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를 다녀온 뒤, 카트만두보다는 한적한 전원 숙소를 찾아 하티반(Haatiban) 리조트로 이동했다. 카트만두 외곽으로 한 시간 가량 빠져 나간 후, 어느 시골 마을에서 버스가 멈췄다. 여기서부턴 길이 좁아 리조트 차량으로 갈아타야 한단다. 짚 몇 대에 분승해 구불구불 소나무가 많은 언덕길을 올랐다. 벌써 어둠이 내려앉아 리조트 전체를 둘러볼 수는 없었다. 이렇게 하티반 리조트로 가는 길은 생각보다 멀었다.

 

하티반 리조트는 방갈로 형태로 숙소를 만들어 놓아 방이 떨어져 있었다. 허영만 화백의 일본인 친구인 사카이 다니씨와 한 방을 쓰게 되었다. 내가 일본어를 조금 하는 것을 어찌 알았을까? 짐을 풀고 식당에 모였더니 전력 사정이 좋지 않은지 전등 대신 촛불을 켜놓았다. 우와, 약간은 어두운 분위기가 오히려 운치가 있어 좋았다. 그래도 일부 지역은 자가 발전으로 불을 밝혀 놓아 큰 불편은 없었다.

 

카트만두의 야경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야외 테라스에 자리를 잡고 맥주 한 잔씩 마셨다. 정확히 오후 7 30분이 되니까 전기가 들어온다. 일단 헤드램프를 켜고 샤워하는 것은 면했다. 실내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부페식으로 저녁을 먹었다. 원래는 통돼지 바베큐를 하기로 했으나 하티반 측에서 반대가 심했단다. 그 대신 박영석 대장이 카트만두에서 돼지고기 수육을 잔뜩 사들고 왔다. 좋은 안주가 도착한 핑계로 럼주를 몇 잔 받아 마셨더니 금방 취기가 오른다.

 

여기서 에베레스트가 보인다고 해서 일출 시각에 맞춰 테라스로 나갔다. 안개가 너무 자욱해 일출은 보지를 못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안개가 조금씩 걷히기 시작하더니 멀리 카트만두 시내와 그 뒤로 설산이 자태를 드러낸다. 에베레스트는 어느 봉우리인지 식별하기가 쉽지 않았다. 우리야 에베레스트 베이스 캠프까지 다가가 설산을 보고 왔으니 이 정도면 충분하다고 여겼다. 아침 식사를 마치고 출발 준비를 했다. 짚을 타고 다시 큰길까지 나와 버스로 갈아 달탔다.

 

 

 

 

 

 

낮에는 카트만두에서 각자 자유 시간을 갖은 후 저녁은 고급 달밧에 네팔 전통춤을 감상할 수 있는 보전 그리허(Bhojan Griha) 식당으로 이동했다. 이 식당은 150년 전에 세워진 궁전을 개조해 만든 고급 레스토랑으로, 네팔에서는 전통 무용과 전통 음식을 접할 수 있는 가장 유명한 곳이다. 솔직히 난 벌써 몇 번을 다녀간 곳이라 그리 호기심이 많진 않았다.

 

종업원이 곡예를 부리듯 럭시를 따라준다. 팁을 적당히 쥐어주면 럭시는 거의 무한 리필이다. 치킨 커리가 들어간 고급 달밧이 기본으로 나오는데, 네팔 사람들처럼 손으로 주물러 먹어도 되고 숟가락을 달래서 먹어도 된다. 우리 입맛에도 맞아 그리 부담스럽지는 않다. 오후 7시가 되면 넓은 방으로 악대와 무용수가 들어와 공연을 시작한다. 저녁 식사는 가능하면 그 전에 마치는 것이 좋다. 남여 무용수들이 짝을 이뤄 네팔에 있는 일곱 개 부족의 전통춤을 보여준다. 음율도 흥겹고 춤사위로 꽤나 현란하다. 어느 정도 흥이 돋우면 손님들을 나오라 해서 함께 춤을 춘다. 네팔 전통춤과 우리의 막춤이 마구 섞여 무척 흥겨운 시간을 갖을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tyLUV 2013.07.16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즐거워 보이네요~^^
    저도 함 꼭 가보고 싶네요~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2. 올뺌씨 2013.07.16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리 손으로 먹는거 꼭 한번 해보고 싶네요~
    저게 인도와 네팔 여행의 로망이었는데.

    화장실 문화 빼구요;;

    • 보리올 2013.07.16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커리를 손으로 드시는 게 로망이셨다구요? 저는 잘 안되던데요. 아직도 숟가락을 쓰고 있답니다. 화장실은 그런대로 버틸만 하던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