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스 아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9.12 [워싱턴 주] 올림픽 국립공원 ⑴ (6)
  2. 2013.01.26 워싱턴 주, 마운트 레이니어 국립공원 (2)

 

의례 서울 사람들이 남산을 잘 오르지 않듯이 밴쿠버에서 몇 년을 살면서도 국경 너머 가까이 있는 올림픽 국립공원(Olympic National Park)을 찾을 기회가 없었다. 가려고 맘 먹으면 아무 때나 갈 수 있다는 생각도 있었을 것이고, 빅토리아(Victoria) 방문길에 바다 건너 빤히 보이던 산세라 호기심도 그리 크지 않았을 것이다. 그래도 이번 여행은 나에겐 좀 별난 여행이었다. 산으로 가는 경우엔 늘 손사레를 치던 집사람이 야영을 마다않고 이번 여행길에 따라나선 것이다. 이처럼 단둘이서 산으로 드는 경우가 많지 않았기에 나로서도 좀 낯이 설었다. 긴 산행 코스는 모두 빼고 가볍게 걸을 수 있는 코스를 중심으로 일정을 짜서 집사람이 힘들지 않게끔 나름 배려를 했다.

 

3,600 평방킬로미터의 면적을 가진 올림픽 국립공원은 1938년에 국립공원으로 지정이 되었다 한다. 이 정도 크기면 미국 내에서도 꽤 큰 국립공원으로 분류가 된다. 1981년에는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수려한 산악 지형에 울창한 삼림, 그리고 광할한 해안선이 펼쳐지는 지정학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올림픽 국립공원 내 최고봉은 올림푸스 산(해발 2,432m)이며, 낮은 해발 고도에도 불구하고 60여 개의 빙하가 형성되어 있다. 연간 강수량이 3,430mm나 되며, 이 수치는 미국 전역에서 가장 많다고 들었다. 그 덕분에 온대우림이 광범위하게 발달을 했다. 숲이나 자연을 연구하는 사람에겐 매력이 넘치는 곳임에 분명하다.

 

피스 아치(Peace Arch)에서 국경을 통과했다. 어디를 가냐고 묻기에 올림픽 국립공원에 캠핑간다고 답을 했더니 왜 캠핑을 가느냐고 묻는다. 내가 황당한 표정으로 답을 하지 못하고 있으니 심사관이 오히려 재미있다는 듯 껄걸 웃는다. 썰렁한 농담이었나, 아니면 슬쩍 뗘보는 질문이었을까 궁금했지만 내가 역으로 물어볼 수는 없는 일 아닌가. 얼마 전에 받은 입국 스탬프가 살아있다고 그냥 통과를 시켜준다. 린우드(Lynnwood)에 들러 H-마트에서 장을 보았다. 미국 쪽으로 식품 가져오는 것을 엄히 막기 때문에 대부분 여기서 장을 본다. 삼오정에서 김치순두부와 고등어구이로 점심을 해결했다. 음식도 괜찮았고 사람들도 많았다.

 

에드먼즈(Edmonds)에서 킹스턴(Kingston) 가는 페리에 올랐다. 바다 건너 저 앞에 킹스턴이 보였지만 페리로는 20분이 넘게 걸렸다. 푸른 하늘에 햇볕은 쨍쨍 내리쬐지만 공기는 좀 서늘했다. 차량에 부착된 온도계는 밖의 기온이 섭씨 19도임을 알려준다. 101번 도로를 타고 포트 에인젤스(Port Angeles)에 도착했다. 예상보다는 규모가 컸다. 우선 커피부터 한 잔 하고 국립공원 초입에 있는 방문자 센터를 들렀다. 로드(Rod)란 할아버지 레인저가 우리를 맞더니 친절하게 볼거리를 알려준다. 너무 길게 설명을 해줬지만 중간에 짜를 수가 없었다. 더구나 우리가 한국인임을 알고는 바로 안녕하세요?”하며 우리 말로 인사를 건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기심과 여러가지 2014.09.23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가용~ 시원한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 보리올 2014.09.24 0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며칠 동안은 초가을 날씨를 보이더니 지금은 밖에 비가 내립니다. 이 비가 그치면 가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겠죠? 좋은 하루 되세요.

  2. 설록차 2014.09.26 0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 분이 오붓한 산행을 하셨군요..
    미국이라 그런지 차도 많고 사람도 많고 분위기가 달라 보이네요..
    또 중국 편에서 이리로 오니 확!눈이 밝아지는 느낌이에요..^*^

    • 보리올 2014.09.26 0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행이라기보다는 여행을 나섰지요. 배낭지고 오르는 산행은 다음에 시도하려 합니다. 이곳 자연도 캐나다와 비슷합니다만 방문객들은 훨씬 많습니다.

