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으로 둘러싸인 레벨스톡(Revelstoke)에서 이틀을 묵었다. 캐나다 로키에서 흘러내리는 컬럼비아 강이 마을을 지난다. 마을 뒤로 장벽처럼 우뚝 솟아 있는 산이 바로 마운트 레벨스톡(Mount Revelstoke, 1939m)이다. 1914년에 이 산을 중심으로 조그만 크기의 국립공원이 생겼다. BC주에 마운트 레벨스톡 국립공원이 탄생한 것이다. 사람들은 마운트 레벨스톡을 캐나다 로키에 속한다고 이야기를 하지만, 엄밀히 말하자면 이 산은 로키 산맥에 속하지 않는다. 로키 산맥에서 서쪽으로 한참 떨어진 설컥 산맥(Selkirk Mountains)에 있는 산이다. 산악 풍경이 장관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았지만 여름철이면 정상부 인근에 야생화가 만발해 꽤 아름다운 장면을 연출한다. 게다가 메도우즈인더스카이 파크웨이(Meadows-in-the-Sky Parkway)라 불리는 공원도로를 타고 정상 부근까지 차를 가지고 오를 수 있다. 그 덕분에 정상부에서 출발하는 가벼운 트레킹을 즐기기엔 이만한 곳도 드물다.

 

이 하이킹 또한 BC주 관광청에서 주관한 팸투어의 일환이라 관광청에서 배정한 현지 산악 가이드가 붙었다. 레벨스톡에서 가이드 차량을 이용해 정상부로 올랐다. 먼저 파이어타워(Firetower) 트레일을 타고 1927년에 세웠다는 산불감시초소로 올랐다. 산불감시초소가 있는 곳은 사방으로 조망이 트이는지라 아름다운 산세를 눈에 담을 수 있었다. 에바 호수(Eva Lake)로 가는 트레일로 이동했다. 성긴 숲과 초원이 나타났고 돌사태가 난 너덜지대도 지났다. 그리 힘들이지 않고 편도 6km를 걸어 에바 호수에 닿았다. 호수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았다. 산 속에 자리잡은 고즈넉한 호수에 비친 산봉우리와 줄지어 선 나무들이 인상적이었다. 호수 옆에 나무로 지은 캐빈이 하나 있었다. 그 안에 비치된 방명록에 이름도 적었다. 산행 기점으로 나오다 왼쪽 사이드 트레일을 타고 밀러 호수(Miller Lake)에 들렀다. 에바 호수와 같이 한적한 호수라는 점 외엔 특별한 느낌은 없었다.

 

공원도로 26km를 오르면 정상부 주차장에 닿는다. 차로 1,600m나 고도를 올린다.

 

 

 

파이어타워 트레일을 걸어 정상에 있는 산불감시초소로 올랐다.

 

 

에바 호수로 가는 트레일을 걸었다.

 

 

 

고산 초원지대와 돌사태가 만든 너덜지대도 지났다.

 

가던 길을 멈추고 잠시 뒤돌아보면 이런 멋진 산악 풍경도 만난다.

 

 

 

산 속에 호젓하게 자리잡은 에바 호수는 한없이 맑고 고요해서 좋았다.

 

에바 호수 건너편에 펼쳐진 산세가 제법 옹골차다.

 

 

한때 레인저가 사용했다는 캐빈 안에는 방명록이 비치되어 있었다.

 

 

 

트레일을 되돌아 나오다가 잠시 밀러 호수에도 들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빅토리아도 BC주 주도답게 돌아볼 곳이 의외로 많다. 빅토리아에 있는 아트 갤러리나 박물관을 모두 돌아볼 수는 없는 일이라 이너 하버에서 가까운 곳만 몇 군데 들러 보았다. 주 의사장 바로 옆에 위치한 로열 BC 박물관(Royal BC Museum)1886년에 세워져 제법 긴 역사를 가지고 있다. 왜 로열이란 단어가 붙었는지 내심 궁금했는데, 이는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로부터 사용 승인을 받은 사항이란다. 이 박물관엔 주로 BC주의 역사적 자료들을 수집해 2, 3층에 전시를 하고 있었다. 특히 인간과 자연에 대한 역사적 자료가 많았다. 옛날 거리 풍경도 정겨웠고, 원주민 갤러리나 자연사 갤러리에도 볼거리가 많아 의외로 시간이 걸렸다. 시간적인 여유가 많지 않아 설렁설렁 지나쳐야만 했다.

 

미니어처 월드(Miniature World)는 옛날 마을이나 가옥을 미니어처로 재현해 놓은 박물관으로 엠프레스 호텔 옆에 자리잡고 있다.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았지만 작고 정교하게 만든 모형들을 85점이나 전시하고 있었다. 마치 소인국을 방문한 듯한 기분이 들었다. 50개가 넘는 방을 가진 돌 하우스는 세계에서 가장 크다고 하고, 1880년대 캐나다 내셔널 레일웨이(CN)를 본 따 만든 철도 모형 또한 세계에서 가장 크다고 한다. 일부러 작게 만든 모형에서 세계 제일의 크기가 무슨 의미일까 싶었다. 그 외에도 세계대전 당시의 시가전 모습, 유럽의 성채, 서부 개척 시대나 북미 원주민 마을의 가옥, 놀이공원, 서커스 등 다양한 주제로 모형을 만들어 놓았다. 아이들을 데리고 오면 역사 공부에 도움이 되겠단 생각을 하면서 박물관을 한 바퀴 돌았다.

 

로열 런던 밀랍 박물관(Royal London Wax Museum)은 아쉽게도 2010년에 문을 닫았다. 이 사진들은 문을 닫기 이전에 찍은 것들이다. 한 가족이 50년간 운영하던 박물관이었는데, 여기도 무슨 까닭으로 로열이란 단어를 썼는지 모르겠다. 영국 런던에 있는 마담 투소(Madame Tussauds) 박물관과 비슷하게 밀랍으로 유명인사들의 인형을 만들어 놓았다. 엘리자베스 2세와 찰스 황태자, 다이애나 비 등 영국 왕실 사람들이 가장 먼저 눈에 띄었고 세계의 유명 정치인, 영화배우, 가수, 운동선수도 보였다. 이 박물관이 문을 닫기 전에 영국에서 오바마 대통령의 인형을 들여와 마지막으로 자리를 차지했다고 한다. 박물관에 전시하고 있던 300여 개의 인형 가운데 내 눈길을 잡아 끈 것은 테리 팍스(Terry Fox)의 밀랍 인형과 1953년 에베레스트를 인류 최초로 오른 뉴질랜드의 힐러리 경과 네팔 세르파 텐징 노르게이의 밀랍 인형이었다.

 

 

 

 

 

 

실물보다는 사진 자료, 설명 자료가 많았던 로열 BC 박물관은 볼거리가 무척 많았다.

옛 풍경 사진들이 관심을 끌었고 이 지역에 살았던 원주민들 이야기도 관심 있게 읽었다.

 

 

 

 

 

 

옛날 마을 모습이나 생활상을 아주 작은 모형으로 정교하게 꾸며놓은 미니어처 월드도 역사 공부엔 아주 좋은 곳이었다.

 

 

 

 

 

 

 

밀랍 박물관으로는 북미 최초로 문을 열었다고 하는 로열 런던 밀랍 박물관은 현재 문을 닫아 더 이상은 볼 수가 없다.

300여 점의 인형이 다시 햇볕을 보기를 기대한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10.04 2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볼거리가 풍부하네요! 미래의 저의 자식들이 참 좋아하겠어요! ^^ 딱딱한 글보다 훨씬 생동감있어보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