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창한 날씨 덕분에 가벼운 마음으로 출발을 서둘렀다. 트리앙(Trient) 마을을 가로질러 숲으로 들어섰다. 꾸준한 오르막이 계속돼 땀은 났지만 피톤치드 가득한 숲길을 걸을 수 있었다. 숲에서 나오자, 시야가 탁 트이며 마을 뒤로 웅장한 산세가 드러났다. 하지만 강렬한 햇볕을 피할 방법은 없었다. 두 시간 반 걸려 해발 2,191m의 발므 고개(Col de Balme)에 도착했다. 스위스와 프랑스 국경선이 지나는 곳이다. 사람들 관심은 국경 표지석이 있는 고개보단 산장 뒤에 있는 언덕배기였다. 거기선 샤모니 계곡과 샤모니 몽블랑(Charmonix-Mont-Blanc)이 가까이 보였고, 왼쪽으론 몽블랑과 드루(Dru) 등으로 이루어진 몽블랑 산괴(Mont Blanc Massif), 오른쪽으론 브레방(Brevent)이 속한 에귀루즈(Aiguilles Rouges) 산군이 우리 눈 앞에 펼쳐져 있었기 때문이었다. 입이 절로 벌어지는 파노라마 풍경이 아닐 수 없었다. 다들 기념사진 찍는다고 여기저기서 난리였다.

 

발므 고개에서 오른쪽 산기슭으로 방향을 꺾었다. 우리 왼쪽으로 몽블랑이 내내 시야에 들어와 발걸음이 절로 흥에 겨웠다. 중간에 발므 알파즈(Alpage de Balme)가 나타나 안으로 들어갔다가 바로 돌아 나왔다. 맥주나 커피를 주문하는 대신 야외 테이블에 앉아 우리가 가져온 샌드위치를 먹어도 되냐고 물었더니 단칼에 거부를 당한 것이다. 산길 옆 초원에 앉아 점심을 먹은 후에 고도를 낮춰 뜨레르샹(Tre-le-Champ) 마을로 내려섰다. 카페에서 커피 한 잔 하며 휴식을 취했다. 다시 두 시간 가량 걸어 플레제르(Flegere)로 올라야 했다. 플레제르가 보이기 시작할 무렵부터 시커먼 먹구름이 몰려오기 시작했다. 금방이라도 쏟아질 듯 했지만 다행스럽게도 비를 맞지는 않았다. 플레제르 산장에 들어선 뒤에야 굵은 빗방울이 쏟아지기 시작한 것이다. 저녁 식사 시간이 되어서야 락블랑(Lac Blanc)까지 간 네 명이 흠뻑 비에 젖은 채로 돌아왔다. 모두들 박수로 그들을 맞았다.

 

트리앙 마을을 벗어나 발므 고개로 오르는 숲길로 들어섰다.

 

산악자전거를 탄 바이커가 구불구불한 산길을 내려서고 있다.

 

 

 

멀리 발므 고개가 눈에 들어오면서 시야도 점점 넓어졌고, 그와 동시에 주변 봉우리들의 높이도 낮아졌다.

 

 

뚜르 드 몽블랑에서 조망이 아주 훌륭한 곳으로 꼽히는 발므 고개에 도착했다.

 

스위스에서 프랑스로 넘어서는 국경선 표지석이 세워져 있다.

 

 

발므 고개에서 빤히 보이는 드루 봉과 몽블랑은 모두 몽블랑 산괴에 속한다.

 

 

발므 고개에서 오른쪽으로 방향을 꺾어 산기슭을 가로지르는 산길을 따라 걷고 있다.

 

밖에서 가져온 음식은 일체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인 발므 알파즈.

 

 

 

줄곧 몽블랑을 바라보며 아름다운 산길을 에둘러 뜨레르샹 마을로 하산하고 있다.

 

조그만 산골 마을인 뜨레르샹에서 커피 한잔 하면서 잠시 휴식을 취했다.

 

뜨레르샹 마을에서 플레제르에 이르는 오르막 길은 그리 힘들지는 않았으나 좀 지루한 편이었다.

 

뚜르 드 몽블랑을 종주하면서 산에서 마지막 밤을 보낸 플레제르 산장.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분도 2016.12.05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bs tv에 소개된 장소인가봐요 아닌가요? 공감하고 갑니다.

    • 보리올 2016.12.06 0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KBS 어느 프로그램을 말씀하시는지 모르겠지만, <영상앨범 산>이란 프로그램에선 한 차례 방영을 했지요. 이 구간이 영상에 나왔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2. justin 2016.12.09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풍경이 압도적이네요! 부럽습니다~ 그나저나 락블랑은 어느 곳이길래 박수를 받나요?

