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11.15 [베트남] 땀꼭 ② (2)
  2. 2015.08.25 [노바 스코샤] 로가트 마운틴




자전거를 대여해 시골길을 달리는 일정도 투어에 포함되어 있었다. 나에게 배정된 자전거 상태가 좀 엉망이었다. 안장이 주저앉은 것을 받아 교체해 달라 했건만 여분이 없단다. 가이드를 선두로 한 자전거 행렬이 줄을 지어 마을을 빠져나갔다. 마을은 아스팔트라 괜찮았지만 곧 울퉁불퉁한 시골길로 들어서니 엉덩이가 아파 안장에 앉지 못 하고 엉덩이를 들고 타야만 했다. 그래도 눈으로 들어오는 시골 풍경이 너무 운치가 있어 모든 게 용서가 되었다. 온통 녹색 일색인 논밭이 펼쳐지고 그 뒤에 버티고 선 산자락도 그 기세가 일품이었다. 막 모내기를 마친 논을 바다라고 친다면 전체적인 느낌이 하롱베이와 비슷했다. 베트남 사람들이 땀꼭을 녹색 바다라 부르는 이유를 알 것 같았다. 사진 찍는다고 수시로 자전거를 세웠다. 일행과 거리가 벌어지는 것은 개의치 않았다. 눈이 호강했던 한 시간이 그렇게 부지불식간에 흘러갔다.


 



가이드를 필두로 한 자전거 행렬이 땀꼭의 농촌 지역으로 향했다.







 논밭 뒤로 펼쳐진 산자락이 하롱베이에서 본 풍경을 방불케 했다.


 



모내기를 끝낸 논은 녹색 바다라 부를 만큼 푸르름이 짙었다.



 

자전거를 타고 지나는 시골길이 우리 옛 고향마을 같아 마냥 정겹기만 했다.




제법 폭이 넓은 개천도 있어 농사를 짓기에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었다.



시골길을 한 바퀴 돌아 반람 마을로 되돌아왔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땀꼭 ②  (2) 2018.11.15
[베트남] 땀꼭 ①  (2) 2018.11.12
[베트남] 닌빈  (2) 2018.11.08
[베트남] 하롱베이 ③  (2) 2018.11.05
[베트남] 하롱베이 ②  (4) 2018.11.01
[베트남] 하롱베이 ①  (2) 2018.10.29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2.13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 그대로 육지의 하롱베이네요! 저도 계속 보니까 빠져들게 됩니다~ 그것도 자동차가 아닌 자전거로 둘러보는 여행이라 더 매력적입니다

 

강아지를 데리고 나선 산행에 회사 동료 한 명이 동행했다. 노바 스코샤에 있는 지인 중에 유일하게 산을 좋아하는 분이다. 계절이 이미 6월로 접어들어 산에는 신록이 우거졌다. 온통 초록색으로 뒤덮인 숲으로 들어서자 숨통이 탁 트이는 기분이 들었다. 사방 푸르름에 눈은 또 얼마나 시원했는지 모른다. 강아지도 기분이 좋은지 천방지축으로 숲 속을 뛰어다녔다. 캐나다에선 산길이라 해도 강아지를 그냥 풀어놓지는 않는다. 목줄을 해서 데리고 다녀야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는데 산을 걷는 사람이 아무도 없어 목줄을 풀어 버렸다. 야생화도 많이 눈에 띄었다. 특이한 모습을 지닌 핑크 레이디 슬리퍼(Pink Lady Slipper)가 가장 먼저 보였고, 꽃망울 형태의 빨간색 꽃과 만개한 노란색 꽃은 형태가 같은 것을 보아선 킹 데블(King Devil)이 아닌가 싶은데 100% 확신할 수는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