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투스카이 하이웨이(Sea to Sky Highway)를 타고 밴쿠버(Vancouver)로 가는 마지막 여정이 남았다. 이제 BC주 관광청의 하이킹 팸투어도 곧 끝이 난다. 휘슬러에서 밴쿠버에 이르는 길이야 너무 많이 다닌 탓에 눈을 감고도 운전할 정도였다. 스쿼미시(Squamish)에 닿기 전에 탄타루스 전망대(Tantalus Lookout)에서 잠시 쉬었다. 계곡 건너편에 길게 자리잡은 탄타루스 연봉을 감상하기 아주 좋은 곳이다. 탄타루스 연봉은 알래스카에서 밴쿠버로 뻗은 해안산맥의 한 지류에 속한다. 하이웨이 상에 있는 전망대에서 이렇게 가까이 설산을 바라볼 수 있다니 일행들이 꽤 놀라는 눈치였다. 스쿼미시를 통과해 스타와무스 칩(Stawamus Chief) 아래에 섰다. 수직으로 450m에 이르는 거벽을 올려다보면 절로 감탄사가 나온다. 이 전체가 하나의 화강암 덩어리라니 놀랍기만 하다. 우리 나라에서도 가끔 원정대가 오는 곳이다. 거벽 아래로 다가가 현지 젊은이들이 볼더링하는 모습도 잠시 지켜보았다.

 

호수처럼 잔잔한 하우 사운드를 오른쪽에 두고 밴쿠버로 들어섰다.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 밴쿠버에서 어느 곳을 보여줄까 하다가 내 임의로 서너 곳을 정했다. 홀슈 베이로 빠져 나가 화이트클리프(Whytecliff) 공원으로 향했다. 바다 풍경을 눈에 담기 좋아 자주 오는 곳이다. 자갈밭을 따라 조그만 바위섬을 올랐다. 해변에서 스킨 스쿠버들을 구경하기도 했다. 웨스트 밴쿠버에 있는 라이트하우스 공원(Lighthouse Park)과 노스 밴쿠버의 린 캐니언(Lynn Canyon)도 들렀다. 아름드리 나무들이 빼곡한 곳으로 산책하기에 이만한 곳도 없을 것이다. 바위에 세워진 등대도, 린 캐니언에 놓인 출렁다리도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했다. 마지막 방점은 밴쿠버 도심에 있는 스탠리 공원(Stanley Park)에서 찍었다. 시민들 사랑을 듬뿍 받는 곳으로 나무도 빼곡하지만 바다에 면해 있어 주변 풍경이 아름답기 짝이 없다. 어둠이 내려앉는 시각이라 씨월을 걷지는 못 하고 차로 한 바퀴 돌았다.

 

 

탄타루스 연봉에 속한 봉우리들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는 탄타루스 전망대

 

 

 

스타와무스 칩 아래에 있는 볼더링 현장을 잠시 들렀다.

 

 

 

화이트클리프 공원은 밴쿠버 스킨 스쿠버의 성지와 같은 곳이다.

 

 

 

화이트클리프 공원에는 하얀 바위로 이루어진 조그만 섬이 있어 걸어 오를 수 있다.

 

 

웨스트 밴쿠버의 라이트하우스 공원은 나무숲뿐만 아니라 바닷가를 거닐기에도 좋다.

 

 

노스 밴쿠버의 린 캐니언 공원엔 맑은 물이 흐르는 협곡이 있고, 협곡 50m 위엔 출렁다리가 놓여 있다.

