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 스코샤 사람들이 하는 자조적 조크가 하나 있다. 노바 스코샤엔 오직 두 개의 시즌만 있단다. 하나는 겨울이란 시즌이고, 다른 하나는 공사(Construction)란 시즌. 한 마디로 겨울이 엄청 길고 그 외 기간엔 길을 보수한다고 여기저기 파헤치고 길을 막는다는 불평에서 나온 말이다. 처음 만나는 노바 스코샤 사람들이 악수를 하며 묻는 이야기 중에 여기서 겨울을 나 봤느냐?”하는 질문이 있다. 이 또한 춥고 지루한 노바 스코샤 겨울이 우리 같은 외지인에겐 어쩐지 걱정스럽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것이다. 노바 스코샤 겨울철엔 습기를 머금은 멕시코 난류 때문에 눈이 많이 내린다. 스노스톰(Snowstorm)도 자주 찾아온다. 통계론 연간 강설량이 2~3m라고 하지만 실제는 더 많이 내리는 것 같았다. 어느 때는 하룻밤새 1m씩이나 눈이 쌓여 눈을 치울 수도 없고 차를 뺄 수도 없는 상황도 발생한 적이 있었다. 앞뜰에 눈이 1m는 쌓인 채 겨울을 나야 했다. 바다가 얼어 얼음으로 덮이는 광경도 노바 스코샤에서 처음 보았다. 북극해는 겨울이면 바다가 얼어 얼음이 되지만 대서양은 대부분 그렇지 않다. 하지만 추운 날씨가 계속되면 만에 갇힌 잔잔한 바다는 한파에 얼어붙는다. 바다가 언다는 사실이 우리에겐 좀 생소한 상황이라 가끔 언 바다를 보러 나간 적도 있다.

 

 

블랙 포인트(Black Point)

 

 

스콧스번(Scotsburn)

 

케이프 존 (Cape John)

 

 

무스쿼드보이트 하버(Musquodboit Harbour)

 

 

메리고니시(Merigonish)

 

뉴 글래스고(New Glasgow)

 

 

빅 아일랜드(Big Island)

 

피츠패트릭 트레일(Fitzpatrick Trail)

 

얼타운(Earltown)

 

마티니크 비치(Matinique Beach)

 

 

카리부 아일랜드(Caribou Island)

 

 

발렌타인스 코브(Ballantynes Cove)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ngSugar 2020.08.12 21: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운여름에 눈이 가득한 겨울사진을 보니 시원하고 좋네요^^

  2. DooGoo 2020.08.12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배경이 너무 좋아보이네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