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스퍼를 출발해 오로라를 보러 가는 길이다. 우리가 갈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와 유콘 준주의 접경 지역까지는 운전에만 꼬박 이틀을 잡고 있다. 도상 거리로는 편도 1,280km가 나오지만 눈길 운전이라 속도를 내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재스퍼에서 16번 하이웨이를 타고 에드먼튼을 가다가 힌튼(Hinton) 직전에서 40번 도로로 좌회전을 했다. 본격적으로 북상을 시작했다. 그랜드 캐시(Grande Cache)를 지날 때는 함박눈이 내려 시야를 가렸다. 노엘스 카페(Noelles Café)에서 점심을 하면서 잠시 눈을 피했다. 그랜드 프레리(Grande Prairie)에서 43번 도로를 타고 서진해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로 들어섰다.

 

날이 어두워지기 전에 도슨 크릭(Dawson Creek)에 닿았다. 공식적으로 알래스카 하이웨이(Alaska Highway)가 시작되는 곳이다. 알래스카 하이웨이는 여기를 출발해 유콘의 화이트호스를 지나 알래스카 페어뱅크스(Fairbanks)까지 연결된 도로를 말한다. 일본의 진주만 공습에 놀란 미국이 알래스카 침공을 대비해 캐나다 협조를 얻어 8개월만에 일사천리로 건설했다. 총 길이 2,232km 2차선 도로를 8개월이란 기간에 건설했다니 그 속도에 놀라지 않을 수 없다. 포트 세인트 존(Fort St. John)에 모텔을 잡고 밖으로 나가 저녁 식사를 했다. 그 다음 날도 종일 운전으로 보냈다. 두 팔과 어깨에서 묵직한 통증이 느껴졌다. 도로 위는 제설작업을 마쳤다 하지만 곳곳에 미끄러운 구간이 있어 마음대로 속력을 올릴 수 없었다. 하얀색 일색인 눈천지에 도로 옆으로 눈을 뒤집어쓴 나무와 숲이 나타나 잠시 지루함을 잊을 수 있었다.




재스퍼에서 북상하다가 그랜드 캐시의 카페에서 케사디야로 점심 식사를 했다.




알래스카 하이웨이가 시작되는 도슨 크릭은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에 속한다.



어둠이 내려앉은 하이웨이를 달려 도슨 크릭에서 포트 세인트 존으로 이동했다.



포트 세인트 존에 있는 <93번가 식당>은 음식도 형편없었지만 가격 또한 꽤나 비쌌다.






제설작업을 한 도로 여기저기에 잔설이 남아 있어 조심해서 운전을 해야 했다.

본래 교통량이 많지 않은 도로지만 한겨울이라 오고가는 차량이 거의 없었다.





가지마다 눈을 뒤집어 쓴 나무들이 휙휙 차창을 스쳐 지나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olt 2018.02.07 14: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겨울에 오로라를 찾아 떠나는 여행...정말 멋지네요. 가는 여정이 쉽지는 않아 보이지만 그 또한 여행의 운치가 아닐까합니다. 좋은 구경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언젠간...^^

    • 보리올 2018.02.07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로라가 목적이었습니다만 오고가는 과정이 너무 힘들어서 기억에 남는 여행이었습니다. 5,000km를 운전하며 설경은 정말 많이 보았죠.

  2. 뭥미뭥미헤어 2018.02.07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경 너무나 아름답고 마음이 편안해지네요.. 사진 공유 감사합니다... ^.^ 좋네요

  3. justin 2018.02.28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외곽이고 차도 많이 다니는 것 같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제설작업이 잘 이뤄지네요~저런 곳을 장거리 운전하는 것이 정말 만만치 않겠어요!

    • 보리올 2018.03.05 0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워낙 눈이 많은 지역이라 겨울엔 도로 제설작업이 무척이나 중요한 일 아니겠냐. 저런 길을 한 겨울에 다시 가라면 이젠 안 갈 것 같다.



재스퍼(Jasper)가 가까워질수록 하얀 눈을 뒤집어쓴 캐나다 로키의 모습이 우리 앞에 드러났다. 너무나 눈에 익은 풍경이라 마치 고향에 돌아온 듯한 느낌이 들었다. 실제로 밴쿠버도 이제 하루면 갈 수 있는 거리다. 구름이 많은 우중충한 날씨였지만 하얀 눈과 어울려 오히려 겨울 분위기를 내는 듯 했다. 재스퍼에 도착해 주유를 한 후 바로 말린 호수(Maligne Lake)로 향했다. 도로나 나무, 심지어 산자락에도 흰눈이 쌓여 있어 여긴 한겨울을 방불케 했다. 예상치 못 한 설경에 가슴이 뛰었다. 메디신 호수(Medicine Lake)를 경유해 말린 호수를 둘러보았다. 사람들이 많지 않아 이 아름다운 호수를 우리가 독차지할 수 있었다. 단풍만 생각하며 먼 길을 달려온 우리에겐 눈 쌓인 세상은 별세계로 보였다.

