈넉한 분위기가 마음에 들어 우산을 들고 바닷가를 좀 거닐었다.

 

 

 

[사진 설명] 조류가 만든 2.4km 길이의 사구가 방파제 역할을 하고 있는 구스 스피트 파크(Goose Spit Park)를 둘러 보았다. 그 끝에는 군부대가 위치해 있어 끝까지 갈 순 없었다. 바닷가엔 부목들이 많이 쌓여 있었고 야생 오리들이 한가롭게 먹이를 찾고 있었다. 여기서 바다 건너 코목스 하버를 바라볼 수도 있었다.

 

 

 

[사진 설명] 태평양 연안에 살던 원주민 부족들의 전통 문화를 재현하는 한 예술가의 집에서 하루 묵는 영광을 얻었다. 거실 벽에 붙어있는 그의 조각 작품들이 우리 시선을 강하게 잡아 끌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4.04 0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래 사진과 같은 날 아니었어요?
    날씨가 많이 다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