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열 나탈 국립공원(Royal Natal National Park)에서 하루는 투켈라 폭포(Thukela Falls)로 산행을 다녀왔고, 그 다음날은 드라켄스버그 산자락에서 골프를 치기로 했다. 텐델레 캠프를 나와 차로 30분 걸려 골프장에 닿았다. 앰피씨어터(Amphitheatre)를 바라보며 골프를 즐기기에 좋은 위치에 있었다. 9홀 골프장으로 만들었지만 티는 18개가 있어 18홀처럼 즐길 수 있었다.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가진 입지 조건에도 골프장에 손님은 우리 밖에 없었다. 난 골프를 좋아하지 않고 본래 배운 적도 없어 두 친구만 치라고 하곤 그 뒤를 쫓아다니며 사진이나 찍었다. 좀 무료하긴 했지만 멀리 포진한 산봉우리를 보며 푸르름이 가득한 골프장을 걷는 것도 싫진 않았다. 골프를 마치고 가까운 곳에 있는 타워 오브 피자(Tower of Pizza)를 찾았다. 옆에 사일로가 있는 것을 보니 예전에 농장이었던 건물을 피자 레스토랑으로 개조한 듯했다. 여긴 화덕에서 구운 피자로 유명한 곳이다. 테이블과 의자를 모두 철로 만들어 검게 칠한 것도 인상적이었지만, 철로 만든 메뉴판과 삽 두 자루로 만든 의자 뒷받침은 꽤나 흥미로웠다. 멋진 아이디어 때문인지 화덕에서 막 나온 피자가 더 맛있는 듯했다. 식사 후에는 몇 시간을 운전해 요하네스버그로 돌아왔다.

 

드라켄스버그의 웅장한 산자락 아래 자리잡은 앰피씨어터 골프장에 도착했다.

 

골프장 안팎으로 푸르름이 가득한 산자락과 개울, 연못이 펼쳐져 마음을 푸근하게 했다.

 

우리 외에는 사람이 없어 시간에 쫓기지 않고 여유롭게 골프를 즐길 수 있었다.

 

테이블과 의자, 메뉴판을 모두 검은색 철로 만든 타워 오브 피자 레스토랑에서 피자 두 판을 시켜 점심으로 먹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하네스버그 친구집에서 하루 묵고는 그 친구가 운전하는 차량으로 드라켄스버그 산맥에 위치한 로열 나탈 국립공원(Royal Natal National Park)으로 향했다. 그 유명한 앰피씨어터(Amphitheatre)의 장엄한 풍경을 보러가는 길이다. 요하네스버그에서 남쪽으로 거의 네 시간을 달려야 했다. 국립공원 경내에 있는 텐델레 캠프(Thendele Camp)에 숙소를 잡았다. 전에 갔었던 디디마 리조트나 로테니 리조트와 마찬가지로 숙소도 콰줄루 야생동물국(KZN Wildlife)에서 관리하고 있었다. 과거에 영국 지배를 받은 때문인지 경치가 좋은 곳이면 어김없이 이런 숙소가 들어서 있다. 체크인을 하고 샬레를 배정받았다. 거실과 부엌이 따로 있었고, 트윈 침대가 있는 방이 두 개 있었다. 전반적으로 시설은 좀 낡아 보였지만 며칠 지내기에는 아무런 불편이 없었다. 저녁이면 밖에 불을 피워 양고기 스테이크를 굽고 와인을 곁들였다. 드라켄스버그 아이콘 가운데 하나로 통하는 앰피씨어터의 전경을 눈에 담으며 친구들과 와인 한 잔 나누는 시간이 너무 좋았다. 이런 것이 소위 신선놀음이 아닐까 싶었다.

 

요하네스버그에 사는 친구가 운전하는 차를 타고 로열 나탈 국립공원으로 향했다.

 

차창을 스치고 지나가는 시골 풍경에도 아름다움과 여유로움이 넘쳤다.

 

집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한적한 마을도 지나치고, 여유롭게 풀을 뜯는 가축도 눈에 들어왔다.

 

텐델레 캠프에 있는 숙소 또한 풍경을 크게 해치지 않는 방식으로 지어져 있었다.

 

텐델레 캠프에서 구한 샬레의 내부 모습

 

샬레에서도 엠피씨어터의 장엄한 풍경을 한 눈에 담을 수 있었다.

 

밖에 설치된 그릴에 조개탄을 피워 고기를 굽고 와인 한 잔 곁들이는 여유를 즐겼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쓰는아빠 2021.01.24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그릴 사진 한 장이 앞서 본 장면들을 다 잊게 만드네요 ㅎㅎㅎ
    역쉬 세계 어디를 가든 그릴에 구운 고기에 술 한 잔이 신선놀음의 첫 단추가 아닐까 싶네요 ㅎㅎㅎ

    • 보리올 2021.01.25 16: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먹는 게 전부는 아니라 이야기하지만 여행하면서 먹는 것만큼 중요한 게 또 어디 있겠습니까. 웅장한 산악 풍경을 앞에 두고 친구들과 마시는 술 한 잔이 너무 좋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