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토 카운티에 속하는 트렌튼(Trenton)은 인구 3,000명의 작은 도시다. 이렇게 작은 마을에서 수막 슬라이드(Sumac Slide)란 승마 경기가 열린다고 해서 일부러 구경을 갔다. 캐나다 동부 지역에서 50여 마리의 말과 기수가 참가했다고 했다. 마장마술이나 장애물 비월 경기는 올림픽 경기 중계를 통해 몇 번 본 적은 있지만, 이 레이닝(Reining)이란 경기는 솔직히 처음이었다. 어찌 보면 마장마술과 비슷해 보였지만 경기 방식은 많이 달랐다. 마장마술이 연미복을 입고 하는 영국식 승마 경기라면, 레이닝은 카우보이 승마 기술이 발전한 웨스턴 승마 경기라 한다. 개성을 맘껏 부린 화려한 의상에 별난 얼굴 치장까지 볼거리가 많았고, 말과 기수의 움직임도 현란해 여기선 오히려 인기가 더 많은 편이었다. 특히 레이닝 종목 가운데 슬라이딩 스톱이란 동작은 달리고 있는 말을 슬라이딩시키면서 뒷다리로 급정지하는 기술로 꽤 다이나믹한 구경거리를 선사했다.

 

 

 

 

 

 

 트렌튼에 있는 수막 목장은 1989년부터 경기용 말을 기르기 시작했다. 깨끗하게 관리하고 있는 축사를 먼저 둘러보았다.

 

 

 

 

 

레이닝 경기에 참가하는 말과 기수들이 경기장 옆 공터에서 연습에 몰두하고 있다.

 

 

 

아레나(Arena)라 불리는 경기장 입구에서 입장 차례를 기다리는 말과 기수들

 

 

 

 

 

모래가 깔린 경기장에서 말과 기수가 혼연일체가 되어 평소 갈고닦은 레이닝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휘게라이프 Gwho 2020.05.11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 잘 보내셨나요 ??~
    아직 코로나로 저는 집순이 했습니당.. T T
    오늘도 정성스러운 글 잘보고가요~ㅎㅎ

    • 보리올 2020.05.12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누구나 행동에 제약이 있는 것 같습니다. 어딜 가지도 못 하고 예전 자료로 포스팅하는 것도 이젠 좀 지겹습니다.

  2. 코치J 2020.05.11 1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승마.. 어릴때 학교에서 수업으로 한번해본게 전부인데 승마가 코어운동에 그렇게 좋다고하네요!

    • 보리올 2020.05.12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어근육을 단련하는데 승마가 좋다는 이야기는 익히 들었습니다. 오죽하면 승마운동기구도 있다고 하더라고요. 저도 몇 번 말을 타보았지만 의외로 힘이 많이 들더군요.

  3. MingSugar 2020.05.11 2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갑니다. 좋은하루 되시고, 자주 소통해요 :D

 

 

픽토 카운티(Pictou County)의 픽토는 작은 소읍에 불과하지만 역사적으론 노바 스코샤(Nova Scotia)란 지명이 태어난 곳이다. 영국 산업혁명의 영향으로 농사 대신 양을 키우려는 지주들 횡포 때문에 졸지에 농지와 생활 터전을 잃은 189명의 스코틀랜드 사람들이 1773915일 헥터(Hector)란 범선을 타고 픽토에 도착했기에 이곳을 뉴 스코틀랜드라 부르게 되었다. 이 뉴 스코틀랜드가 나중에 동일한 의미의 라틴어로 바뀌어 노바 스코샤가 된 것이다. 프랑스와 영국에 이어 스코틀랜드 이주민들이 캐나다에 정착하게 된 배경이다. 그들이 타고 왔던 헥터란 배의 복제선이 헥터 헤리티지 부두(Hector Heritage Quay)에서 관광객을 맞는다. 픽토는 이 같은 역사적 사실에도 불구하고 쇠락의 길을 걷고 있다. 도심을 걷다 보면 고풍스러운 건물도 제법 눈에 띄나 도시로서의 활력은 찾아보기 어렵다. 인구도 겨우 3,200명을 유지하고 있을 뿐이다. 다른 각도로 본다면 슬로우 라이프를 추구하는 사람에겐 꽤 괜찮은 곳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1, 2차 세계대전 및 한국전쟁에서 산화한 픽토 출신의 전몰장병 추모탑

 

 

 

 

 

헥터 해리티지 부두에서 그리 멀지 않은 픽토 마리나는 픽토에선 그나마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다.