  3. Justin 2014.10.08 0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보니 저도 올림픽 국립공원을 갔다와본 적이 없습니다. 이참에 간접적으로 블로그통해서 둘러봐야겠습니다.

 

 

밴쿠버를 출발해 1 2일의 일정으로 마운트 레이니어(Mount Rainier) 국립공원을 다녀왔다. 피스 아치(Peace Arch)에서 국경을 넘어 I-5 주간 고속도로를 타고 시애틀(Seattle)을 지나다 보면 눈 앞에 불쑥 나타나는 산이 바로 레이니어 산이다. 시애틀 동남쪽으로 87km나 떨어져 있지만 워낙 산세가 크기 때문에 바로 코 앞에 있는 것처럼 보인다. 시애틀, 나아가 워싱턴 주가 자랑하는 명산이다.   

 

레이니어 산은 화산 폭발로 형성된 성층화산(成層火山)이다. 성층 화산이란 하나의 화구에서 여러 번 용암 분출이 일어나 용암층과 화산 쇄설물이 층을 이루며 겹겹이 쌓여 형성된 화산을 말한다. 이 산의 해발 고도는 4,392m. 케스케이드(Cascade) 산맥에 속해 있는데, 이 산맥에서는 가장 높은 봉우리다. 워싱턴 주의 최고봉이기도 하다. 1792년 태평양 연안을 탐사하던 밴쿠버 선장이 처음 발견해 영국 해군 제독인 피터 레이니어(Peter Rainier)의 이름을 따서 명명하였다.

 

웬만한 산행 경력이 있으면 레이니어 산 정상에 오를 수도 있다. 최소 1 2일의 일정으로 중간에 산장이나 야영장에서 1박을 하고 새벽에 정상에 오른다. 빙하를 가로지르는 구간이 있어 약간 위험하기는 하다. 고산 증세를 느끼는 사람도 많다. 정상을 가려면 대개 남쪽 사면을 타고 오른다. 사전에 등록을 해야 하고 입산료도 내야 한다. 우리는 산행을 목적으로 온 것이 아니기 때문에 레이니어 산을 한 바퀴 도는 드라이브로 만족해야 했다.

 

 

 

 

 

 

국립공원으로 접근하는 길은 몇 군데 있지만 가장 보편적인 코스는 공원 남서쪽 니스퀄리(Nisqually) 쪽으로 해서 파라다이스(Paradise)로 들어오는 것이다. 우리도 그 루트를 따랐다. 도착한 첫 날, 드라이브를 하면서 파라다이스 인근을 돌아 보았다. 하루 야영을 하고는 산책삼아 해발 2,074m의 파노라마 포인트(Panorama Point)까지 올랐다. 자욱한 안개를 뚫고 정상을 향해 오르는 한 무리의 산악인들을 만났고, 안개 속에서 평화롭게 풀을 뜯는 사슴도 보았다. 푸른 초원에는 각양각색의 야생화들이 만개해 우리 눈을 즐겁게 했다.

 

 

 

 

 

 

레이니어를 빠져나오며 잠시 들른 곳은 박스 캐니언(Box Canyon). 좁고 가파른 절벽 아래 격류가 흐르고 있었다. 35m 위에서 협곡을 내려다 보면 아찔한 느낌이 든다. 짧은 트레일이 있어 협곡 가장자리로 내려섰다. 빙하가 아래로 이동하면서 바위를 깍아 표면을 평평하게 만든 곳이 있었다. 바위에 박아 놓은 조그만 철제 명판에 그런 내용을 적어 놓았다. 그런데 어떻게 빙하 지대에 이런 협곡이 생길 수 있는 것인가? 거대한 빙하가 아래로 내려가면서 폭이 넓은 U자형 계곡을 만드는 것이 상식인데, 이 협곡은 빙하완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것인지 궁금했다.

 

 

 

  

<여행 기록>

Ü 여행 일정 : 밴쿠버를 출발해 2005 7 31일부터 8 1일까지 1 2일 일정으로 다녀왔다.

Ü 차량/숙박 : 지인의 미니밴을 이용하였고 텐트를 가져가 야영을 하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모니카 2013.01.27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 속에 홀연히 나타난 사슴의 모습이 신비로울 정도로 아름답습니다. 똘망한 눈이 눈길을 사로잡는군요. 사람을 보고 도망가지 않고 촬영에 응해주는 걸 보면 사슴도 스타기질이 있나봐요..

  2. 보리올 2013.01.27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마 안개 때문에 사슴이 신비롭게 보였을 겁니다. 여기 동물들은 사람을 그리 무서워하지 않습니다. 일정한 거리만 유지하면 도망가지도 않지요. 사람이 해치지 않으리라는 것을 알고 있는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