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뉴펀들랜드 ⑦] 세인트 존스 다운타운

여행을 떠나다 - 캐나다

by 보리올 2014. 10. 20. 09:04

본문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를 달려 세인트 존스(St. John’s)로 들어섰다. 캐나다 서쪽끝에 있는 빅토리아(Victoria)에서 시작하는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의 동쪽 끝단을 달리고 있다고 생각하니 나름 감회가 깊었다. 태평양과 대서양을 잇는 이 하이웨이는 그 사이에 캐나다 10개 주를 모두 포함하고 있어 캐나다의 대동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세인트 존스 항구 근처에 차를 세우고 도심을 좀 걸었다. 본격적인 시내 구경은 다음 날로 예정되어 있었지만 해가 지려면 시간이 남았기에 맛보기로 도심 근처를 조금 둘러보고 싶었다. 역사와 전통이 묻어있는 건물에 울긋불긋한 색깔을 칠해 놓아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조지 스트리트(George Street)는 듣던대로 선술집으로 가득했다. 단위 면적당으로 따지면 북미에서 선술집의 밀도가 가장 높다고 했다. 이런 것도 자랑거리가 되나 싶지만 아무튼 선술집이 많다는 말을 하고 싶다는 의미이리라. 건물 외양만 보아도 기분이 좋았다. 내부는 어떨지 궁금했지만 그 모두를 들어가 보는 것은 불가능한 일 아닌가. 저녁은 조지 스트리트에 있는 멕시코 식당에서 하기로 했다. 매콤한 음식이 먹고 싶다고 집사람이 망설임없이 선택한 곳이다. 마침 식당 홀에선 살사 댄스를 즐기러 온 젊은이들도 붐볐다. 반대 공간에 있는 테이블을 잡고 젊은이들이 춤추는 것을 구경하며 식사를 마쳤다.

 

멕시코 식당에서 나와 트래퍼 존스 펍(Trapper John’s Pub)이란 곳을 찾아갔다. 스크리치 인(Screech-In)이란 의식을 행하는 것으로 유명한 선술집이 바로 여기다. 스크리치는 뉴펀들랜드에서 생산한 럼을 말한다. 이 독한 럼을 단숨에 들이키고 손을 들어 선서를 하면 뉴펀들랜드 사람으로 인정한다는 치기 어린 의식이 스크리치 인이다. 이 의식을 치루는 사람에겐 1인당 12불을 받는다. 주변 사람들이 박수를 치며 호응하는 가운데 술도 못하는 집사람이 럼 한 잔을 단숨에 들이켰다. 집사람이 손을 들어 선서를 따라하자, 마치 기사 작위라도 주듯이 집사람 어깨에 막대를 대고 뭐라 주문을 외더니 인증서가 한 장 건네졌다. 이렇게 집사람은 뉴펀들랜드 사람이 되었고 난 운전 때문에 뉴펀들랜드 사람이 될 기회를 놓쳤다.

 

 

 

 

 

 

 

 

 

 

세인트 존스는 본래 바다에 접한 항구 도시라 바닷가 가까이에 도심이 형성되었다.

고풍스런 건물들이 즐비하고 선술집이 많아 여행객을 즐겁게 한다.

 

 

 

매콤한 음식이 생각나 찾아간 멕시코 식당.

젊은이들이 쌍쌍으로 살사 댄스를 추는 열정적 동작에 저녁을 어떻게 먹었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았다.

 

 

 

 

스크리치 인이란 별난 의식을 치룬 선술집 트래퍼 존스 펍.

이런 별난 의식을 만들어 돈벌이에 나선 뉴펀들랜드 사람들의 아이디어가 돋보였다.

 

조금 높은 지역에서 바라본 세인트 존스의 야경.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