 

재스퍼로 돌아오는 길에 말린 협곡(Maligne Canyon)에도 잠시 들렀다. 말린 호수에서 흘러내린 물이 오랜 세월 돌을 깍아 50m 깊이의 협곡을 만들었다. 협곡 사이의 폭이 2m 밖에 안 되는 곳도 있다 한다. 협곡 안엔 제법 낙차가 큰 폭포도 있었다. 재스퍼 타운을 한 바퀴 돌아본 다음에 피라미드 산 아래에 있는 피라미드 호수(Pyramid Lake)를 찾았다. 조그만 나무 다리를 건너 피라미드 섬에도 다녀왔다. 구름 아래 산자락이 드러난 것만으로도 충분히 감동적이었다. 날이 어두워지기 전에 알버타를 벗어나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로 들어섰다. 베일마운트(Valemount)에서 한식으로 저녁을 먹고는 밤새 운전해서 밴쿠버로 돌아왔다. 16일 간에 걸친 캐나다 동부로의 로드트립이 이렇게 끝나게 되었다.




에드먼튼을 출발해 16번 하이웨이를 타고 서진을 계속했다. 재스퍼가 가까워지면서 캐나다 로키가 나타났다.


재스퍼로 들어서기 직전에 서있는 표지판





메디신 호수와 그 주변 풍경




22km 길이를 가지고 있는 말린 호수는 재스퍼 국립공원에서 유명 명소에 해당한다.



말린 호수에서 흘러내린 계류와 오랜 세월이 합작해서 만든 말린 협곡





피라미드 산에서 이름을 딴 피라미드 호수


주 경계선인 옐로헤드 패스(Yellowhead Pass)에서 알버타를 벗어나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로 들어섰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복한일상365 2017.12.14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리올님, 설경이 정말 아름다워요.

  2. justin 2018.01.03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먼 거리를 운전하시느라 수고 많으셨어요~! 나중에는 삼부자가 함께 북미횡단을 또 하셔야죠~! 그때까지 항상 건강하셔야해요!



16번 하이웨이를 타고 알버타로 들어와 버밀리언(Vermillion)에 있는 히든 호수(Hidden Lake)에서 멋진 석양을 맞았다. 원래는 에드먼튼(Edmonton)까지 내처 달릴까 하다가 히든 레이크 캠핑장에서 하루를 마감하고 야영을 한 것이다. 장기간 운전에서 온 피곤이 몰려온 탓이리라. 아침 일찍 에드먼튼으로 가는 길에 엘크 아일랜드 국립공원(Elk Island National Park)부터 들렀다. 1913년에 야생동물을 보호하기 위해 지정된 국립공원답게 우리가 버펄로라고 부르는 바이슨(Bison)이 여기저기서 평화롭게 풀을 뜯고 있었다. 어느 녀석은 아스팔트 길을 가로막고 비켜주질 않았다. 가끔 엘크도 눈에 띄었다. 공원 안에 산재한 호수에서 카누를 즐기고 숲길을 따라 하이킹도 할 수 있다지만 시즌이 끝난 공원은 정적 속에 한산하기 짝이 없었다.

 

그리 오래지 않아 알버타의 주도인 에드먼튼에 닿았다. 난 이미 몇 차례 다녀간 곳이지만 일행들은 초행이라 주의사당과 웨스트 에드먼튼 몰(West Edmonton Mall)만 잠시 들르기로 했다. 1912년에 그리스 양식으로 지어진 주의사당은 에드먼튼의 상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너무 이른 시각이라 무료 내부 투어를 신청할 수가 없었다. 주의사당을 한 바퀴 돌며 그 모습을 몇 장 찍고는 웨스트 에드먼튼 몰로 향했다. 이 쇼핑몰은 북미에서 가장 큰 실내 쇼핑몰이라 한다. 엄청난 면적에 800개의 상점과 100개가 넘는 레스토랑이 입점해 있다. 그것만이면 그리 놀랍지 않았을 것이다. 영화관과 호텔, 골프장, 워터파크, 아이스링크 외에도 놀이동산까지 실내에 갖추고 있어 눈이 휘둥그레진다. 심지어는 콜럼부스가 미 대륙을 발견할 당시 탔던 산타마리아호 모형도 물 위에 떠있다. 그 때문인지 연간 3,000만 명이 찾는 명소가 되었다.



버밀리언에 있는 히든 호수에서 아름다운 석양을 맞았다.







규모가 그리 크지 않지만 야생동물 보호에 앞장서는 엘크 아일랜드 국립공원에서 바이슨을 만났다.





에드먼튼의 상징으로 통하는 알버타 주의사당








페르시아 전통 바자르에서 착상을 얻었다는 에드먼튼 쇼핑몰에는 상점뿐만 아니라

레스토랑이나 호텔 외에도 각종 놀이시설을 가지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dersuy 2017.12.12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

  2. justin 2017.12.21 15: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드몬톤도 캘거리만큼 살기 좋은 도시인 것 같아요~! 저는 예전에 상상하기를 캐나다에서 살게 되면 캔모어, 캘거리, 또는 에드몬톤에서 살고 싶어했습니다~

    • 보리올 2017.12.22 14: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쎄다. 사람마다 다 다르겠지만 난 에드먼튼이 그리 마음에 들진 않더라. 재스퍼도 네 시간 거리에 있고. 캔모어는 느낌이 아주 좋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