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트에서 아침을 맞았다. 간단하게 아침을 해결하곤 공원을 빠져 나가기 전에 한 군데 트레일을 더 걷기로 했다. 브로큰 톱 루프 트레일(Broken Top Loop Trail)이라 불리는 2.9km 길이의 트레일로 들어섰다. 뾰족했던 꼭대기가 무너져 내렸다는 의미로 해석했다. 초반부터 완만한 오르막이 시작되었다. 경사가 없어서 힘이 들지는 않았다. 고도를 점점 높이자 전망이 트이면서 우리 눈 앞에 넓은 화산 지형이 펼쳐졌다. 빅 싱크 전망대(Big Sink Overlook) 아래론 용암이 흘러간 흔적이 뚜렷했다. 2,100년 전에 형성된, 아이다호에선 가장 최근의 용암 자국이라 한다. 그 흔적이 용의 형상을 닮았다 하여 블루 드래곤(Blue Dragon)이란 이름을 얻었다. 사방에 펼쳐진 황량한 화산 지형 역시 세월이 흐름에 따라 그 흔적이 희미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 세상에 세월을 이길 장사가 없다는 말이 실감난다.

 

크레이터스 오브 더 문 공원을 빠져 나와 동쪽으로 차를 몰았다. 와이오밍을 향해 가는 길이다. 공원을 나서 오래지 않아 아코(Arco)라는 마을에 닿았다. 하이웨이 세 개가 지나는 교통의 요충지이건만 인구는 1,000명도 되지 않는 조그만 마을이었다. 아침에 마시지 못 한 커피 한 잔이 생각나 마을을 뒤졌지만 카페가 없었다. 카페 대신에 우리가 발견한 것은 마을 뒷산의 바위에 하얀 글씨로 적어놓은 숫자들이었다. 지나가는 노인에게 카페가 있는지를 묻다가 그 숫자가 생각나서 그 의미를 물었다. 그 절벽은 넘버 힐(Number Hill)이라 부르는데, 1920년부터 아코에 있는 고등학교에서 매년 졸업연도를 적어놓는 전통이 만든 산물이라는 것이 아닌가. 저걸 바위에 적다가 행여 인명 사고는 나지 않았는지 궁금했지만 더 묻지는 않았다. 26번 하이웨이를 달려 와이오밍으로 향했다.










빅 싱크와 블루 드래곤을 보기에 좋았던 브로큰 톱 루프 트레일을 아침 산책 겸해서 걸었다.




버팔로 케이브(Buffalo Cave)는 용암이 흘렀던 튜브가 무너져 안으로 함몰된 곳으로 진짜 동굴처럼 보였다.





넘버 힐이라는 절벽이 돋보였던 아코 마을에서 카페를 찾다가 결국은 포기하고 말았다.




차를 몰아 와이이밍으로 향하는 26번 하이웨이를 달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레이터스 오브 더 문 안에 있는 인페르노 콘(Inferno Cone)은 참으로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용암을 분출했던 분화구도 아니면서 조그만 산 모양을 하고 있었다. 화산 지대에 화산재로 만들어진 이런 산이 있으리라곤 상상도 못 했다. 우리 눈 앞에 검은 언덕 하나가 놓여 있었다. 그런데 불타는 지옥이나 아수라장을 의미하는 인페르노라는 단어를 왜 여기에 썼을까가 궁금해졌다. 검은 색 화산재가 쌓여 있는 언덕 위로 올라갔다. 경사가 심하지 않아 그리 힘들지는 않았다. 거리도 왕복으로 1km도 채 되지 않았다. 해발 1,884m의 꼭대기에 오르니 사방으로 조망이 트였다. 여기에서도 강인한 생명력을 자랑하는 식물들이 서식하고 있었고, 어떤 종류는 척박한 환경에서 꽃까지 피우고 있었다. 여기저기 죽어 넘어진 나무 옆에는 열심히 삶을 유지하는 나무도 있었다.

 

스패터 콘스(Spatter Cones)는 크지 않은 돌무덤 속에 우물처럼 구멍이 파인 곳을 일컬었다. 과거에 그 안에서 용암이 폭발하듯이 공중으로 솟구쳤다는 곳이다. 일반적으로 용암이 분화구에서 줄줄 흘러내리는 것과는 형태가 좀 달랐다. 아스팔트 길을 걸어 바위 위로 올랐다. 우물같이 생긴 벤트를 들여다 보았지만 별다른 특징은 보이지 않았다. 공원을 한 바퀴 도는 루프 드라이브를 달려 캠핑장으로 돌아오다가 마멋(Marmot)과 여우를 만나는 행운을 가졌다. 마멋이야 산행을 하면서 자주 보는 동물이지만 여우는 사실 보기가 쉽지 않다. 이런 화산 지역에서 먹잇감이나 있는지 모르겠다.


 




검은 화산재가 쌓여 이뤄진 인페르노 콘은 특이한 화산 지형을 보여 주었다.



정상부는 제법 해발 고도가 있어 사방으로 트인 조망을 감상하기 좋았다.




정상부를 뒤덮고 있는 드워프 벅위트(Dwarf Buckwheat)가 마침 꽃을 피우고 있었다.



인페르노 콘을 내려와 그 옆에 있는 스패터스 콘스로 가면서 비현실적인 풍경을 보여주는

인페르노 콘의 사면을 유심히 쳐다 보았다.






마치 바위 속에 있는 우물처럼 생긴 스패터 콘스.



7마일에 이르는 루프 드라이브에서 몇 종의 야생동물을 만났다. 여기서 마멋외에도 여우까지 볼 수 있었다.


크레이터스 오브 더 문 공원 안에 위치한 캠핑장에서 하루 묵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