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위찬 원주민 부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9.13 [밴쿠버 아일랜드] 슈메이너스(Chemainus) (2)

 

나나이모에서 빅토리아(Victoria)로 내려가면서 처음 들른 곳이 바로 슈메이너스였다. 이 도시는 참신한 아이디어 하나로 보잘 것 없던 마을을 꽤나 유명한 관광지로 탈바꿈시킨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슈메이너스는 한때 목재산업으로 번창했던 마을이었다. 하지만 이 도시를 지탱하던 홀슈베이 제재소가 문을 닫으면서 마을 전체가 경제적인 위기에 봉착하자, 새로운 활로를 모색하던 차에1982년부터 해마다 건물 외벽에 벽화를 몇 점씩 그려 넣어 이제는 캐나다를 대표하는 문화마을로 탄생한 것이다. 벽화로 마을을 도배했다고나 할까. 40여 점의 벽화를 보기 위해 매년 40만 명의 관광객이 여기를 찾아와 돈을 쓰기 때문에 경기도 어느 정도 살아났다고 한다. 마을에 도착해 관광 안내소에서 나눠준 지도를 들고 벽화를 찾아 나섰다. 코위찬(Cowichan) 원주민 부족 얼굴부터 초기 탐험가나 벌목공들의 생활상, 주민들의 일상을 그린 벽화를 둘러보며 마을을 한 바퀴 둘러 보았다.

 

북미를 여행하다 보면 한때는 광산이나 벌목으로 호황을 누리다가 광산이 폐쇄되거나 벌목이 중지되면서 하루 아침에 유령도시도 변한 마을을 만난다. 고스트 타운(Ghost Town)으로 전락해 사람도 없이 지도 상에나 겨우 이름을 남기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역경을 지혜롭게 이겨낸 경우도 많다. 슈메이너스처럼 주민들이 모여 그들의 미래 테마를 결정하고 마을을 새롭게 꾸미는 것이다. 캐나다 온타리오(Ontario) 주에도 슈메이너스의 케이스를 그대로 모방한 곳이 있다. 조지안 베이(Georgian Bay)에 면해 있는 미드랜드(Midland)라는 도시는 경제를 이끌던 조선소가 문을 닫고 철도마저 다른 곳으로 옮겨가자, 1991년부터 예술가를 고용해 건물 외벽에 벽화를 그리기 시작했다. 미국 워싱턴 주에도 비슷한 경우가 있다. 독일 바바리안 마을로 변신한 레벤워스(Leavenworth)나 옛날 풍의 서부도시로 마을을 꾸민 윈스롭(Winthrop) 등이 대표적인 케이스다.

 

 

 

마을 전체에 벽화를 그려 변신에 성공한 슈메이너스는 첫눈에도 깔끔하고 잘 정돈된 마을이었다.

 

 

 

사람이 살아가는 공간에 벽화를 그려 놓아 인간과 건축물을 잘 조화시키고 있었다.

 

 

 

 

 

 

 

 

 

 

벽화를 통해 마을의 역사와 문화, 옛 생활상을 보여주려는 노력이 돋보였다.

벽화 하나하나에 이름이 붙어 있지만, 슈메이너스 바닷가로 들어오는 레인디어(Reindeer)란 배를 바라보는 원주민 여인,

이 지역에 살았던 원주민 부족의 얼굴을 그린 벽화는 꽤나 유명한 듯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9.26 0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군가는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미술이 슈메이너스의 몫을 톡톡히 하네요! 참 매력있습니다 ~ 저도 최근에 미술 전시회를 종종 가곤합니다.

    • 보리올 2016.09.26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 마을이나 도시의 미래를 좌우하는 것이 이처럼 아이디어라면 아이디어의중요성이 얼마나 큰지 알 수 있지. 인생 경륜이나 여행이 아이디어를 풍부하게 하는데 일조하지 않을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