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뉴질랜드] 케플러 트랙 ③

산에 들다 - 오세아니아

by 보리올 2017. 8. 28. 08:03

본문



피오르드랜드 국립공원의 케플러 트랙을 상징하는 키워드라 하면 럭스모어 산을 오르는 능선에서 바라보는 장쾌한 산악 풍경과 두 개의 커다란 호수, 그리고 터석(Tussock)과 비치(Beech)를 들지 않을 수 없다. 테아나우 호수를 내려다 보는 풍경과 능선을 뒤덮은 터석은 처음 이틀 동안 많이 보였고, 그 뒤론 마나포우리 호수(Lake Manapouri)를 보며 비치가 무성한 숲길을 걸어야 했다. 우리 말로 풀숲이라 불린다는 터석은 뉴질랜드에서만 자라는 것은 아니지만 뉴질랜드 남섬에선 흔히 볼 수 있는 식생이다. 특히 케플러 트랙에선 산악 풍경을 결정짓는 의미 있는 존재로 여겨졌다. 각종 조류들이 그 안에서 서식하며 새끼를 부화한다고 한다.

 

아이리스 번 산장은 계곡으로 내려선 위치에 있어 장쾌한 산악 풍경은 볼 수가 없었다. 비치가 우거진 숲길을 걸어 마나포우리 호숫가에 있는 모투라우 산장(Moturau Hut)까지 16.2km를 걸어야 했다. 난 산장에서 하루 더 묵기 때문에 늦장을 부리다 길을 나섰다. 오늘 전구간을 끝내는 사람들은 아침 일찍 서둘러 출발을 한 뒤였다. 비는 내리지 않았지만 하늘엔 구름이 가득했다. 폭우가 만든 산사태 지역이 나왔다. 여기선 빅 슬립(Big Slip)라 부르는 곳이다. 로키 포인트에서 오르막이 나왔지만 대체적으로 길은 평탄했다. 걷는 속도 또한 빨랐다. 로빈(Robin)이라 불리는 새 한 마리가 길에 내려앉아 내 앞으로 쪼르르 달려왔다. 이 녀석은 사람을 도통 무서워하지 않는다. 이런 행동은 사람이 반가워 다가오는 것이 아니라 사람 접근에 놀라 달아나는 곤충을 사냥하기 위한 것이다. 자연에선 먹이를 구하는 방법도 가지가지다.

 

네 시간을 걸어 마나포우리 호수를 처음으로 만났다. 산길 옆으로 거대한 호수가 나타난 것이다. 호수가 워낙 커서 파도 소리 또한 대단했다. 거기서 30분을 더 걸어 모투라우 산장에 도착했다. 길이 좋은 편이라 거리에 비해선 일찍 닿은 것이다. 라면으로 점심을 때우고 낮잠도 한숨 잤다. 오후는 무척 여유롭게 보냈다. 카메라를 들고 몇 번인가 호숫가로 나가 홀로 어슬렁거리기도 했다. 시간이 무척 더디게 흘러갔다. 원래 이 호수 이름이 모투라우였는데 백인들이 잘 못 표기하는 바람에 마나포우리라 불린다고 한다. 한때 여기에 댐을 건설하려던 움직임을 무산시키곤 대신 200m 낙차를 이용해 호숫물로 발전을 하고는 지하 터널을 통해 바다로 내보낸다 한다. 모두 헛톡 시간에 레인저에게 들은 이야기다. 대낮부터 낮잠을 잔 탓인지 밤에 잠을 이루지 못 하고 꽤 오래 뒤척거려야 했다.


이정표엔 모투라우 산장까지 6시간 걸린다 적혀 있지만 실제는 4시간 반에 닿을 수 있었다.



너도밤나무라 불리는 비치가 많았던 산길엔 고사리도 많이 보였다.




빅 슬립이라 불리는 넓은 계곡을 지났다.



로빈 한 마리가 나타나 지나는 사람들 발길을 붙잡는다.



고즈넉한 숲길을 홀로 걷는 것도 제법 운치가 있었다.



길 옆으로 고사리가 많이 보이던 구간도 지났다. 오늘날 고사리는 뉴질랜드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있다.


숲길에서 벗어나 마나포우리 호수를 처음 만났다.


마나포우리 호숫가를 따라 다시 숲길을 걸었다.


모투라우 산장





여유롭게 마나포우리 호수의 모습을 담아 보았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