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형제봉

북한산 둘레길 6~10구간 북한산 둘레길을 걷는 둘째 날에도 6구간에서 10구간까지 모두 다섯 구간을 걸었다. 하루에 걸은 거리는 17km. 그리 길지도, 짧지도 않아 하루 거리론 딱 맞았다. 지난 번에 내려선 형제봉 입구에 다시 섰다. 6구간은 평창마을길이라 불렀다. 주택 사이로 난 아스팔트 길을 따라 걷는 구간이 많아 매력이 별로 없었다. 게다가 담벼락을 높이 세운 호화주택들이 많아 더욱 그랬다. 산을 깎아내면서 이렇게 높이 올라올 것까진 없지 않은가. 이런 주택보다는 푸른 숲이나 나무를 보고 싶었는데 말이다. 최근에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경남기업 성완종 전 회장이 죽기 전에 누군가를 만나기 위해 여길 배회했다는 생각이 들어 입맛이 씁쓸했다. 길을 걷는 내내 마음이 유쾌하진 않았다. 구기동으로 내려서 대로를 따라 걷다가 구기터.. 더보기
북한산 둘레길 1~5구간 북한산과 도봉산 자락을 걸을 수 있도록 기존의 샛길을 연결했다는 북한산 둘레길을 걸으러 나섰다. 오르내림이 심하지 않은 길이라 산행이라기보다는 산책하는 기분으로 나선 것이다. 전체 구간을 모두 연결한 것이 2011년의 일이니 그리 오래되진 않았다. 1구간 시작점인 우이령 입구를 찾지 못해 잠시 헤맸다. 버스에서 내려 어느 길로 가야 하는지 몰라 무턱대고 산 방향으로 올라갔다가 결국은 되돌아서야 했다. 길을 물어 우이령 입구에 도착했고, 이정표 사진을 찍은 후에 북한산 둘레길을 걷기 시작했다. 홀로 걷는 길이라 발걸음을 바삐 놀릴 이유도 없었다. 북한산 둘레길 전체 길이는 71.8km. 오늘 하루 1구간에서 5구간까지 14km를 걸었다. 어느 구간이든 둘레길을 알리는 표식이 많아 길을 잃을 염려는 없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