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성 탈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6.29 [하와이] 마우나 로아 ②

 

마우나 로아로 오르는 길은 참으로 지루했다. 가도 가도 끝이 없는 황무지를 걷는 느낌이었다. 급하게 치고 오르는 구간은 없어 그리 힘들지는 않았지만 고산에 왔다는 징후는 간간히 전해졌다. 사진 한 장 찍는다고 숨을 참으면 머리가 띵해 오는 것부터 시작해 잠이 올 시간도 아닌데 연신 하품이 났다. 역시 고소는 속일 수가 없는 모양이었다. 저 앞에 정상이 보이는 듯 했지만 그렇게 쉽게 닿을 것 같지는 않았다. 고도를 높일수록 발걸음에 더욱 신경을 써야 했다. 검은 화산암이 얼마나 날카로운지 살갗에 살짝 스치기만 해도 피가 흘렀다. 그렇게 쉬엄쉬엄 걸어 마우나 로아 정상에 있는 모쿠아웨오웨오 칼델라(Mokuaweoweo Caldera) 위에 섰다.

 

우리 눈 앞에 펼쳐진 광활한 분화구를 보고 무척 놀랬다. 세상에 이렇게 커다란 분화구가 있을까 싶었다. 분화구 길이가 4.8km나 되고 그 폭은 2.4km에 이른다고 한다. 축구장 수 십 개가 들어갈 수 있을 것 같았다. 거기에 하얀 눈까지 쌓여 있어 묘한 풍경을 연출했다. 흑백의 강렬한 대조를 보여주고 싶었던 것처럼 말이다. 분화구 이름이 무슨 의미인가 궁금했는데 나중에 알아보았더니 하와이 말로 붉게 불타는 지역이라고 한다. 용암이 분출할 때 온천지가 붉게 물든 상황을 묘사한 것이리라. 1935년 분화 당시는 용암이 사람 사는 마을을 위협해 미육군이 폭탄을 투하해 진로를 바꾸기도 했다고 한다. 이 화산은 1984년 분출 이후론 잠잠하다고 하지만 지표 아래선 여전히 활동을 하고 있다니 믿어지지가 않았다.

 

산을 오르며 소비한 시간도 많았고 촬영까지 겹쳐 예상보다 많이 늦어졌다. 기념사진을 몇 장 찍곤 하산을 서둘렀다. 정상에 오래 있을수록 고산병 증세로 힘들어 하는 사람이 나오기도 했다. 행여 넘어지기라도 하면 많이 다칠 수도 있어 발걸음에 더욱 신경을 쓰면서 산을 내려섰다. 일행들 하산 속도가 현저히 느려졌다. 해가 완전히 지고 깜깜해져서야 주차장에 내려섰다. 헤드램프가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하이파이브로 무사히 내려선 것을 자축했다. 마우나 로아 산행은 참으로 묘한 경험이었다. 해발 4,000m가 넘는 산을 당일에 다녀온다는 것도 그렇고, 마치 혹성 탈출에나 나올 법한 지역을 내내 걸었다는 것도 특이한 체험이었다. 산행 자체는 호락호락하지 않았지만 그래도 무사히 잘 마쳐 다행이었다.

 

 

 

 

 

 

 

 

 

 

 

 

 

 

 

 

 

 

 

 

[이 산행을 촬영해 2015517KBS2 <영상앨범 산>에서 방영을 하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