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새해가 밝았다. 산에 올라 새해 첫 일출을 보려는 생각은 일찌감치 포기를 하고 벨링햄(Bellingham)에 있는 호텔을 출발해 마운트 베이커로 향했다. 가족 모두가 참여한 산행이라 이른 새벽에 호텔을 나서기가 쉽지 않았다. 이번 베이커에서의 스노슈잉(Snowshoeing)은 아들이 먼저 아이디어를 냈다. 아들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베이커를 아직 가보지 못했단다. 나는 베이커를 여러 번 다녀왔지만 그건 전부 여름철이었다. 집사람과 딸들이 함께 하는 이번 산행에 난 기대가 무척 컸다. 어느 한 명 빠지지 않고 가족 모두가 스노슈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이른 시에 도착했음에도 헤더 메도우즈(Heather Meadows)는 스키 인파로 붐볐다. 예년에 비해 눈이 적은 밴쿠버 스키장은 개점휴업 상태라지만 여기는 제법 눈이 많았다. 이 지역은 겨울이면 엄청난 강설량을 자랑한다. 1998 겨울 시즌엔 무려 29m 눈이 내려 세계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눈이 적게 내렸다는 이번 시즌에도 눈이 얼마나 두껍게 쌓였는지 눈으론 가늠하기 어려웠다. 주차에 차를 세우고 스노슈즈를 꺼내 신었다. 딸들이 신은 스노슈즈 두 짝은 밴쿠버에서 미리 렌트를 했다.

 

우리의 산행 목적지는 아티스트 포인트(Artist Point). 여름엔 차로 오르는 곳이지만 포장도로의 눈을 치우지 않는 겨울엔 산행로로 바뀐다. 스노슈즈를 처음 신어 본 집사람과 두 딸아이는 속도는 좀 느렸지만 꾸준히 잘 따라왔다. 온통 눈으로 덮힌 이런 설원을 언제 가족이 함께 거닐어 보겠는가. 모처럼 설경을 마음껏 즐기며 눈 위를 실컷 걸을 수 있었다. 산행 내내 내 마음 속엔 즐거움과 행복감으로 가득했다. 그리 춥지도 않고 날씨도 맑아 산행하기엔 더없이 좋은 날이었다. 미국 워싱턴 주에서 번째로 높다해발 3,285m 베이커 산도 웅장한 자태를 뽐내우리를 환영하는 듯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베이커 산행은 대개 9월 말이면 마감을 한다. 고산에는 초가을부터 눈이 쌓이기 시작하고, 그러면 차량으로 산행기점까지 접근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 때문에 산우회에선 9월 들어 그 해 마지막 베이커 산행을 준비하였다. 이번 코스는 지난 번 답사를 다녀온 체인 레이크스(Chain Lakes) 트레일. 베이커 주변에 있는 트레일에는 트레일 번호가 부여되어 있는데, 이 체인 레이크스는 682번 트레일이다.

 

차량이 여러 대일 경우는 아티스트 포인트와 헤더 메도우즈에 나누어 주차하면 산행이 끝난 후 이동에 편하다. 우리도 산행을 배글리 호수에서 끝내기 위해 차를 몇 대 그곳에 갔다 놓았다. 산행에 참가한 인원을 12명씩 쪼개 세 그룹으로 나눴다. 나도 한 그룹을 맡아 리드 역할을 하게 되었다. 하늘엔 구름이 많아 시시각각 역동적인 모습을 연출한다. 산행에 적당한 날씨다. 사람들을 이끌고 먼저 테이블 마운틴(Table Mountain) 정상에 올랐다. 잔돌이 많아 발걸음에 신경을 써야 했다. 그럼에도 위에서 걷던 사람이 떨어트린 돌조각에 맞아 우리 일행 중 한 명이 얼굴에 피가 나는 부상을 입었다.  

 

테이블 마운틴을 내려와 다시 트레일로 들어섰다. 마자마 호수를 지나 아이스버그 호수에 닿았다. 기념사진을 찍기에 좋은 곳이라 여기서 점심을 먹고 자유시간을 주었다. 가을로 접어든 티가 확연하다. 파이어위드(Fireweed)가 보라색 꽃을 피워 산색에 변화를 준다. 불과 며칠 사이인데도 산색에 꽤나 많은 변화가 있다는 것을 감지할 수 있었다. 이제 조만간 나무나 풀은 모두 눈에 뒤덮힐 것이다. 아직 씨를 뿌리지 못한 야생화들은 서둘러야 그나마 종족을 번식할 수 있으리라.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