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툼스톤 주립공원

[유콘] 툼스톤 주립공원 – 그리즐리 크릭 트레일(Grizzly Creek Trail) 툼스톤 주립공원에서 마지막으로 산행에 나선 코스는 그리즐리 크릭 트레일. 뎀스터 하이웨이 기점에서 58.5km 지점에 산행 기점이 있다. 이 트레일은 그리즐리 패스를 넘어 모놀리스 산(Mt. Monolith) 아래에 위치한 세 개의 호수, 즉 그리즐리 호수와 디바이드(Divide) 호수, 그리고 테일러스(Talus) 호수가 있는 곳으로 간다. 각각의 호수에 캠핑장이 하나씩 설치되어 있어 백패킹 코스로는 그만이다. 툼스톤 산도 바로 여기에 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산악 풍경 또한 대단해 백패커들이 많이 찾는다. 툼스톤 주립공원을 대표하는 풍경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아쉽게도 여기까지 가진 않았다. 산행 기점에 도착했더니 빗방울이 돋기 시작했다. 일행 중 한 명이 컨디.. 더보기
[유콘] 툼스톤 주립공원 – 노스 클론다이크 리버 트레일(North Klondike River Trail) 이 트레일은 원래 노스 클론다이크 강의 상류에 있는 디바이드(Divide) 호수 야영장까지 가는 16km 길이의 트레일이다. 두터운 덤불을 헤쳐 나가야 하는 구간도 있고 진흙탕이나 개울을 건너야 하는 어려움도 있어 쉽지 않은 도전이 기다린다. 사실 우리는 이 구간 전부를 걷지는 않았다. 산행 기점에서 왕복 3.4km만 걸었으니 앞부분만 조금 맛을 본 셈이었다. 공원 당국에서도 전체 구간보다는 이 짧은 구간을 주로 홍보하고 있었다. 트레일헤드는 뎀스터 하이웨이 기점에서 71.5km 지점에 있는 툼스톤 주립공원 캠핑장 안에 있다. 18번과 19번 캠프 사이트 사이로 난 길로 들어가면 트레일이 시작된다. 아침녘이나 석양 무렵에 이 길을 걷는 것이 좋다고 해서 우리는 해질녘을 택해 나섰다. 산행을 시작하면 노스.. 더보기
[유콘] 툼스톤 주립공원 – 골든사이즈 트레일(Goldensides Trail) 툼스톤 주립공원은 한 마디로 말해서 단풍으로 불꽃처럼 붉게 타오르고 있었다. 황량한 동토의 땅에 이런 별세계가 있을 줄은 미처 몰랐다. 가을색이 폭발하고 대자연의 가을 향연이 무르익었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았다. 거기에 하늘로 치솟은 침봉들이 주는 매력은 또 어떤가. 혹자는 툼스톤 주립공원을 캐나다의 파타고니아(Patagonia)라 부른다. 이런 별세계를 탐방하려면 직접 두 발로 걸어 들어가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하지만 2,200 평방킬로미터에 이른다는 공원 안에 우리가 걸어 들어갈만한 트레일은 그렇게 많지 않았다. 더구나 자연 경관이 뛰어난 곳은 백패킹을 해서 들어가야 하는데 우리는 백패킹 준비가 되어 있지 않았다. 우리가 툼스톤 주립공원에서 가장 먼저 찾은 곳은 골든사이즈 트레일. 산행 기점은.. 더보기
[유콘 여행] 37번 하이웨이 유콘 여행을 마무리할 시각이 다가왔다. 며칠을 운전하고 올라온 댓가로 우린 유콘의 때묻지 않은 대자연을 접할 수 있었다. 여건만 허락한다면 매년 한 차례씩은 유콘의 청정한 대자연에 안겨 호젓함을 즐기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자, 이제 집으로 돌아간다. 툼스톤 주립공원을 출발해 밴쿠버까지 3,000km 거리를 운전하는데 이틀로는 부족해 하루를 더 잡았다. 뎀스터 하이웨이를 빠져나와 클론다이크 하이웨이를 달렸다. 이미 한 번 지났던 길이라고 주위를 두리번거리는 횟수가 많이 줄었다. 사진을 찍겠다고 차를 세우는 일도 없었다. 그만큼 호기심이 사라졌다는 의미고, 운전에만 집중할 수 있다는 이야기 아닌가. 주유나 식사를 위해 잠시 멈추는 일 외에는 줄기차게 차를 몰았다. 우리 걱정거리 중에 하나가 차에 부딪히는.. 더보기
[유콘 여행] 툼스톤 주립공원 우리의 유콘 여정에서 마지막 목적지인 툼스톤 주립공원(Tombstone Territorial Park)을 찾았다. 툼스톤 주립공원은 클루어니 국립공원과 더불어 유콘에서 자연 경관이 뛰어나기로 손을 꼽는 곳이다. 대자연이 살아있고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진 곳이라 우리의 유콘 여행에서도 가장 관심을 끈 목적지였다. 여기서도 몇 군데 트레일을 걸을 예정이었다. 가장 먼저 공원 안내소부터 들렀다. 트레일 정보와 지도를 얻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여기를 찾는 방문객에게 무료로 따뜻한 차를 마시도록 배려해 놓아 기분이 좋았다. 공원에서 자라는 야생초와 나뭇잎으로 차를 끓여 마시도록 해놓았는데, 차에 무엇이 들어갔는지도 친절하게 적어 놓았다. 그들의 보이지 않는 환대가 내겐 퍽이나 인상적이었다. 툼스톤 연봉은 오길비(O..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