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제'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8.30 [베트남] 후에 ④ (2)
  2. 2018.08.27 [베트남] 후에 ③ (2)
  3. 2015.04.21 중국 산둥성 취푸, 공묘 (2)



후에 왕궁을 나와 왕궁 입장료에 포함된 후에 궁정 박물관에 들렀다. 응우옌 왕조의 유물 300여 점을 전시하고 있다고 했다. 황제가 사용했다는 침대가 눈에 띄었고, 식탁이나 부엌용품 외에도 복식, 고서도 있었다. 여기도 실내는 사진 촬영을 금지하고 있어 야외에 전시된 것만 몇 장 찍을 수 있었다. 궁정 박물관을 나오다 바로 그 옆에 있는 전쟁 기념관이 눈에 띄어 들어가 보았다. 대포와 탱크, 전투기, 수송기를 전시하고 있었다. 월남전에서 포획한 미군 항공기도 몇 대 전시하고 있었다. 우리 나라가 미국 편에 서서 파병까지 했던 과거가 있기 때문인지 미국이 패배한 전쟁 유품을 보는 감정이 좀 묘했다.

 

왕궁 지역을 벗어나 1601년에 지은 티엔무 사원(Chua Thien Mu)으로 향했다. 두 발로 걷는 것엔 자신 있다고 건방을 떨다가 얼마나 후회했는지 모른다. 오토바이 호객꾼을 뿌리치고 걷는데 햇볕이 얼마나 뜨거운지 얼굴이 익는 것 같았다. 더위에 지쳐 길거리 식당에서 잠시 쉬면서 점심을 먹었다. 후에에서 유명하다는 분보(Bun Bo)를 시켰다. 식당 안 사람들이 나를 흘낏거리며 웃는 것을 보면 관광객이 찾는 곳은 아닌 모양이다. 4km를 걸어 티엔무 사원에 도착했다. 유람선이 사람을 싣고 와 엄청난 인파를 쏟아낸다. 흐엉 강에서 계단을 올라 7층탑 아래에 섰다. 높이 21m의 이 탑은 응우옌 왕조 치세인 1844년에 세워졌다고 한다. 각 층마다 불상이 있다고 하던데 탑으로 드는 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본당이 있는 사원도 둘러보았지만 볼 것이 그리 많지는 않았다. 유람선에 지친 몸을 싣고 호텔로 돌아왔다.




응우옌 왕조의 유물을 전시하고 있는 후에 궁정 박물관을 방문했다.





전쟁 기념관에는 베트남 전쟁 당시 사용했던 중화기와 항공기를 모아 전시하고 있었다.




티엔무 사원의 팔각형 7층탑은 후에를 상징하는 건축물 가운데 하나로 꽤 유명하다.




티엔무 사원의 본당에 있는 청동 포대화상 외에는 눈에 띄는 것이 없었다.



티엔무 사원을 찾은 현지인들이 꽤 많았다.





유람선을 타고 흐엉 강의 풍경을 감상하며 후에로 돌아왔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호이안 ②  (2) 2018.09.06
[베트남] 호이안 ①  (2) 2018.09.03
[베트남] 후에 ④  (2) 2018.08.30
[베트남] 후에 ③  (2) 2018.08.27
[베트남] 후에 ②  (4) 2018.08.24
[베트남] 후에 ①  (4) 2018.08.2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0.02 15: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는 상황이 어떻게 달랐는지 모르겠지만 정말 베트남 사람들도 대단한 것 같습니다. 전쟁이 나서 그것도 미국을 상대로 끝까지 지지 않고 버틴 것을 보면 우리 나라 사람들과 비슷한 구석이 있는가봅니다.

    • 보리올 2018.10.02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역사상 전쟁에서 처음으로 미국을 꺽은 나라가 베트남이라 하지 않냐. 지리적 이점을 많이 이용했다곤 하지만 그만큼 국민성이 강인하다고 봐야겠지.