 

 

 

 

헥터 해리티지 키에 있는 기념관에는 18세기 캐나다로 이주한 스코틀랜드 사람들의 자료를 모아 놓고 있다.

 

 

 

헥터 해리티지 키에 정박되어 있는 헥터 복제선에 올라 선박의 구조나 설비를 살펴볼 수 있었다.

이 좁은 공간에 189명이 승선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

 

 

 

겨울철 바다를 보기 위해 픽토 로지 비치 리조트를 찾았다. 육지에 면한 앞바다는 온통 얼음으로 뒤덮여 있었다.

 

 

 

 

픽토 마리나에 있는 솔트 워터 카페(Salt Water Café)란 식당 메뉴엔 해산물이 많아 홍합과 피시 케이크를 시켰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픽토 카운티(Pictou County)에 속하는 뉴 글래스고(New Glasgow)는 인구가 9,000명 조금 넘는다. 하지만 노바 스코샤에선 다섯 번째로 큰 도시에 꼽힌다. 이 도시를 가로지르는 이스트 리버(East River)에선 매년 여름이면 드래곤 보트 레이싱(Dragon Boat Racing)이 열린다. 정식 이름은 레이스 온 더 리버(Race on the River). 이 지역에 연고를 둔 회사나 단체를 대표해 40여 팀이 참여해 자선 기금을 마련하는 행사지만 일종의 지역 축제이기도 했다. 2,400년 전 중국에서 열렸다는 드래곤 보트 레이싱이 어떤 연유로 이 멀리 뉴 글래스고에서 열리게 되었는지 내심 궁금했지만 답을 얻지는 못 했다. 레이싱에 참여하는 대부분 팀이 순위나 성적보다는 참가 그 자체를 즐기는 듯이 보였다. 보트 하나에 22명이 탑승한다. 20명은 열심히 노를 젓고 앞에 앉은 사람은 북을 두드려 노를 젓는 타이밍을 맞추며 뒤에 선 사람은 키를 잡고 방향을 조정한다. 한 번의 경주에 보통 세 개 팀이 출전해 250m를 달린 후에 기록을 재 순위를 정한다. 한 팀에 레이스 두 번의 기회가 주어진다. 비록 다른 나라의 컨텐츠를 모방하긴 했지만 20년 가까운 연륜이 쌓이면서 이제는 뉴 글래스고가 자랑하는 전통으로 자리매김한 느낌이 들었다.

 

행사장으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참가팀의 이름과 레이싱 시각표가 적힌 게시판을 만난다.

 

 

축제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선지 중년 부인들의 서투른 에어로빅으로 사람들 시선을 끌었다.

 

 

 

레이싱에 참가한 선수들 표정에서 긴장감은 찾아보기 힘들다.

 

둑방이나 다리 어디에서나 레이싱을 볼 수 있어 그런지 본부석 쪽에는 관람객이 그리 많지 않았다.

 

 

다음 경기에 나서는 팀이 보트를 몰아 출발선으로 이동하고 있다.

 

 

출발 신호를 기다리며 출발선에 기다리는 보트 세 대에선 긴장감이 좀 느껴졌다.

 

 

 

 

 

 

앞사람이 두드리는 드럼 소리에 맞춰 일사분란하게 노를 저어 250m를 달린다.

 

경기를 마치고 계류장으로 들어오는 보트

 

레이싱 결과를 적어 놓은 스코어 보드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