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는 호수가 무척 많다. 캐나다 로키도 마찬가지다. 캐나다 로키가 히말라야나 알프스와 구별되는 특징 하나도 속에 호수가 유난히 많다는 사실이다. 그러면 캐나다에는 이렇게 호수가 많은 것일까? 오래 빙하기에는 캐나다 전역이 빙하로 덮여 있었다. 빙하기가 끝이 나면서 빙하들이 후퇴하기 시작했고 서서히 맨땅이 드러났다. 계곡을 따라 내려가던 빙하가 녹아 가늘고 호수를 만들었고, 뭉툭한 빙하 덩어리는 통째로 녹아 가운데가 움푹 파인 원형 호수를 만들었다. 이런 까닭으로 캐나다 호수는 대부분 빙하호라 보면 된다. 때문에 산세가 발달한 캐나다 로키에도 많은 호수가 생성되었고, 대부분이 산과 빙하, 숲과 어울려 절묘한 풍경을 만들어 놓은 것이다.

 

그러면 캐나다 로키에서 가장 아름다운 호수는 어느 것인가? 이에 대한 답은 각자의 판단에 맡길 수밖에 없다. 사람들의 미적 성향에 따라 서로 다른 답이 나올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행여 방문객 숫자가 하나의 가늠자가 된다면 루이스 호수라는 대답이 나올 것이다. 캐나다 로키에서 가장 유명한 곳으로 밴프 국립공원의 대표적인 관광지이자 아이콘이라 있다. 하지만 루이스 호수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그와 버금가는, 아니 어떤 사람은 오히려 위라고 말하는 다른 호수가 있다. 바로 모레인 호수다. 루이스 호수보다도 비취색 호수에서 맑고 청순한 느낌을 받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사진 설명] 밴프에서 레이크 루이스로 가는 중간에 만나는 캐슬 산(Castle Mountain). 우뚝 솟은 모습이 마치 성채 같아 그런 이름이 붙었다.

 

 

 

 

 

[사진 설명] 루이스 호수는 세계 10대 절경 중 하나라는 곳이다. 세계적인 관광지인만큼 늘 사람들로 들끓는다. 해발 1,732m 높이에 있는 호수인데도 실제 그런 고도감은 거의 느낄 수가 없다.

 

[사진 설명] 샤토 레이크 루이스 호텔에서 멀지 않은 곳에 스위스 가이드(Swiss Guide)란 명판이 붙은 조그만 동상이 하나 세워져 있다. 1885년 열차가 개통되면서 관광객이 몰려 오자 사람들을 산으로 안내할 산악가이드가 필요했다. 그래서 산악 경험이 풍부한 스위스인 가이드를 들여와 활용을 하였고, 그들의 업적을 기려 이 동상을 설립한 것이다.

 

 

 

[사진 설명] 빙하수가 유입되는 루이스 호수 끝단으로 가면 어렵지 않은 암벽 등반 코스가 나온다. 근처에 사는 땅다람쥐 한 마리가 우리 접근을 걱정스럽게 지켜보고 있다.

 

 

 

 

 

[사진 설명] 청색과 회색이 섞인 루이스 호수의 색깔보다 비취색 일색인 모레인 호수의 색깔이 더 맑고 청순한 느낌을 준다. 모레인 호수를 둘러싸고 있는 열 개의 봉우리, 즉 텐픽스(Ten Peaks)의 위용도 대단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멋대로~ 2014.06.30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이크 루이스에서...
    보트탔던 기억이 납니다..

    아주 아름다웠던 여름날이었는데
    옆에 호텔 화장실을 이용했던 기억도 ^^

    • 보리올 2014.06.30 16: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루이스 호수에서 카누를 타셨다니 멋진 추억을 만드신 셈입니다. 그렇게 아름다운 호수에서 카누를 탄 사람도 이 세상에 그리 많지 않거든요. 거기에 샤토 레이크 루이스 호텔도 전격 방문을 하셨다니... ㅎㅎㅎ

  2. 해인 2014.07.12 15: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모레인 호수에서 카누를 타보았지요! 너무 너무 맑았던 모레인 호숫물! 근데 노 젓는 것도 보통 운동이 아니더라고요.. 다음 날 팔에 알이 통통 베겼다는......

 

Ü 모레인 호수(Moraine Lake) : 레이크 루이스와 아름다움 측면에서 쌍벽을 이루는 호수로 레이크 루이스에서 그리 멀지 않다. 겨울이면 접근로를 폐쇄하기 때문에 들어갈 수가 없다. 진입로에 눈이 많으면 문을 여는 시기가 늦어지기도 한다. 올해는 운이 좋게도 일찍 문을 열었다. 하지만 호수엔 얼음과 눈이 많아 아름다운 진면목을 보긴 이르다. 더구나 구름이 잔뜩 끼어 텐픽스(Ten Peaks) 모두 가려 버렸다. 아쉬웠다

 

 

 

Ü 밴프(Banff) : 캐나다 로키에 오게 되면 빠지지 않고 들르는 곳이다. 야영에 필요한 물품도 사고 서울관에서 한국 음식으로 입맛을 돋구기도 한다. 밴프 스프링스 호텔(Banff Springs Hotel) 묵지는 못해도 안으로 들어가 한번 둘러볼 시간을 가졌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호텔답게 격조가 높아 보였다 

 

 

 

 

 

 

Ü 폭포(Bow Falls) : 여기도 얼음이 녹아 강물의 흐름을 수가 있었다. 낙차가 크지 않은 폭포도 모습을 드러냈다. 눈이 녹는 시즌이라 수량도 많았다 

 

 

 

Ü 캔모어(Canmore) : 밴프에서 차로 15 거리에 있는 도시. 국립공원 경계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에 개발이 자유로운 편이다. 비싼 밴프의 숙박료를 피해 캔모어로 나오는 경우도 많다. 차만 있다면 전혀 불편할 것이 없다. 캔모어 주변에도 아름다운 산들이 많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니카 2012.12.23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폭의 그림을 보는 듯 색감이 절묘합니다. 하루에도 수십 번 변하는 다양한 빛이 연출하는 색의 조화가 신기할 따름입니다.

  2. 보리올 2012.12.25 0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 로키 사진은 아직 맛보기에 불과합니다. 산에 올라 찍은 수 많은 아름다운 미미지들이 제 차례를 기다리고 있으니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3. 설록차 2013.09.06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 배경이 되는 산의 모습이 어떤지에 따라 호수 분위기가 달라지네요...역시 병풍이 좋으면 주인공 인물이 더 빛나는 법입니다...^*^

  4. 보리올 2013.09.10 14: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 로키엔 아름다운 호수들이 엄청 많습니다. 그 유명한 루이스 호수나 모레인 호수도 그 중 하나일뿐이죠. 아마 접근성이 좋아 그렇게 유명해졌을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