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카라의 또 다른 명물은 당연히 페와(Phewa) 호수라 할 수 있다. 히말라야의 만년설이 녹아 이 아름다운 호수를 만들었다 한다. 호수 자체만이라면 이 정도야 다른 곳에도 많을 것이다. 하지만 이 잔잔한 호수면에 살짝 내려앉은 안나푸르나 연봉과 마차푸차레의 반영은 다른 데서는 결코 찾을 수가 없다. 페와 호수의 명성이 헛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호수 너머 설산을 바라보며 석양 노을을 받은 하얀 설산이 호수면에 비추면 어떤 모습일까가 무척 궁금해졌다.

 

이 평화롭고 고즈넉한 페와 호수에서 뱃놀이를 즐기는 것은 일종의 옵션이 아니라 필수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보트와 사공을 전세내 호수를 유유히 주유해도 좋고, 호수 가운데 떠있는 섬까지만 다녀와도 좋다. 이 조그만 섬에는 바라히(Barahi) 사원이라 불리는 조그만 힌두 사원이 하나 있다. 현지인들이 신상 앞에서 기도를 드리는 모습을 볼 수가 있다. 우리가 갔을 때는 소풍을 나온 학생들로 꽤나 붐볐다. 배 한 척에 스무 명 가까이 학생들을 태우고 호수 위를 떠다니는 모습이나 무료하게 손님을 기다리는 총천연색 조각배들이 무척 훌륭한 풍경을 연출해 주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올뺌씨 2013.07.15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팔... 언젠가는 꼭 한번 여행해야할 도시인데요 ㅠㅠ

  2. 보리올 2013.07.15 1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팔이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은 물론 아닐 겁니다. 하지만 살아 생전에 꼭 한 번은 다녀오시길 강력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