    • 보리올 2016.12.09 17: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프스엔 호수가 많지 않아 락블랑이라는 조그만 호수가 몽블랑이 반영된다는 이유로 각광을 받고 있지.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락블랑까지 다녀와서 박수를 받은 거란다.

 

마운트 후드 국유림(Mt. Hood National Forest)에 속한 라치 마운틴(Larch Mountain)을 찾았다. 오레곤에서 집으로 돌아오면서 그냥 지나치기 섭섭해 콜베트(Corbett)에서 고속도로를 빠져 나와 일부러 찾아간 것이다. 전날부터 비바람이 심하게 몰아치더니 라치 마운틴으로 접근하는 도로에도 부러진 나뭇가지들이 널브러져 있었다. 여전히 바람은 강했지만 산행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하지만 산행하는 내내 날은 흐렸고 때때로 빗방울이 떨어지기도 했다. 전망대가 있는 정상으로 바로 가지 않고 20마일 표지판이 있는 지점에 차를 세우고 산길을 한 바퀴 돌아 전망대까지 다녀오기로 했다. 라치 마운틴 크레이터 루프(Larch Mountain Crater Loop)라 불리는 이 트레일은 가장 높은 지점이 1,238m이고, 거리는 5.9 마일 정도 된다.

 

산 이름에 라치가 들어가서 라치가 정말 많은 줄 았았다. 하지만 라치는 한 그루도 없었다. 가을이 되면 황금색으로 단풍이 드는 라치, 즉 낙엽송이 지천에 깔린 줄 알고 바쁜 시간을 쪼개 들어온 나만 무색해졌다. 라치 마운틴은 예전에 화산 폭발로 형성된 크레이터 지형이라는데 내 눈으론 알아보기가 좀 어려웠다. 차단기를 지나 441번 산행로로 들어섰다. 수풀 사이로 난 트레일은 우선 한적해서 좋았고 피톤치드 넘치는 숲향기가 물씬 풍겼다. 444번 산행로로 갈아타고 멀트노마 크릭(Multnomah Creek)을 건넜다. 그리곤 오르막을 꾸준히 걸어 424번 오넌타 트레일(Oneonta Trail)을 만났다. 거기서 산 정상에 있는 주차장까진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주차장에서 가까운 쉐라드 포인트(Sherrard Point)에선 주변에 있는 고산들, 즉 마운트 후드(Mt. Hood)와 마운트 제퍼슨(Mt. Jefferson), 마운트 아담스(Mt. Adams) 외에도 멀리 떨어진 마운트 레이니어(Mt. Rainier), 마운트 세인트 헬렌스(Mt. St. Helens)도 한 눈에 보인다 했는데 아쉽게도 모두 구름 속에 숨어 버렸다. 한쪽 틈새로 컬럼비아 강의 풍경을 겨우 찍을 수 있었다. 주차장에선 다시 441번 산행로를 타고 내려와야 했다. 길이 편하고 거리가 짧아 그리 힘든 줄 모르고 산행을 끝냈다. 라치 마운틴은 전반적으로 산길이 너무나 평온하고 아름다워 매우 인상적이었다. 길을 가다가 무작정 찾아온 산에서 이런 풍경을 만나다니 난 운이 좋은 셈이다. 다음에 다시 오면 멀티노마 폭포에서 시작하는 왕복 14마일의 트레일을 걸으면 어떨까 싶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쿼미시 인근 산속에 숨어 있는 펫길 호수. 산행은 씨투스카이(Sea to Sky)로 불리는 99번 하이웨이를 타고 가다가 머린(Murrin) 주립공원 주차장에서 차를 세우고 길을 건너 시작한다. 트레일 자체는 좀 지루하고 시야도 좀처럼 트이지 않는다. 아름다운 조망보다는 피톤치드를 맘껏 들이키며 호젓한 숲길을 걷는다는데 산행의 의미를 찾으면 좋다. 도중에 바위에 올라 하우 사운드(Howe Sound)를 조망할 수 있는 곳이 한 군데 있기는 하다. 호수까지는 11.5km 거리에 6시간 정도 걸린다. 등반고도는 650m. 만일 힘이 남아 돈다면 호수에서 고트 리지(Goat Ridge)까지 도전해 보는 것도 괜찮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ini 2013.05.02 0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멋있네요..가보고 싶긴 한데 6시간! 헉!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