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리팩스의 유명 이벤트 가운데 하나인 로열 노바 스코샤 인터내셔널 태투(Royal Nova Scotia international Tattoo)를 보기 위해 아이스하키 경기가 주로 열리는 스코샤은행 센터로 갔다. 1979년부터 시작해 매년 한 차례씩 열리는 태투 공연은 군악대나 의장대 같은 밀리터리 공연팀뿐만 아니라 민간 공연팀도 참여를 시키고 있어 다양한 면모를 보여준다. 세계 각국에서 초청한 공연팀도 많아 일종의 국제 행사인 셈이다. 예전보다 내용 면에서 훨씬 다양하고 드라마틱해졌다는 평이 많다. 그런 측면에서 다른 나라 태투 공연과는 구별이 된다. 아무래도 스코틀랜드 수도인 에딘버러에서 열리는 로열 에딘버러 밀리터리 태투가 유명한 것은 부인하기 어렵다. 하지만 핼리팩스 태투도 에딘버러에 비해 명성은 좀 뒤지지만 규모는 대단한 편이다. 20065월부터는 핼리팩스 태투 행사에 로열이란 명칭을 쓸 수 있도록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윤허를 받았다.

 

태투의 기원은 좀 의외였다. 군악대나 의장대, 공연팀이 펼치는 공연을 일컫는 태투는 네덜란드 말 두덴탑투(doe den tap toe)에서 뒤에 두 단어를 차용했다. 두덴탑투를 우리 말로 해석하면 맥주 따르는 수도꼭지를 잠가라라는 의미다. 17세기 네덜란드에 주둔하던 영국군 기지에서 영외에 있는 선술집에서 맥주를 마시던 병사들을 급히 불러들이기 위해 드럼을 이용한 귀영 신호에서 유래되었다. 요즘엔 음악에 맞춰 행진하는 군대의 분열 의식으로 이해하면 된다. 핼리팩스 태투에 소개된 공연도 그 종류가 너무 많아 일일이 소개하기가 어렵다. 많은 공연팀이 화려한 복장을 하고 나와 밝은 조명 아래서 갈고 닦은 기량을 뽐냈다. 어찌 보면 비슷한 내용도 있는 것 같았다. 스코틀랜드 전통 의상을 입고 공연하는 백파이프와 하이랜드 댄스는 노바 스코샤에서 쉽게 볼 수 있는 것이었지만 여기서 다시 보니 그 수준이 달랐다. 그래도 압권은 마지막에 펼쳐진 대규모 군악 퍼레이드가 아닐까 싶다. 두 시간 반에 걸친 온갖 공연에 눈이 무척 즐거웠다.

 

       

핼리팩스 태투 공연이 펼쳐진 스코샤은행 센터

 

 

 

 

 

 

 

 

 

 

 

 

 

 

 

 

 

 

각종 공연이 쉴 틈도 없이 계속해서 펼쳐졌다. 화려하고 절도가 넘치는 공연에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크와콩나무 2019.10.01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2. Onepick 2019.10.02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맞춤형 영양제를 추천하는 스타트업 원픽입니다!
    본문에 유용하고 재밌는 글들이 많아서 구독합니다!
    저희가 와디즈에 첫 제품을 출시했는데 관심 부탁드려요 ㅎㅎ
    맞구독해요!
    맑은 가을 날을 함께 공유해요ㅎ.ㅎ

 

밴쿠버에서 조지아 해협(Strait of Georgia)을 건너 나나이모로 가는 페리는 두 가지가 있다. 홀슈베이(Horseshoe Bay)에서 가는 방법이 아무래도 대중적이고, 밴쿠버 남쪽에 있는 츠와센(Tsawwassen)에서 출발하는 페리도 있다. 우린 홀슈베이에서 페리를 타고 바다를 건넜다. 여름철 성수기에는 페리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제법 많다. 점점 멀어지는 해안산맥의 봉우리들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어딘가 여행을 떠난다는 느낌이 든다. 한 시간 반이 걸려 나나이모에 도착했다. 나나이모는 밴쿠버 섬(Vancouver Island)에선 빅토리아에 이어 두 번째로 큰 도시다. 인구라야 84,000명에 불과하지만 말이다. 원래는 살리시(Salish) 원주민 부족이 살던 곳이었는데, 석탄이 발견되면서 1850년대부터 백인들이 정착하기 시작했다.

 

페리에서 내려 나나이모 배스티언(Nanaimo Bastion)이 있는 올드 시티 쿼터(Old City Quarter)로 향했다. 배스티언은 1853년 허드슨스 베이 컴패니(Hudsons Bay Company)가 지은 팔각형의 요새를 말하는데 현재는 박물관으로 이용하고 있다. 마침 배스티언 앞에선 퀼트 복장을 한 백파이퍼의 음율에 맞춰 아이들이 스코틀랜드 전통의 하이랜드 댄스를 추고 있었다. 그 흥겨운 가락과 경쾌한 움직임에 절로 어깨가 으쓱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아이들의 어설픈 동작도 전혀 흉이 되지 않았다. 나나이모의 또 다른 자랑거리인 번지 점프대로 자리를 옮겼다. 북미에서 합법적으로 건설된 최초의 번지 점프 브리지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었다. 나나이모 강 위에 설치된 46m 높이의 다리에서 로프를 묶고 강으로 뛰어내리면 된다. 본인이 원하면 로프의 길이를 조정해 물 속에 몸을 담글 수도 있다.

 

 

 

밴쿠버의 홀슈베이에서 나나이모로 가는 BC페리에 올라 점점 멀어지는 해안산맥을 눈에 담았다.

 

한 시간 반을 달려 나나이모 항으로 페리가 들어서고 있다.

 

 

나나이모의 올드 시티 쿼터는 배스티언을 중심으로 이뤄져 있다.

과거 요새였던 배스티언은 아주 작은 박물관으로 변해 있었다.

 

 

 

배스티언 앞에선 아이들이 스코틀랜드 전통 춤인 하이랜드 댄스를 추고 있었다.

 

 

하이랜드 댄스 경연에 이어 대포를 발사하는 장면도 보여주었다.

 

 

 

 

 

 

나나이모의 명물인 번지 점프대에선 일본 아가씨 몇 명이 용감하게 나나이모 강으로 뛰어내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9.24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포 쏘는 것을 보신거에요? 아버지께서는 시도해보지 않으셨다면 번지점프 해보실 생각은 없으세요? 저는 번지점프를 해봐서 이제는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하고 싶습니다.

    • 보리올 2016.09.25 0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포 쏘는 장면을 우리에게 보여주긴 했지만 포탄이 없는 공포탄이었지 아마. 소리와 연기만 나는... 그래도 실감은 났다. 번지점프, 스카이다이빙은 나에겐 좀 별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