응우옌 왕조가 후에에 둥지를 튼 이래 143년 동안 13명의 황제가 이곳 후에 왕궁에서 베트남을 통치했다. 황제가 통상 집무를 보거나 거처했던 왕궁을 벗어나 외곽으로 발길을 돌렸다. 나무가 우거진 길이 나와 시원한 그늘 속을 걸었다. 후에 왕궁을 대충 본다면 한두 시간이면 충분하겠지만, 난 일부러 시간을 내서 외곽에 있는 전각까지 두루 살펴보았다. 황제의 모후들이 살았다는 몇 개의 궁전이 나타났다. 자롱 황제가 1804년 모후에게 바쳤다는 연수궁(延壽宮)과 민망 황제가 역시 모후를 위해 지었다는 장생궁(長生宮), 9명의 황제를 모시고 있다는 종묘 등을 차례로 구경하였다. 외관은 낡고 퇴락했으나 과거의 영화를 보여주는 문들이 종종 눈에 띄었고, 아름다운 정원을 가지고 있는 전각도 보았다. 담장을 아름다운 꽃무늬 조각으로 장식해 놓은 장면도 내겐 꽤 인상적이었다. 이 정도로 후에 왕궁 투어를 마치기로 했다. 현인문(顯仁門)을 통해 왕궁을 빠져나왔다.





폐허로 변한 근정전으로 연결되는 조그만 문에서 모델 촬영을 하고 있었다.


관광객을 상대로 황제 복장을 입혀 상업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태화전 서쪽으로 월영(月英)이라 적힌 패방이 하나 서있었다.




왕궁 서쪽 지역에 늘어서 있는 궁전에서 발견한 기와 지붕과 담장, 그리고 대문 장식



전각 앞에는 고색창연한 문이 세워져 있어 격조를 살리고 있었다.





건물의 벽이나 담장을 장식한 독특한 조각들이 아름다워 보였다.




황제의 모후들이 사용했던 궁전도 둘러보았다.


후에 왕궁의 출구에 해당하는 현인문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호이안 ①  (2) 2018.09.03
[베트남] 후에 ④  (2) 2018.08.30
[베트남] 후에 ③  (2) 2018.08.27
[베트남] 후에 ②  (4) 2018.08.24
[베트남] 후에 ①  (4) 2018.08.21
[베트남] 하노이 ⑥  (2) 2018.08.16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9.28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 당시에는 부귀영화를 누렸었는데 이렇게 세상이 변했을 줄 누가 알았을까요~ 인생사 새옹지마라고 저희가 살고 있는 이 시대도 어떻게 될지 모르는거겠죠?

 

취푸(曲阜)는 인구 65만 명을 가진 조그만 도시지만 도시 전체가 공자로 먹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한때는 노나라의 수도였고 중국 고대사에 나타나는 황제(黃帝)가 태어난 곳도 여기라 하지만, 여기를 방문하는 사람은 예외없이 공자를 만나러 오는 사람들이었다. 취푸에는 소위 삼공(三孔)이라 불리는 공묘(孔廟), 공부(孔府), 공림(孔林)이 모여 있는데, 이 삼공 또한 1994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을 받았다. 삼공 모두를 들어갈 수 있는 입장권은 한 사람에 150위안을 받았다. 3만원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다시 한번 중국의 비싼 문화재 입장료에 놀랬다. 15,000자로 이루어진 논어를 모두 외우면 공짜 입장이 가능하다는 문구가 은근히 사람 열받게 한다.

 

공묘는 공자의 위패를 모신 사당이다. 성인의 반열에 오른 공자에 대해 황제들이 무릎을 꿇고 머리를 조아리던 곳이 바로 공묘였다. 한나라 시대부터 황제가 제사를 지냈다니 2천 년이 넘는 세월을 숭배의 대상으로 여겨진 것이다. 만인궁장(萬仞宮墻)이라 적힌 둥근 성벽 아래 대문을 지나 안으로 들어갔다. 대문이 연이어 나타났다. 공묘의 압권은 아무래도 대성전(大成殿)이었다. 현재의 건물은 1724년 옹정제가 재건했다고 하는데, 처마에는 청나라 황제들이 쓴 푸른 편액이 여기저기 걸려 있었다. 이 대성전은 베이징의 태화전, 타이안 다이먀오(岱廟)의 천황전과 더불어 중국 3대 고건축으로 불린다고 한다. 공묘 구경을 마치고 공부로 이동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5.04.21 14: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처음에 공묘가 공자의 묘인줄 알았습니다. 공자 선생님은 유교 사상이 이 세상 많은 나라에 퍼진걸 아실까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