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노라마 리지

파노라마 리지(Panorama Ridge) 밴쿠버에 살거나 어떤 일로 밴쿠버를 들르는 사람이라면 일부러 시간을 내서라도 파노라마 리지를 다녀오라 강력 추천한다. 파노라마 리지에서 보는 조망이 가리발디 주립공원에선 최고 경관 중의 하나로 꼽히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당일로 파노라마 리지를 다녀오려면 발품에 어느 정도 자신이 있어야 한다. 당일로 하기엔 힘에 부치거나 일정에 여유가 있다면 테일러 메도우즈(Taylor Meadows)나 가리발디 호수(Garibaldi Lake)에서 하룻밤 캠핑을 하고 그 다음 날 파노라마 리지를 올라도 좋다. 산행 거리는 왕복 30km이고 등반고도도 1,520m나 된다. 소요시간은 대략 10시간 이상 잡아야 한다. 산행 기점은 가리발디 호수나 블랙 터스크(Black Tusk)를 오를 때와 마찬가지로 러블 크릭(Rubb.. 더보기
골든 이어스 산(Golden Ears Mountain) 내가 사는 도시에서 가까운 산이라 밴쿠버 인근에 있는 산 중에선 가장 정감이 간다. 그래서 무슨 일이 있어도 1년에 한 번씩은 이 산을 찾자고 마음을 먹은 적도 있었다. 골든 이어스 산은 해발 1,706m로 그리 높지는 않지만, 밴쿠버 지역에 있는 산 가운데 그 형상이 특이해 눈에 띄는 명산 중 하나다. 이 산을 오르려면 왕복 24km에 11시간은 잡아야 한다. 하루 종일 걸리는 꽤나 힘든 산행 코스인 것이다. 우리도 건각 네 명으로 작은 팀을 이뤄 정상 공격에 나섰다. 처음엔 웨스트 캐니언 트레일(West Canyon Trail)을 따라 걷는다. 숲길을 지루하게 걷다가 파노라마 리지(Panorama Ridge)에 오르면 시야가 탁 트이며 엄청난 풍경을 마주치게 된다. 파노라마 리지에서 골든 이어스 정상.. 더보기
골든 이어스 산(Golden Ears Mountain) 울창한 숲속을 곧장 뚫어 만든 포장도로를 달려 골든 이어스 주립공원(Golden Ears Provincial Park)으로 들어섰다. 쭉쭉 뻗은 미끈한 나무들 사이로 하늘만 빠꼼히 보인다. 공원 초입에 설치된 표지판 위에 나무를 깎아 만든 산양 한 마리가 우릴 맞는다. 골든 이어스 산행이 처음인 노익장 두 분을 모시고 산행에 나섰다. 산행 기점은 웨스트 캐니언(West Canyon) 트레일 시작점이다. 그리 험하지 않은 트레일을 따라 두 시간 정도 걸으면 알더 프랫(Alder Flats)에 닿는다. 알더 플랫은 계류를 끼고 있는 숲속의 작은 캠핑장이다. 여기 사람들은 당일에 정상을 가기 보다는 여기서 하룻밤을 묵고 다음날 정상에 오르는 것을 선호한다. 당일 산행이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골든 이어스는 해.. 더보기
골든 이어스 산(Golden Ears Mountain) 메이플 리지(Maple Ridge)의 골든 이어스 주립공원에 있는 봉우리중 주봉을 말한다. 해발은 1,706m로 그리 높지는 않지만 밴쿠버 지역 어디서나 눈에 띄는 명산 중 하나다. 정상 아래로 브랜샤드 봉(Blanshard Peak)이 숨어 있는데, 금귀라는 이름을 갖게 된 연유가 이 봉우리의 생김새에서 나왔다고 한다. 골든 이어스를 오르려면 웨스트 캐니언 트레일(West Canyon Trail)을 따라 한참을 올라야 한다. 왕복 24km에 11시간은 잡아야 한다. 나무 다리로 개울을 건너고 앨더 프랫(Alder Flats)이란 야영장을 지나 돌길을 걷는다. 미끄러지지 않으려면 물기를 머금은 나무 뿌리나 돌부리를 잘 피해야 한다. 땡볕에 파노라마 리지(Panorama Ridge)에 오르자, 전망이 탁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