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0.05.27 [노바 스코샤] 셔브룩 빌리지 ② (6)
  2. 2016.05.27 [캄보디아] 톤레삽 호수 - 캄퐁플럭 (6)

 

셔브룩 빌리지는 1860년부터 제1차 세계대전까지 약 60년의 세월에 걸친 노바 스코샤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민속촌이라 보면 된다. 옛 모습 그대로 공간을 복구하고 당시 복장을 입은 사람들이 해설을 하거나 작업을 진행하고 있어 옛 생활상이 무척 사실적으로 다가왔다. 건물 복구를 마치고 방문객에게 공개하고 있는 공간은 25채라 했지만 우리 눈에는 꽤나 다양해 보였다. 대장간이나 인쇄소, 목공실에선 실제 작업하는 과정을 보여주었고, 공방에선 도자기를 만들거나 직접 천을 짜기도 한다. 이곳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예외없이 옛 복장을 하고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어딜 가나 우리를 기다리는 해설사 역시 당시 복장이었다. 옛날 모습을 재현해 놓은 가게나 약국, 구식 전화교환기 앞에 앉아 전화를 연결해주던 전화교환원, 빵을 구워서 맛이나 보라고 우리에게 권하는 할머니 등도 셔브룩 빌리지에 대한 인상을 아주 좋게 만들었다.

 

셔브룩 빌리지 사람들은 대부분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의 생활상을 보여주기 위해 당시 복장으로 근무하고 있다.

 

대장간

 

 

인쇄소

 

 

목공소

 

도예 공방

 

 

베틀을 이용한 직조 공방

 

 

생필품을 취급하는 가게

 

 약국

 

기계식 계산기

 

 다리미

 

공구 전시실

 

 

전화교환원과 구식 전화기

 

 

학교와 도서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봉이아빠요리 2020.05.27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나다는 2012년도에 일 때문에 딱한번갔는데 이런곳도 있네요. 잘보고 구독하고갑니다.

  2. MingSugar 2020.05.28 0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보고 공감누르고 갑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3. 휘게라이프 Gwho 2020.05.28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휘게 출첵 완료요오~ !! >_<
    슬슬 더워지는 핫써머 핫핫써머한 여름이 다가오네요 .. ㅠㅠ
    오늘도 열심히 포스팅해 주시는 꾸준함 .. 잘보고 가요~ :-)
    같이 으쌰으쌰하면서 힘내보아요~~ ㅎㅎ

 

톤레삽(Tonle Sap) 호수를 보기 위해 수상마을로 가는 투어를 신청했다. 아침 730분에 호텔에서 픽업한다고 했지만 차는 8 30분이 돼서야 나타났다. 한 시간 이상을 기다리게 해놓고 아무도 미안해하는 사람이 없었다. 가이드를 포함해 7명이 승합차에 올랐다. 시엠립 외곽으로 빠져 한 시간 가까이 달렸다. 캄퐁플럭(Kampong Plouk)이란 마을에 도착해 입장료를 내고 안으로 들어갔다. 갈수기라 개천이 모두 바닥을 드러냈고 보트들은 땅 위에 나뒹글었다. 수상마을이라 가옥 구조가 좀 특이했다. 1층은 나무로 지주를 세운 빈 공간이었고 사람들은 2층에서 생활하도록 되어 있었다. 1층 공간을 활용해 어구를 보관하기도 하고 새우를 말리는 집도 있었다. 그런 집들이 도로를 가운데 두고 줄지어 있었다. 우기엔 정말 아랫층과 도로가 물에 잠기는지 궁금했다.

 

마을 중앙에 있는 사찰에 들렀다. 본당은 수리 중이라 본불만 빼고 모든 부처상이 땅 위에 내려와 있었다. 다들 느긋한 가운데 점심 공양을 준비하는 보살들만 바빠 보였다. 아침 6시에 조식을 하고 정오 이전에 점심을 먹으면 오후엔 일체 식사를 하지 않는단다. 아이들이 공부하는 학교도 잠시 들렀다. 어느 건물의 1층 공간을 교실로 쓰고 있었다. 그 안에서 공부하는 열 댓명 학생들 표정은 너무나 밝았다. 톤레삽 호수로 나가는 배를 탔다. 십여 명 탈 수 있는 조그만 보트였다. 처음엔 천천히 움직이다가 어느 정도 수심이 나오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넓은 호수로 나왔다. 온통 누런 흙탕물뿐이었다. 인공어장이 있는 곳에 관광객을 상대하는 카페들이 몇 채 있었다. 물 위에 있는 카페라 나름 운치는 있었지만 물가가 비싼 시엠립에 비해서도 두 배나 비쌌다. 성의라 생각하고 코코넛 주스에 망고 하나를 시켰다.

 

하루 투어에 나선 승합차에 올라 톤레삽 호수에 있는 수상마을로 향했다.

 

 

 

 

캄퐁플럭 마을에 있는 불교사찰은 마침 수리 중이었다. 스님들 점심 공양 준비로 바빴다.

 

 

 

 

 

 

 

 

캄퐁플럭 마을의 일상생활을 둘러볼 기회를 가졌다. 어려운 형편에도 꽃으로 현관을 장식한 집도 있었다.

 

교실이 하나뿐인 작은 학교였지만 아이들 표정은 밝고 천진난만해 보였다.

 

갈수기라 물이 적어 보트 운행에 지장이 많아 보였다. 대부분의 보트는 뭍에 올라와 있었다.

 

 

 

 

톤레삽 호수가 아름답단 생각은 전혀 들지 않았다. 관광객을 상대로 하는 수상 카페도 그리 정이 가진 않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치앤치즈 2016.05.28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앙코르와트 사진으로나마 잘 보고 갑니다. ^^

    • 보리올 2016.05.29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닉네임이 참 재미있네요. 블로그도 잘 가꾸셨고요. 토론토 계신 모양이죠? 전 밴쿠버 살거든요.

    • 김치앤치즈 2016.05.29 23: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벤쿠버에 사시는 분이시군요. 반갑습니다.^^
      지금 보니 제가 앙코르와트에 대한 댓글을 엉뚱한 곳에 달았네요.ㅎ
      톤레삽 호수가 아름답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에 공감 눌렀습니다. ㅎ

    • 보리올 2016.05.30 1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톤레삽 호수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어 기대를 했습니다만 실상은 좀 다르더군요. 여행은 환상을 깨는 일이란 말에 공감을 했습니다.

  2. justin 2016.06.21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저 마을의 1층이 다 잠길정도로 물이 찬다는 말씀이죠? 그런데 저렇게 바닥을 드리운거에요? 믿기지가 않네요.

    • 보리올 2016.06.21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수면을 봤을 때 마을이 물에 잠긴다는 것은 도저히 상상할 수가 없었다. 우기에 물이 많을 때를 직접 보지 않았으니 뭐라 하기가 좀 그렇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