 

 

 

 

뉴욕에 센트럴 공원이 있다면 밴쿠버엔 스탠리 공원이 있다고 할 정도로 스탠리 공원은 밴쿠버의 자부심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BC주 관광청의 하이킹 팸투어를 위해 한국에서 오는 두 사람을 픽업하러 밴쿠버를 출발해 켈로나 국제공항(Kelowna Intl Airport)으로 갔다. 마운트 롭슨까지 올라갔다가 밴쿠버로 돌아오는 이 로드트립은 2,000km가 넘는 거리를 달려야 했다. 켈로나를 출발해 레벨스톡(Revelstoke)으로 차를 몰았다. 마운트 레벨스톡 국립공원이 있는 곳으로, 글레이셔 국립공원 또한 거기서 멀지 않다. 밴쿠버와는 640km 떨어져 있고 인구는 7,000명 가까이 된다. 캐나다 로키에서 발원한 컬럼비아 강(Columbia River)이 도시를 끼고 흐른다. 1880년대 부설된 캐나다 태평양 철도(CPR)에 이어 1962년에는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가 레벨스톡을 지나면서 교통 요충지가 되었다. 최근에 스키 리조트가 들어서면서 관광객도 많이 찾는 도시로 변모했다. 국립공원 두 군데를 방문하기 위해 레벨스톡에서 이틀을 묵었다.

 

글레이셔 국립공원의 로저스 패스(Rogers Pass)에서 차를 돌려 캠루푸스(Kamloops) 방향으로 진행하다 새먼암(Salmon Arm)에 잠시 들렀다. 과일 가게에서 싱싱한 과일 몇 가지를 사곤 바로 지나쳐 마운트 롭슨으로 향했다. 베일마운트(Valemount)에서 하루를 묵고 돌아오는 길에 클리어워터(Clearwater)에서 또 이틀을 묵었다. 인구 2,300명을 가진 클리어워터는 도시 북쪽에 있는 웰스 그레이 주립공원의 관문도시로 유명하다. 과거엔 목재산업이 주 수입원이었지만 최근엔 관광과 아웃도어가 대세로 떠올랐다. 더치 호수(Dutch Lake) 옆에 있는 식당에서 저녁을 먹고 클리어워터 외곽에 있는 알파인 메도우즈 리조트(Alpine Meadows Resort)에서 잠을 잤다. 조용하고 한산한 분위기에 호수를 끼고 있어 마음이 편안해지는 느낌이었다.

 

마운트 레벨스톡으로 오르는 길목에 있는 전망대에서 레벨스톡을 내려다보았다.

 

레벨스톡 그리즐리 프라자에 있는 시계탑

 

 

 

현지인 추천을 받아 레벨스톡에서 꽤 유명하다는 울시 크릭(Woolsey Creek)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먹었다.

 

 

 

글레이셔 국립공원 안에 있는 로저스 패스 디스커버리 센터.

로저스 패스는 눈이 많은 지역이라 철도가 놓인 초기엔 눈사태로 인한 사건사고가 꽤 많았다.

 

 

 

새먼암엔 싱싱한 과일을 살 수 있는 가게가 있어 여길 지날 때면 빠지지 않고 들른다.

 

 

클리어워터에 있는 플라우어 메도우 베이커리 카페(Flour Meadow Bakery Café)에서 간단한 랩으로 식사를 했다.

 

 

클리어워터 주민들이 수영을 즐긴다는 더치 호숫가를 거닐었다.

 

 

 

클리어워터 외곽에 있는 알파인 메도우즈 리조트는 조용하고 한적한 분위기를 풍겼다.

 

알파인 메도우즈 리조트에 있는 호수를 유유히 헤엄쳐 건너는 비버 한 마리가 눈에 띄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청춘의무늬 2018.12.11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캐나다 워홀로 벤쿠버에 있었습니다. 캐나다 사진들을 보니 그립네요!! 사진 잘찍으시네요~

  2. 세아이멋진아빠 2018.12.11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수가에 앉아서 호수를 바로보아 아빠와 아이의 모습이 넘 여유로와 보이네요 ^^
    멋진 사진으로 여행 잘했습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

    • 보리올 2018.12.11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마운 댓글입니다. 닉네임처럼 정말 세 아이 아빠신 모양이군요. 아이와 찍은 사진에 관심이 많으신 것을 보니요. 저도 사실 아이가 셋 있습니다.

  3. 글쓰는 엔지니어 2018.12.11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아름다워요 ㅎㅎㅎㅎ 저도 한번 여행가보고싶은 곳이에요 ㅎㅎㅎ 즐거운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